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5 (금)

  • -속초 0.3℃
  • -동두천 -6.2℃
  • -파주 -9.0℃
  • -대관령 -8.2℃
  • -춘천 -4.5℃
  • 맑음북강릉 -0.4℃
  • -강릉 0.8℃
  • -동해 1.5℃
  • 맑음서울 -3.8℃
  • 맑음인천 -2.9℃
  • 박무수원 -4.6℃
  • -영월 -2.7℃
  • 구름조금대전 -1.7℃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1.5℃
  • 맑음부산 2.2℃
  • -고창 0.4℃
  • 흐림제주 5.9℃
  • -성산 4.4℃
  • -서귀포 4.8℃
  • -강화 -6.3℃
  • -양평 -4.5℃
  • -이천 -4.7℃
  • -보은 -1.2℃
  • -천안 -3.5℃
  • -부여 -3.4℃
  • -금산 -4.0℃
  • -김해시 1.5℃
  • -강진군 1.6℃
  • -해남 1.1℃
  • -고흥 0.8℃
  • -봉화 -3.0℃
  • -문경 -2.3℃
  • -구미 -0.5℃
  • -경주시 1.0℃
  • -거창 -1.5℃
  • -거제 2.0℃
  • -남해 0.7℃
기상청 제공

고(故) 최진실 씨 자살 사건은 증권가 ‘찌라시’(정보지)의 폐해가 낳은 결과였다. 이 거짓 정보는 사람들에 의해 공유돼 그 폐해가 더욱 컸다. 이제 가짜 소식이 판치는 SNS에 찌라시와 참 정보를 구분하기 더욱 어려워졌다. 일명 ‘최진실법’이 생겨도 악플은 없어지지 않았다. SNS에 허위사실을 적시해 침례신문을 음해하는 이들이 있다. J목사의 SNS글로 시끄럽다. 그는 “침례신문을 펼치자 지방에서 악명 높은 목사님의 글이 여과없이 실렸다”며 “내가 학자는 아니지만 적어도 논문을 게재한다면 검증된 논문을 선택해야하지 않는가”라고 힐난했다.

그리고 해당 목사가 신문사에 거액을 후원했다는 소문이 있다며 논문 게재가 돈 때문이라는 식으로 몰아갔다.


개인적으로 쓴 글이 뭐가 문제냐 싶겠지만,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70조 2항)고 한다.
검증된 논문이라는 것이 뭔가? 그리고 누가 논문을 검증하나? 당연히 답은 침신대 교수들이다.

침례신문 편집국장이 이에 항의하고 해명을 요구하자 그는 “교단이 인정하는 논문이라는 기준이 침례신문의 논문게재 근거라면 좀 실망”이라며 “어느 정도 검증도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신학논문은 교단이 인정한 신학교에서 검증해 통과시키는 것이 당연한 일인데 그의 주장대로라면 장신대나 감신대에서 검증받아야 하나? 또한 세상 어느 언론도 전문적인 부분에 자기 마음대로 잣대를 들이대 검증 하지 않는다. 검증하고 싶다고 될 일도 아니다. 전문가에게 검증을 의뢰했으니 1~2일이면 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소식이 없다. 거액의 후원을 받았다는 이야기는 ‘소문’을 들었다는 식으로 교묘히 빠져나가고 있다. 이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거액의 후원을 받고 있으면 신문도 12면이 아닌 20면 정도는 하고, 신문 발송작업도 DM업체를 통해 하지 전날 신문 만드느라 피곤한데 다음날 오전 7시에 출근해서 손 지문 닳도록 신문 접어가면서 직접 하겠는가.


자신이 내고 있는 총회 협조비의 일부가 신문사로 들어가고 있단다. 이 부분도 말이 안되는 것이 총회 협조비 일부가 신문사로 지원되는 것이 아니라 총회가 신문에 광고를 낼 때 받는 후원 헌금일 뿐이다.   
본인 입장을 밝힐 때 “나도 언론관련 공부한 사람”이라며 “글을 올릴 때는 어느 정도 복기하고 올린다”고 하는데 이런 식의 ‘카더라’ 통신을 학교에서 가르쳤다는 말인가?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이다. 가장 성경적인 교단인 침례교 목사가 이런 글을 쓸 수 있나 의문이다.
그리고 그렇게 “복기하고” 확신에 차서 글을 올렸다면 왜 신문사가 항의하자 비공개로 돌렸나? 그건 자신이 올린 글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이 존재하고 있었다는 반증 아닌가?
J목사의 글이 공유되고 동조하는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댓글 가운데에는 침례신문은 가망이 없고 대안언론을 만들어야 한다고 성토한다. 포항지진 참사에 망언한 사람을 비판하는 기사를 썼더니 나보고 ‘종자연 프락치’라고 항의하는 전화가 오는데 무슨 대안언론을 찾고 있나.
유명 연예인을 죽이는, 댓글놀이가 침례교에서도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다. 선동과 거짓은 1줄로도 가능하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2018 침례교 어린이·청소년 교사 컨퍼런스 개최 우리교단 교회진흥원(이사장 황인술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은 지난해 12월 16일 대전대흥교회(조경호 목사)에서 2018 침례교 어린이·청소년 교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130여명의 목회자들과 교회학교 선생님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8년부터 출시되는 유년부·청소년부 j2B공과는 원동연 박사의 5차원 전면학습법을 매 과마다 적용해 5차원 전면교육(심력, 지력, 체력, 인간관계력, 자기통제력)을 진행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개회예배 설교자로 나선 조경호 목사(대전대흥)는 “새 술은 새 부대에”란 제목으로 “원동연 박사의 5차원 전면학습법을 접목한 j2B공과는 교회학교를 변혁할 새 술이니 참가한 교사들이 새 부대가 되어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교회학교를 변혁하라”고 힘주어 말했다. 오전부터 오후 2시까지 이어진 주강의에서 원동연 박사는 지난 20여년간 국내 뿐 아니라 중국, 몽골, 동남아 등 여러 국가의 공교육과 대안교육 현장에서 검증됐고, 현재는 동승교회(서정오 목사), 왕성교회(길요나 목사) 그리고 꿈의교회에서 시행되고 있는 5차원 전면학습법을 소개했다. 제자훈련, 프로그램만으로 사람이 변화되지 않는 원인이 이를 수용하는 사람의 문제임을 발견하고, 말씀을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