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속초 3.1℃
  • 흐림동두천 -1.7℃
  • 흐림파주 -4.2℃
  • 흐림대관령 -4.0℃
  • -춘천 -4.1℃
  • 흐림북강릉 3.6℃
  • 흐림강릉 4.4℃
  • 흐림동해 5.1℃
  • 서울 -0.9℃
  • 인천 -1.2℃
  • 흐림수원 -1.0℃
  • 흐림영월 -4.8℃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0.2℃
  • 흐림울산 3.4℃
  • 광주 1.9℃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0.4℃
  • 제주 9.1℃
  • 흐림성산 8.5℃
  • 서귀포 10.8℃
  • 흐림강화 -1.8℃
  • 흐림양평 -3.8℃
  • 흐림이천 -4.4℃
  • 흐림보은 -3.9℃
  • 흐림천안 -3.2℃
  • 흐림부여 -1.9℃
  • 흐림금산 -3.4℃
  • 흐림김해시 2.8℃
  • 흐림강진군 1.0℃
  • 흐림해남 -0.3℃
  • 흐림고흥 0.6℃
  • 흐림봉화 -4.9℃
  • 흐림문경 -3.7℃
  • 흐림구미 -1.5℃
  • 흐림경주시 -0.4℃
  • 흐림거창 -2.3℃
  • 흐림거제 4.6℃
  • 흐림남해 2.1℃
기상청 제공

교계

백영모 선교사 126일 만에 석방



필리핀에서 구속 수감됐던 백영모 선교사(사진)가 보석으로 석방됐다.
불법무기 소지 혐의로 필리핀 교도소에 수감됐던 백 선교사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10월 2일 오후 5시 40분경 출옥했다. 체포, 구금된 지 126일 만이다. 백 선교사는 10월 3일 오전 마닐라 RTC(Regional Trail Court)에서 보석 청구 재판 선고 공판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이틀 앞서 지난 10월 1일 오후 5시경 법원으로부터 보석허가 통보를 받았다.


보석허가 판결문에서 재판부는 “고발자인 필리핀국제대학교(PIC) 경비원은 백영모가 수류탄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았다고 했지만 10m 밖에서 성인 손에 쥐어진 수류탄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12월 13일에 경비원이 백영모가 가지고 있는 것을 보았다는 수류탄과 12월 15일 수색영장이 집행될 당시에 발견된 수류탄이 동일한 폭발물이라는 증거도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이런 이유로 인해 보석신청을 받아들인다”고 판시했다. 법원은 또 “총기와 폭발물이 PIC컴파운드가 아닌 가정집에서 발견됐고, 그 가정집은 경비회사에서 임대하고 있던 곳으로 백영모와는 직접 연관이 없는 곳임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수색 영장의 범위를 벗어난 지역에서 발견된 것”이라고 적시하기도 했다.


백 선교사는 출옥 후 “가족의 품과 선교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허락해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린다”며  “126일의 긴 시간 동안 석방을 위해 조석으로 눈물을 흘리며 기도해주신 전국 교회와 목회자, 동료 선교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백영모 선교사는 당분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수감 생활 중 얻은 폐결핵을 치료하면서 안정을 취한 뒤 ‘셋업’ 논란에 대한 진위를 가리는 재판 준비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