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속초 11.2℃
  • -동두천 17.9℃
  • -파주 16.9℃
  • -대관령 6.3℃
  • -춘천 17.9℃
  • 흐림북강릉 11.1℃
  • -강릉 12.1℃
  • -동해 11.5℃
  • 흐림서울 17.5℃
  • 흐림인천 17.6℃
  • 흐림수원 18.8℃
  • -영월 15.4℃
  • 흐림대전 17.4℃
  • 흐림대구 14.5℃
  • 흐림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17.2℃
  • 흐림부산 13.6℃
  • -고창 16.7℃
  • 흐림제주 16.2℃
  • -성산 15.6℃
  • -서귀포 16.2℃
  • -강화 17.1℃
  • -양평 18.5℃
  • -이천 17.8℃
  • -보은 15.6℃
  • -천안 17.7℃
  • -부여 18.2℃
  • -금산 16.3℃
  • -김해시 14.0℃
  • -강진군 15.0℃
  • -해남 14.5℃
  • -고흥 14.3℃
  • -봉화 11.5℃
  • -문경 14.6℃
  • -구미 15.1℃
  • -경주시 13.4℃
  • -거창 14.5℃
  • -거제 14.0℃
  • -남해 14.5℃
기상청 제공

교계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 미주순회연주여행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이 미국 중·동부 지역에서 찬양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
지난 4월 6일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은 미국의 명문 크리스천 대학 중 하나인 밥존스 대학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10박 11일간의 미주순회연주여행에 들어갔다. 순회연주 첫날부터 공연은 대성황을 이뤘고 전도의 열매가 바로 보이기 시작했다.


공연의 가장 큰 감동 포인트는 87세의 할머니가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한 스토리이다. 이번 밥존스 대학에서 열린 지역주민 초청 콘서트에는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그린빌에 거주하는 크리스천 뿐 만 아니라 주변의 불신자들까지도 공연에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에 87세의 할머니는 “내 평생 이렇게 감동적인 찬양을 들어본 적이 없다. 천국에 가면 이런 아름다운 찬양을 매일 들을 수 있을까?”라며 밥존스 대학의 부총장인 샘 호른을 찾아왔다.


샘 부총장은 이 87세의 할머니를 위해 영접기도를 도와줬고 할머니는 공연장 로비에서 바로 예수님을 영접했다. 샘 호른 부총장은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을 통해 하나님이 일하시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 이 어린이들은 천국에서 보내준 예수님의 대사들과 같다”고 기뻐했다.
이 외에도 공연을 관람한 지역 주민들은 이구동성 아이들의 찬양을 통해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어떤 이는 생애최고 아름다운 공연을 보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송우 부장



배너
배너
교단적 성경 필사 운동 시작 계기가 된 요한복음 따라 쓰기 교회진흥원(이사장 황신술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이 요단출판사를 통해 발간한 ‘요한복음 따라 쓰기’를 통한 성경 쓰기 운동이 일선 교회에서 은혜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사순절에 맞춰 출간한 ‘요한복음 따라쓰기’에 참여한 교회에서 “성경을 쓰면서 은혜를 받았다”는 간증들이 넘쳐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곧 이어 출간될 ‘잠언 따라 쓰기’에 대한 기대감도 고도되고 있다. 공주신영교회(송명섭 목사)의 경우, 사순절 기간에 성경을 쓰고 부활주일에 완성한 분들의 필사노트를 전시하고 선물을 전달했다. 이를 통해 성경 쓰기에 참여한 성도들은 큰 은혜를 경험하고, 참여하지 못한 성도들에게는 큰 도전과 동기 부여가 돼 4월 중순에 출간될 ‘잠언 따라 쓰기’에는 꼭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외에도 화곡제일교회(엄기용 목사), 충주비전교회(임성도 목사), 거룩한샘성천교회(강석원 목사) 성산교회(윤양중 목사), 신촌중앙교회(정인환 목사) 등도 교회적으로 이번 사순절과 부활주일 기간 동안에 ‘요한복음 따라쓰기’에 참여해 많은 은혜를 나눴다. 이와 같은 교회현장의 반응에는 기존의 다른 필사노트들과는 다른 ‘요한복음 따라쓰기’만의 독특한 특징도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 ‘요한복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