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속초 2.9℃
  • 맑음동두천 -3.6℃
  • 맑음파주 -5.6℃
  • 맑음대관령 -4.4℃
  • -춘천 -6.8℃
  • 맑음북강릉 2.9℃
  • 맑음강릉 3.9℃
  • 맑음동해 3.9℃
  • 맑음서울 -2.4℃
  • 맑음인천 -2.7℃
  • 맑음수원 -1.0℃
  • 맑음영월 -3.9℃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성산 5.5℃
  • 구름조금서귀포 9.0℃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양평 -5.0℃
  • 맑음이천 -4.1℃
  • 맑음보은 -1.5℃
  • 맑음천안 -2.1℃
  • 구름조금부여 -0.8℃
  • 맑음금산 -2.2℃
  • 맑음김해시 1.8℃
  • 맑음강진군 2.7℃
  • 맑음해남 1.7℃
  • 맑음고흥 2.4℃
  • 맑음봉화 -2.6℃
  • 맑음문경 0.7℃
  • 맑음구미 1.0℃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창 1.2℃
  • 맑음거제 3.0℃
  • 맑음남해 1.5℃
기상청 제공

총회

교회 세움의 역사가 계속되길 소망합니다

박종철 총회장 신년 메시지

전국의 침례교 모든 공동체 가족들 모두가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2019년 새해를 맞이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새해에는 교회와 가정 모든 곳에 예수 그리스도의 인도하심 따라 변치 않는 믿음으로 이 땅의 사명을 감당하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108차 총회는 2019년 한 해 동안 하나님의 크신 계획과 인도하심에 따라 전국교회를 섬기고자 합니다. 그 길에 3500여 침례교회가 함께 동역해주시기를 소망합니다.


2019년 총회가 기대하는 것은 이 땅의 무너진 교회가 다시 회복되는 역사를 보고자 합니다. 경제적인 어려움과 힘든 목회 현실을 외면하는 총회가 아닌 함께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고민하며 교회의 부흥과 회복을 소망합니다. 우리가 처한 현실을 교회의 성장보다는 교회가 본연의 사명을 감당하지 못하고 현실에 쫓기며 목회의 동력을 빼앗기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이 악순환의 고리를 과감히 끊어줄 수 있는 결단이 필요한 때입니다. 그 결단이 바로 이번 회기에서 시작하는 ‘교회세움’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교회의 문제가 무엇인지, 우리 교회가 어떻게 하면 성장할 수 있는지, 우리 교회가 어떻게 하면 건강성을 회복할 수 있을지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많은 교회들이 이 사역에 동참하고 동역하고자 의견을 모아주고 후원의 손길을 보태고 있습니다. 총회장인 저부터 그 일에 앞장서 나가고자 ‘교회 세움’ 사역에 2억원을 헌금했습니다. 이 후원이 많은 교회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무조건적인 퍼주기식의 후원, 일회성에 그치는 이벤트가 아닌 진정으로 침례교회가 생동력있게 움직이고 많은 교회들이 자립의 사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그동안 부흥과 성장의 열매를 맺은 형님 교회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함께 동역의 길을 걸으며 침례교회에 희망을 불어넣어주시기를 요청합니다. 특별히 올해는 이 땅에 복음을 들고 온 펜윅의 선교 130주년을 맞이합니다. 우리가 그동안 믿음의 한국침례교회 선진들을 배출해낸 펜윅의 정신과 소명이 회복되기를 간절하게 바랍니다.


이제라도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우리교단과 교회를 통해 세계 방방곡곡에 흩어진 복음의 증거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시 한 번 펜윅이 꿈꿨던 동북아 선교 사명을 재조명하고 그 뜻을 계승해 침례교회 선교 2세기를 준비하겠습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복음 전파는 침례교회의 숙명이자 주님의 지상명령입니다. 그 명령을 우리가 온전히 수행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주시고 동역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침례교 공동체 모든 가족 여러분!
현재 총회가 처한 현실은 여러 많은 현안 속에서 지혜롭게 풀어나가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 지혜를 모으기 위해 총회 임원들뿐만 아니라 총회를 위해 돕는 손길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보다 건강한 총회, 보다 투명한 총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여러 난제가 있지만 무엇보다 먼저 간구하고 기도하며 하나님께서 허락하시고 예비하신 뜻대로 처리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제라도 불필요한 논쟁보다 대화와 협력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합니다. 총회가 먼저 바른 소리, 쓴 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무엇보다 제108차 회기 사업들이 원만하게 진행되고 처리될 수 있도록 총회 사업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참여해주시기를 소망합니다. 아무쪼록, 2019년 새해 모든 교회들이 행복하게 함께 웃으며 성장과 회복의 기쁨을 맛보기를 소망합니다.

새해 하나님의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박종철 목사



그림 = 강종원 목사(주보라교회)
강종원 목사는 문화설교연구원으로 활동하며 2013년 제27회 대한민국 회화대전 입상을 시작으로 매년 작품을 발표하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최근 강 목사는 제19회 신사임당 미술대전과 제32회 대한민국 회화대전에서 각각 서예부문 장려상과 특별상을 수상했다.



배너
배너
총무 보고 하나님께서 선물로 주신 2019년! 교회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사역을 이루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저는 총무가 되어 교단을 생각하면서 보게 되는 마음의 그림이 있습니다. 그것은 ‘아골 골짝 빈들에도 복음 들고 가오리다‘ 하고 나아가는 침례교 가족들의 모습이고 교단이 힘이 되지 못할 때 하나님만을 의지하고 한 영혼을 하나님께로 인도하고자 하는 열정으로 몸부림치는 군목, 선교사, 목회자등 침례교 가족들의 모습입니다. 그때마다 어떻게 하면 침례교 가족들을 격려하고 밀어주고 끌어주는 협동선교의 현장을 이룰 것인지를 생각할 때 주신 답이 있습니다. 먼저, 목회자들을 끌어주고 밀어주고 격려하는 동역자로서의 목회 멘토링입니다. 목회 현장에서 만들어진 사역의 노하우를 또 다른 교회, 두 교회, 또는 그 이상의 교회들을 목회 현장의 멘토로서 1년이상 목회철학을 나누고 목회 현장에서의 경험을 나누고 목회자가 힘들어 지쳐 있을 때, 함께 있어주고 또 격려의 손길을 내미는 목회 멘토링 프로젝트입니다. 어려운 현실은 재정후원도 필요하지만 목회 멘토링 운동으로 침례교회가 구체적으로 일어나도록 매뉴얼을 개발하고 운영하도록 할 것입니다. 두 번째는, 힐링 프로젝트가 계속돼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