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레쉬밸리요양병원 “가족같은 편안함으로 노후생활 돕는다”

목회자의 양심으로 정석대로 병원운영


맑은 공기와 자연경관으로 요양에 적합한 환경 갖춰


갈수록 고령화 되어 가는 현 시대에 노후대책은 중요한 조건으로 자리잡고 있다. 현대의학의 발전으로 병을 고치는 기술이 발전했고 노인복지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노인복지에 대해 어렸을 적부터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뤄 포천 공기 맑고 물 맑은 곳에 요양병원을 세운 김우열 이사장은 지난 2006년 교회에서 은퇴하고 2012년부터 후레쉬밸리요양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06년 펜션으로 운영되고 있던 건물을 인수한 김우열 이사장(사진)은 펜션을 리모델링해 2011925일 의료법인 발기인 총회를 열고 이사와 감사를 선임한 뒤 2011115일 후레쉬밸리요양병원 개원예배를 드렸다.

그 후 20111223일 의료법인 뭇별의료재단이 허가를 받아 2012223일 정식 의료기관 개설 하면서 평생 꿈이었던 노인복지를 하게 됐다.

그가 운영하고 있는 후레쉬밸리요양병원은 현재 2명의 양의사와 한의사, 11명의 간호사, 그 외 약사, 물리치료사, 간병인, 원무과 직원 등을 포함해 총 25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으며 71명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에 62명이 입원해 있는 상태이다.

김우열 이사장은 어렸을 때부터 본인의 인생 디자인을 짰는데 65세에 조기 은퇴를 하고 복지를 하겠다는 것이 최종 꿈이었다.

이에 김우열 이사장은 의정부중앙교회를 65세의 나이로 은퇴하고 후레쉬밸리요양병원을 운영하게 된 것이다.

저는 제한된 인생을 살면서 인생을 디자인하는 것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디자인을 하나님 앞에 놓고 기도하다보면 하나님께서 놀라운 일을 하시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도와 복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그가 요양병원을 설립한 취지는 전도와 복지이다. 요양병원을 올 정도로 연세가 많으신 분들은 그 누구보다 고생을 많이 하신 분들이다. 전쟁을 겪었으며 나라가 가장 힘들 때 노력해 나라를 일으키려 노력한 분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게 하다보니 정작 본인이 노인이 되었을 때의 대책은 전혀 세워 두지 않은 경우가 허다했다.

이에 김우열 이사장은 이런 분들을 돕는 일을 하고 싶었고 마지막 세상 떠나는 길에 하나님을 영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

지금도 후레쉬밸리요양병원에서는 주일마다 예배를 드리고 김우열 이사장은 입원한 환자 한 명 한 명을 찾아가 손을 꼭 잡고 기도해 준다.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두는 이들을 볼 때마다 이 같은 결심은 더더욱 단단해 지고 있다고 했다.

한 많은 인생을 사신 분들입니다. 라면도 없던 시절에 칡뿌리를 먹으며 지냈던 분들인데 대접을 받기는커녕 구박을 받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런 분들을 보면서 노인복지에 대한 마음을 더 굳혔습니다. 이 곳에서 운명하는 분들도 많이 봅니다. 내 병원에서 최후를 맞는다 생각하면 마음이 찡해 오늘 하루를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같이 따뜻한 병원

얼마 전 병원 자체적으로 직원들이 자체평가를 실시했는데 가장 큰장점으로 가족적인 분위기가 뽑혔다. 그 외에도 훌륭한 주위환경과 맛있는 식사도 있었지만 그 무엇보다 병원 내 분위기가 한 곳에서 함께 생활을 하기 때문에 가족적이라는 것이다.

특히나 김우열 이사장은 대학원 시절 스트레스에 관한 논문을 쓸 만큼 스트레스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그래서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게 하기 위해 그들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다.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그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진 않아도 환자들에게 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우열 이사장은 의견충돌이 있을 때 의견조율과 교통정리 정도만 해주고 그들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것을 할 수 있도록 뒷받침을 해주고 있다.

 

 

꼼수 없이 정석대로

고령화시대가 되면서 우후죽순처럼 생긴 요양병원에서 동네 사람들은 등록시켜서 보험금을 타거나 화재가 나는 등의 문제점이 발생하면서 요 근래 요양병원에 대한 안 좋은 시선들이 늘어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김우열 이사장은 처음부터 원무과장에게 절대로 꼼수를 부리지 말라고 못을 박았다. 그 어떤 이유보다 목사가 하는 병원이고 이익을 추구하는 병원이 아니기 때문에 정석대로 모든 일을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화재에 대한 대비도 확실히 해오고 있다. 한 달에 한 번씩 소방교육을 받고 흡연구역은 바깥쪽에 만들어 절대로 병실 안으로 담배나 라이터를 가지고 들어오지 못하게 한다. 건물에는 층마다 화재를 대비한 구조물도 설치되어 있다.


원로목사의 노후대책 위한 노력 기울여

김우열 이사장은 그 누구보다 은퇴한 원로목사의 노후대책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큰 교회에서는 목사님들에 대한 노후가 준비되어 있지만 대부분의 교회들은 목사님들의 은퇴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 목사님들은 노후를 걱정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에 김우열 이사장은 침례교 은퇴한 분들 중 어려운 분들이 있으면 모실 생각입니다라며 병원을 하면서 다른 건 못해도 십일조를 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10명에 한명 정도는 형편이 어려워 병원을 이용하지 못하는 분들을 받을 생각이며 원로 목사님들은 형편에 따라서 요양병원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라고 말했다.

본인이 은퇴를 한만큼 은퇴를 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 인줄 아는 김우열 이사장은 은퇴한 목사님들의 심적인 고통은 해본 사람만 압니다.

그렇게 정들은 교회와 성도들을 떠난다는것은 엄청나게 힘든 일입니다.

그리고 할 일이 없어지기 때문에 무료한 것이 더 안타깝니다. 우리 교단을 위해 애쓰신 분들인 만큼 저희 요양병원에서 그 분들을 모실 수 있게 된다면 영광이고 기쁨이 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복지와 전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침례교 원로 목사들을 섬기겠다는 후레쉬밸리요양병원. 목사님이 운영하고 있는 요양병원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게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노인복지와 선교에 이바지 할 수 있는 병원으로 성장 할 수 있게 되길 소망한다.        

문의: 031-532-7399           



배너

총회

더보기
"주여 우리를 다시 세우시고 사용하소서"
12일간의 말씀과 기도의 축제인 2024 라이즈 업 뱁티스트 침례교회 연합기도회(라이즈업뱁티스트)가 6월 3일 춘천한마음교회(김성로 목사)를 시작으로 12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라이즈업뱁티스트 코로나 팬데믹을 겪었던 2021년 6월 침례교회가 다시 한 번 기도의 능력과 은혜를 소망하며 교회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온라인 비대면 기도회로 시작했으며 2022년부터는 다음세대부흥위원회와 함께 다음세대를 위한 연합 기도회로 대면과 비대면(유튜브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했다. 이번 2024년 라이즈업뱁티스튼는 “너희 자신을 세우라”란 주제로 전국 7개 교회(춘천한마음, 영통영락, 지구촌, 신촌중앙, 전주, 대전늘사랑, 대구샘깊은)에서 교단을 대표하는 목회자가 말씀으로 은혜의 메시지를 선포하며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유튜브 공식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첫 시작은 춘천한마음교회에서 HMU(한마음찬양팀) 찬양으로 뜨거운 함성과 찬양으로 시작됐다. 이어 한국침례신학대학교 홍보와 다음세대 캠프 일정을 영상으로 시청하고 총회 전도부장 최성일 목사(주신)와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가 인사하고 환영사를 전했다. 다음세대 사역을 위해 헌금을 드린 후, 이번 라이즈 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