메뉴

생각하는교회 최욱 전도사 목사 안수식

 

동남지방회(회장 박진웅 목사)는 지난 12월 17일 예인교회(김중근 목사)에서 생각하는교회 최욱 전도사 목사 안수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는 김기섭 목사(주안에)의 인도로 다같이 595장 찬송을 드린 후 지방회장 박진웅 목사(뉴라이프)가 기도를, 김인광 목사(행복한)가 사도행전 11장 26절 말씀을 봉독했다.


“목사! 그는 그리스도인입니다”란 주제로 말씀을 전한 김중근 목사(예인)는 “목사는 그리스도인이 돼야 한다. 그래야 하나님의 일을 감당해 나갈 수 있다”며 “늘 하나님을 가까이하고 동행하는 목회여정이 되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이어 양희준 목사(주빛)가 헌금기도를 드린 후 본격적인 안수례가 시작됐다.


주례는 시취위원장 김중근 목사가 맡았고 이길연 목사(새서울)가 시취경과보고를, 주례자가 서약을 했고 김갑선 목사(임천제일)의 인도로 시취위원들이 최욱 전도사의 머리와 어깨에 손을 얹고 안수기도를 진행했다. 이어 최욱 전도사의 기독교한국침례회 목사됨을 공포했고 안수증 및 안수패 수여, 성의 착의가 이어졌다. 권면 순서는 이상철 목사(반석)가 목사에게, 이승병 목사(브니엘)가 교회에게 했으며,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가 격려사를, 한국침례신학대학교 교무처장 정승태 목사와 경기도침례교연합회 대표회장 차보용 목사가 축사를 했다. 서가람 전도사의 축가 후 목사 안수를 받은 최욱 목사의 인사말과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           

안성=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예수 다시 사셨습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그의 많으신 긍휼대로 예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게 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 (벧전 1:3) 2024년 부활절을 맞이하여 3500침례교회와 목회 동역자. 성도들 위에 그리스도의 부활의 생명과 기쁨과 회복의 은총이 충만하시기를 축원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우리가 죄인으로 영원한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는 존재에서 예수님의 죽으심과 다시 살아나심으로 영원한 생명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역사적인 순간입니다. 이 부활의 기쁨과 감격이 없다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입니다. 이 땅의 창조주이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에 직접 주관하시고 인도하시며 이제는 구원의 완성으로 진정한 하나님 나라의 백성을 몸소 가르치시고 보여주시기 위해 그의 아들을 보내주신 사실을 믿고 기억해야 합니다. 그 분은 이 땅에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셨고 가르치셨으며 가난한 자, 병든 자, 소외된 자, 고난 받는 자를 치유하시고 회복시키셨습니다. 그 회복을 통해 우리는 이 땅에 믿음의 공동체를 세웠습니다. 그 공동체의 핵심은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과 부활의 놀라운 소식입니다. 이 소식이 복음의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