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속초 14.4℃
  • -동두천 18.7℃
  • -파주 17.0℃
  • -대관령 12.9℃
  • -춘천 15.0℃
  • 맑음북강릉 17.1℃
  • -강릉 17.5℃
  • -동해 14.3℃
  • 맑음서울 17.3℃
  • 맑음인천 13.9℃
  • 맑음수원 16.6℃
  • -영월 12.9℃
  • 맑음대전 16.6℃
  • 연무대구 16.4℃
  • 맑음울산 16.7℃
  • 박무광주 16.3℃
  • 맑음부산 16.0℃
  • -고창 16.0℃
  • 맑음제주 16.7℃
  • -성산 16.2℃
  • -서귀포 16.8℃
  • -강화 15.0℃
  • -양평 15.8℃
  • -이천 16.6℃
  • -보은 15.1℃
  • -천안 15.7℃
  • -부여 15.3℃
  • -금산 16.5℃
  • -김해시 17.7℃
  • -강진군 17.5℃
  • -해남 15.9℃
  • -고흥 16.5℃
  • -봉화 14.5℃
  • -문경 16.2℃
  • -구미 15.3℃
  • -경주시 17.2℃
  • -거창 17.4℃
  • -거제 17.3℃
  • -남해 17.8℃
기상청 제공

우리는 5월을 가정의 달이라 부른다.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등 가정과 관련된 기념일이 즐비하기 때문이다. 교회 내에서도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여러 행사와 관련 설교들로 성도 모두가 성경적인 가정 안에서 화목함을 누리고 주님의 사랑을 만방에 선포하도록 권면한다.


가정은 전통적 가정과 현대적 가정, 그리고 성경적 가정으로 나눌 수 있다. 전통적 가정은 가장에게 권위가 집중돼 그 안에 엄격한 질서가 존재한다. 때문에 가족 구성원들의 자유가 희생되는 일이 많다.
핵가족으로 대변되는 현대적 가정은 전통적 가정과 반대로 가장에 대한 권위의 부재로 가족 구성원들 개인의 개성과 자유가 허용되는 유형이다. 이는 개개인의 자유가 보장되는 반면 기존 질서가 상실된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기독교인들이 지향하는 성경적 가정은 가족 구성원들이 하나님의 권위에 순종하기 위해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인 부모를 존중하며 동시에 부모는 하나님의 의도대로 권위를 사용해 자녀를 사랑으로 양육함으로 따뜻한 질서와 절제된 자유를 동시에 경험하는 유형이다. 그야말로 전통적 가정과 현대적 가정이 안고 있는 문제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모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에는 핵가족을 넘어서 1인 가구시대로 흘러가는 양상을 보이면서 소외와 무관심, 개인주의 등의 문제를 보이고 있다. 특히나 1인 가구를 겨냥한 혼밥 문화와 원룸의 대량 생산 등의 1인 가구를 부추기는 상황들이 점차 성경적 가정을 훼방하는 장애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1인 가구뿐만 아니라 경제적 여건 때문에 맞벌이 부부가 늘면서 자녀들이 고아아닌 고아와 같은 유년시절을 보내게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분명 현대적 가정의 양산으로 나타난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강단에서 목회자들이 느끼는 고민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결혼, 부모를 향한 공경, 자녀를 사랑으로 양육하는 문제에 대해 설교를 하더라도 1인 가구가 점점 늘고 자녀와 함께 저녁을 먹을 시간조차 없는 가정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성도들의 귀에 목회자의 메시지가 가슴깊이 와 닿을지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문제다.


혼란스러운 이런 현 상황에서 한국교회는 성경적 가정을 이뤄야 한다는 사명을 더욱 고취시켜 올바른 사회에 일조해야 한다. 강단에서 가정에 대한 메시지가 선포되지 않는다면 교회 내 가정은 점점 병들어갈 수밖에 없다. 때문에 우리는 성경적 가정관을 설파하는데 온 신경을 집중시켜야 한다.


교회는 남녀가 주님의 인도아래 결혼하고 자녀를 낳아 믿음으로 양육하면서 신앙의 유산을 후대에 물려주는 그러한 성경적 가정관을 널리 전파해야 한다. 어려운 상황 때문에 가정을 이루는 것을 두려워하는 싱글 청년들에게 가정 안에서만 누릴 수 있는 기쁨과 용기를 선사해야 한다. 배우자를 먼저 떠나보내 홀로 생활하는 노년층에게도 소외감을 떨쳐버리도록 관심과 봉사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설교를 통해서 뿐만 아니라 교회 공동체를 통해 성경적 가정의 행복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활동 또한 교회가 고민하고 장려해야 할 부분이다. 아무쪼록 5월 한 달 간 성경적 가정의 의미를 되새기고 급속도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벗어나려하는 세상의 풍파에 당당히 맞서는 교회가 되기를 바란다.



배너
배너
왜 파라솔전도인가? 파라솔전도라고 하면 어떤 모습이 떠오르는가? 대개 ‘파라솔을 펴고 전도용품과 차 등을 전도지와 함께 나누어 주는’ 모습이 떠오를 것이다. 실제로 이런 전도방법을 안 해 본 교회는 별로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방법으로 전도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말하려고 하는 ‘파라솔 전도’는 기존의 방법과는 달리 특별하다. 먼저 우리가 말하는 파라솔전도법에서는 파라솔을 펴고 나가는 이유를 확실히 알고 있다. 우리가 나가서 파라솔을 펴는 이유는 △ 첫째, “잃어버린 영혼을 찾아 나가야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개척교회 뿐 아니라 중소형 자립교회도 스스로 교회를 찾아오는 사람을 기대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다. 그래서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는 장소를 찾아 파라솔을 펴고 그 곳에서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 △ 둘째, “복음을 전하며 교회를 알리기 위해서이다.” 상당수의 상가교회들이 지역주민들의 눈에 띄지 않는 장소에 숨겨져 있는 경우가 많다. 우리를 보지 못하면 사람들에게 우리를 보여야 한다. △ 셋째, 전도는 인격과 인격의 만남이기 때문이다. 전도를 위해서는 사람을 만나야 한다. 사실상 축호 전도가 어려워지고 있기에 사람을 만나는 방법도 달라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