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속초 25.6℃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파주 15.4℃
  • 맑음대관령 15.5℃
  • -춘천 16.3℃
  • 구름조금북강릉 23.7℃
  • 맑음강릉 23.7℃
  • 맑음동해 23.0℃
  • 구름많음서울 19.7℃
  • 박무인천 18.2℃
  • 구름많음수원 19.0℃
  • 맑음영월 16.8℃
  • 구름많음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1.2℃
  • 박무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성산 21.1℃
  • 구름많음서귀포 22.4℃
  • 구름많음강화 17.7℃
  • 맑음양평 17.1℃
  • 구름조금이천 17.1℃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천안 18.3℃
  • 구름많음부여 19.7℃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조금김해시 20.4℃
  • 구름많음강진군 17.7℃
  • 구름많음해남 19.0℃
  • 구름많음고흥 20.8℃
  • 맑음봉화 15.6℃
  • 구름조금문경 18.9℃
  • 구름많음구미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창 16.0℃
  • 구름많음거제 23.1℃
  • 구름조금남해 21.6℃
기상청 제공

교회탐방

전체기사 보기

새샘교회는 ‘말씀’ ‘교회’ ‘성도’ 기본에 충실

“29년전 교회를 개척하고 하나님 앞에 서원하면서 성경중심의 목회가 무엇인지 항상 고민하고 그 길을 걷기위해 노력했습니다. 여러 차례 교회를 이전하고 건축하며 오늘의 이 곳까지 오면서 한결같은 심정은 바로 하나님께서 계획하시고 이루시며 행하셨다는 사실입니다. 그것이 오늘의 새샘교회가 있는 하나님의 뜻입니다.” 목회자에게 교회 개척은 숙명과도 같은 사역이다. 이 땅에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교회는 세워져야 한다. 많은 교파가 있고 교회가 있지만 주님의 복음을 전해야 하는 사명을 품은 목회자에게 이 땅에서 복음 전파 사명자로 부름 받은 그 길을 가기 위해 교회 개척은 무모한 도전이 아닌 하나님의 섭리였다. 새샘교회 서성래 목사는 신대원 시절인 1993년 4월 17일 하나님의 거룩한 부르심에 따라 나눔교회를 개척했다. 나눔교회는 온양지방회가 천안지방회에서 분립할 때, 처음으로 분지방회를 통해 세워진 개척교회였다. 서성래 목사는 “당시 부사역자의 길도 생각해 봤으나 하나님의 부르심은 개척 목회에 소명을 주셨다. 나눔교회는 비록 작은 상가교회로 시작했지만 시작부터 말씀중심, 교회중심, 성도중심으로 제자를 양육하고 훈련시키는 사역에 모든 목회의 포커스를 맞췄다”고 설명했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