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맑음속초 13.7℃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많음파주 11.3℃
  • 맑음대관령 6.9℃
  • -춘천 12.8℃
  • 맑음북강릉 12.2℃
  • 맑음강릉 12.9℃
  • 구름조금동해 13.5℃
  • 맑음서울 11.9℃
  • 맑음인천 12.5℃
  • 맑음수원 11.1℃
  • 구름조금영월 12.3℃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성산 10.8℃
  • 구름많음서귀포 14.4℃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양평 13.0℃
  • 맑음이천 11.7℃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천안 11.3℃
  • 맑음부여 8.9℃
  • 맑음금산 10.6℃
  • 맑음김해시 14.5℃
  • 맑음강진군 10.1℃
  • 맑음해남 9.7℃
  • 맑음고흥 10.7℃
  • 맑음봉화 7.8℃
  • 구름많음문경 11.7℃
  • 맑음구미 12.9℃
  • 맑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창 10.3℃
  • 구름조금거제 13.4℃
  • 맑음남해 14.4℃
기상청 제공

교계

“한미동맹, 같이 갑시다”

극동포럼, 해리 하리스 주한 미대사 초청 강연



극동포럼(회장 정연훈)은 지난 9월 11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에 위치한 극동아트홀에서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를 강사로 제48회 극동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극동포럼은 “한미간 지속적인 동맹과 파트너십의 미래”를 주제로 한미 양국 동맹의 우호증진 뿐 만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인권보호에 대해 다뤘다.
해리스 대사는 “종교자유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는 미국으로서 극동방송이 그동안 종교의 박해를 받고 있는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62년 동안 방송을 전해온 기관에 더욱 감회가 깊다”고 밝히며 먼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미동맹 65주년을 맞이하며 한국과 미국과의 관계성을 뒤돌아보며 한미동맹은 한반도 뿐 만아니라 세계 평화까지 이어짐을 강조했다.
또한 한미동맹은 정치, 경제, 그리고 교육까지 긴밀히 연결되어 있으며 무엇보다 경제파트에서 FTA의 최종 마무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1560억 달러의 교역이 오고가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이며 FTA 아시아 1위를 달리는 한국에게 거는 기대 또한 점차 커지고 있다”며 한미의 무역은 양국의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서 상호 이윤의 극대화까지 기대할 수 있으며 양국의 경제적 성공과 번영이 있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주한미국대사관의 최고 현안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북한이 함께 번영의 길에 들어서도록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과의 회담과 한반도의 변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동시에 북한 주민들의 인권유린에 대해서도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북한주민이 하루속히 인권을 찾을 수 있도록 그들에게 외부 세계를 알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해리스 대사는 강연 후 질의 응답시간을 통해 북한이 지금 당장 비핵화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보이지 않는다 하더라도 시간을 갖고 지켜봐줄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정상회담 이후 한 번도 핵실험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자체만으로도 큰 변화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국은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오늘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접견 등 열심히 뛰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해리스 대사는 한국과 미국이 같이 걸어가야 할 부분이 무한함을 강조하며 양국의 동맹이 철갑같이 유지되도록 주한미국대사관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