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속초 20.7℃
  • -동두천 12.9℃
  • -파주 12.0℃
  • -대관령 12.9℃
  • -춘천 18.0℃
  • 맑음북강릉 19.2℃
  • -강릉 20.2℃
  • -동해 17.8℃
  • 박무서울 12.6℃
  • 박무인천 11.4℃
  • 박무수원 12.5℃
  • -영월 16.6℃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20.0℃
  • 박무울산 14.2℃
  • 박무광주 16.2℃
  • 박무부산 14.3℃
  • -고창 12.5℃
  • 맑음제주 15.4℃
  • -성산 12.2℃
  • -서귀포 14.4℃
  • -강화 11.4℃
  • -양평 16.4℃
  • -이천 15.1℃
  • -보은 14.3℃
  • -천안 14.6℃
  • -부여 13.5℃
  • -금산 15.8℃
  • -김해시 14.6℃
  • -강진군 15.8℃
  • -해남 13.4℃
  • -고흥 13.2℃
  • -봉화 12.6℃
  • -문경 14.6℃
  • -구미 16.7℃
  • -경주시 16.1℃
  • -거창 15.2℃
  • -거제 16.1℃
  • -남해 13.7℃
기상청 제공

기독교문화

김명식 라이브 콘서트 ‘예수의 바람’



찬양사역자 김명식 씨의 라이브 콘서트가 오는 5월 22일 오후 3시와 7시 예수마을교회 공감홀에서 ‘예수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개최 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김명식 본인의 음반 수록곡 등 다양한 음악 스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인 ‘예수의 바람’은 예수님께서 일생을 걸고 꿈꾸었던 ‘바람’을 뜻하며 예수와 십자가의 복음의 정수가 담긴 ‘바람’을 뜻하기도 한다.


김명식 씨는 “‘예수의 바람’은 ‘생명의 바람’이며 ‘예수의 바람’은 ‘능력의 바람’이다. 암울한 먹구름이 드리운 것 같은 일상의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가슴에 생명의 성령이 세찬바람처럼 불어오면 욕망의 어두운 구름과 죄와 사망의 구름이 모두 물러가고 자유와 해방의 삶을 누리게 된다”며 “이러한 ‘예수의 바람’이 담겨진 음악은 사람들의 가슴에 심겨져 자라나 어느 날 쓰러져 죽어가던 그들의 삶을 일으켜 세우는 기적 같은 일들을 하게 된다”고 주제를 설명했다.


김명식 씨는 “작년 말부터 하나님께서 공연에 대한 마음을 계속적으로 주셨다. 그 마음에 순종함으로 준비하다 보니 3년 전 공연했던 같은 날에 공연을 하게 됐다”며 “하나님께서 그 날 그 공연을 통해서 살려야 할 누군가가 있다고 믿는다. 마치 사막에 장미꽃이 피어나듯이 부활의 생명력으로 일어서야 할 누군가가 있다고 믿는다. ‘예수의 바람’이 그 날 공연장에서 울려 퍼질 노래들을 통해 암울한 인생 속으로 불어가서 그를 살게 할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예약은 문자메시지(010-5579-6075, 010-4479-1317)와 메일(wisdom1024@hanmail.net)로 하면 된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교회진흥원, 글로벌선진학교와 MOU 체결 교회진흥원(이사장 황인술 목사, 원장 이요섭 목사)은 지난 5월 2일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에서 글로벌선진학교(이사장 남진석 목사)와 상호교류 및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양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인사 및 소개, 이요섭 원장(교회진흥원)과 남진석 이사장(글로벌선진학교)의 협약서 사인 및 기념품 교환으로 진행됐다. 교회진흥원과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앙관련 교재 및 교육프로그램의 공유 및 교환, 출판, 교재 및 도서 공급, 학교 시설물 이용, 청소년교육과 훈련 등에 관한 다양한 협력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말에서 이요섭 원장은 “교회진흥원의 축적된 노하우와 인프라를 통해 글로벌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는 글로벌선진학교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국내외적으로 모범사례가 되는 글로벌선진학교의 교육 콘텐츠를 보급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남진석 이사장은 “남진석 이사장은 빠르게 변해가는 21세기 교육현장의 필요를 위해 두 교육기관이 구체적으로 도움을 주고받는 동반자적인 협력의 기회를 마련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선진학교는 1998년 우리교단 출신의 남진석 이사장이 100억의 지구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