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기총, 재개발·재건축교회대책위 발족

 

성남시기독교총연합회(성기총)는 오는 7월 21일 오후 2시 상대원교회(신선진 목사)에서 성남시 재개발·재건축교회대책위원회 발족식을 갖는다.

 

성기총은 “현재 상대원2구역에 있는 성안교회는 성소 침탈로 노상예배 중이며 상대원교회와 성광교회는 강제집행 위기 상황으로 종교탄압이 이뤄지고 있다. 앞으로 성남시는 재개발·재건축으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하며 “이에 성남시기독교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서명운동, 공청회, 조례개정, 도시개발정비법 개정을 강력히 추진하고 교회 주권 회복을 위해 성남시 재개발·재건축교회대책위원회를 발족한다”며 많은 이들의 참여와 기도를 부탁했다.

 

성기총은 대책위 발족과 관련한 호소문과 서명부를 배포하며 성남시 기독인들에게 동참을 요청했다. 호소문은 “1960년대 청계천 빈민들을 집단 강제 이주라는 아픔의 역사로 시작된 성남시가 아픔과 굴곡의 역사를 이겨내고 위대한 도시의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었던 이유는 성남으로의 강제 이주와 정착 초기부터 서민들의 삶 속 깊이 오랜 시간 동안 함께 하며 용기와 희망의 메세지를 던져온 교회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노후화된 도시를 새롭게 세우기 위해 지역마다 재개발·재건축이 시작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역사회의 중심에서 큰 역할을 해왔던 교회가 개발의 일반논리에 무참히 존재가치가 짓밟히고 있는 사태에서 목소리를 정당하게 내려고 한다”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범영수 부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