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속초 28.7℃
  • -동두천 28.6℃
  • -파주 26.7℃
  • -대관령 25.5℃
  • -춘천 31.1℃
  • 구름조금북강릉 26.7℃
  • -강릉 31.1℃
  • -동해 25.6℃
  • 연무서울 29.3℃
  • 구름많음인천 22.5℃
  • 연무수원 28.6℃
  • -영월 30.7℃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3℃
  • 맑음울산 25.7℃
  • 연무광주 29.9℃
  • 박무부산 23.7℃
  • -고창 25.2℃
  • 박무제주 22.7℃
  • -성산 23.4℃
  • -서귀포 23.7℃
  • -강화 22.4℃
  • -양평 29.6℃
  • -이천 29.2℃
  • -보은 30.1℃
  • -천안 27.6℃
  • -부여 29.8℃
  • -금산 29.3℃
  • -김해시 25.3℃
  • -강진군 28.4℃
  • -해남 26.6℃
  • -고흥 28.0℃
  • -봉화 31.4℃
  • -문경 31.7℃
  • -구미 32.0℃
  • -경주시 32.4℃
  • -거창 31.7℃
  • -거제 25.6℃
  • -남해 28.8℃
기상청 제공

교계

홍성사, 변종길 교수 초청 성경주석 특강 열어



성경주석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특강이 열렸다.
홍성사(대표 정애주)는 지난 6월 1일 양화진 책방에서 ‘한국교회에 어떤 주석이 필요한가’를 주제로 고신대 변종기 교수(신약학)를 초청해 특강을 진행했다.


변 교수는 현대에 이르러 영미권 번역 주석 뿐만 아니라 한국 신학자들에 의한 주석도 제법 나오고 있지만 목회자들이 참고할만 하거나 평신도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주석은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변 교수는 교부들의 주석보다 종교개혁가들의 주석이 진보성을 보이지만 현재의 주석은 이러한 진보성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저자가 만든 주석의 경우 지나치게 간단하고 설명이 없는 부분, 여러 저자의 글을 편집한 관계로 신학의 통일성이 없는 부분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근본 원인에 대해 변 교수는 △문자적 해석이 약함 △제일 저자(하나님)의 의도를 밝히려는 노력 부족 △영적 의미를 잘 드러내지 못함 등을 꼽으며 “개혁주의 신학의 토대 위에서 문법적-역사적 해석에 충실하면서 동시에 성경의 영적 교훈을 잘 찾아 제시한다면 한국 교회에 유익한 주석이 탄생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변 교수는 “성경 주석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차근차근 진행해야 한다”며 “주석가는 그 무엇보다도 올바른 성경관의 바탕 위에 올바른 방법으로 성경 주석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