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속초 4.5℃
  • 흐림동두천 -2.6℃
  • 흐림파주 -3.1℃
  • 흐림대관령 -4.3℃
  • -춘천 -2.4℃
  • 구름많음북강릉 5.5℃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동해 7.2℃
  • 흐림서울 -1.0℃
  • 구름많음인천 0.5℃
  • 구름많음수원 1.1℃
  • 구름조금영월 1.9℃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3.2℃
  • 흐림제주 6.8℃
  • 흐림성산 7.1℃
  • 맑음서귀포 9.6℃
  • 구름많음강화 -0.2℃
  • 흐림양평 -2.7℃
  • 구름많음이천 -1.2℃
  • 흐림보은 0.6℃
  • 흐림천안 -0.5℃
  • 흐림부여 1.2℃
  • 흐림금산 -0.6℃
  • 흐림김해시 5.0℃
  • 구름많음강진군 4.0℃
  • 구름많음해남 2.9℃
  • 구름많음고흥 3.6℃
  • 구름많음봉화 2.2℃
  • 구름많음문경 2.4℃
  • 흐림구미 3.0℃
  • 구름많음경주시 4.7℃
  • 흐림거창 4.0℃
  • 구름많음거제 6.6℃
  • 구름많음남해 4.9℃
기상청 제공

출판

아담과 이브부터 이어진 혁명의 유혹

혁명의 유혹┃박광무·이상복 지음┃396쪽┃18000원┃한마당서림


이 책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국장을 역임하고 국회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과 국가정책연구기관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을 지낸 박광무 박사(성균관대 초빙교수)의 저서다. 오랜 문화정책 종사 경험을 토대로 문화정책학의 정석으로 평가받는 한국문화정책론과 자신의 공채 3관왕(9, 7, 5급 합격)경험을 바탕으로 대학생청년들의 비전과 공부전략을 담은 ‘9·7·5공스타그램을 펴낸 데 이은 역저이다.


책은 4차 산업혁명의 의미와 내용을 일상생활 속에 널려있는 현상들과 연결해 인문학적인 관점에서 알기 쉽게 분석했다. 특히 37년의 대학병원 임상경험을 가진 저자의 부인인 경동대학교 이상복 간호대학장과 공동저작인 점이 이채롭다. 인문사회과학도와 의료간호학도의 융합작업의 결과물인 셈이다.


저자는 자신의 책에 대해 시대 변화의 마중물이라고 자평한다. 또한 책 제목에 언급된 단어인 유혹은 을의 반란으로부터 시작된다고 주장한다. 인류 최초의 을의 반란은 아담과 이브로부터 일어났다는 것이다. 유혹에 일조한 사단이 있지만 궁극으로 아담과 이브가 혁명이란 이름의 을의 반란을 일으킨 것이 이 사건의 주체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여기서 반란에 성공한 을이 갑이 되는 순간, 새롭게 권한과 함께 갑에 걸맞은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러한 책임과 의무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역사는 항상 다시 구시대로의 반동과 복귀가 일어났다고 저자는 강조한다.


저자는 혁명의 유혹이 4차 산업혁명이 펼쳐지고 있는 이 시대에도 손길을 뻗치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책을 통해 유혹을 시대 변화의 마중물로 적극적으로 활용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 것인가, 아니면 독이 든 사과처럼 유혹에 휘말리고 말 것인가란 선택이 전적으로 당대 역사 주체들의 결단에 달려있다고 강조한다.


박광무

행정학박사
성균관대 및 호서대 초빙교수, 이화여대 강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역량강화지도교수


이상복
간호학박사 경동대학교 간호대학장
대한적십자사 강원지사 부회장


강신숙 부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