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속초 14.9℃
  • 흐림동두천 16.9℃
  • 흐림파주 15.5℃
  • 흐림대관령 10.8℃
  • -춘천 17.2℃
  • 북강릉 15.0℃
  • 흐림강릉 15.7℃
  • 흐림동해 15.2℃
  • 서울 18.8℃
  • 흐림인천 18.3℃
  • 흐림수원 19.0℃
  • 흐림영월 15.5℃
  • 대전 17.9℃
  • 대구 17.3℃
  • 흐림울산 18.1℃
  • 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1.1℃
  • 흐림성산 21.2℃
  • 흐림서귀포 22.8℃
  • 흐림강화 18.1℃
  • 흐림양평 17.4℃
  • 흐림이천 16.8℃
  • 흐림보은 16.5℃
  • 흐림천안 17.0℃
  • 흐림부여 17.2℃
  • 흐림금산 16.8℃
  • 구름많음김해시 19.8℃
  • 흐림강진군 17.5℃
  • 구름많음해남 16.4℃
  • 흐림고흥 19.6℃
  • 흐림봉화 13.5℃
  • 흐림문경 16.1℃
  • 흐림구미 17.0℃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창 16.6℃
  • 구름많음거제 21.0℃
  • 흐림남해 20.4℃
기상청 제공

문화읽기

‘뮤지컬 파가니니’를 보며 고민한 교회의 모습

허윤기 목사(신약학 Ph.D.)
한남대 탈메이지교양대학 겸임교수

URL복사

“신의 축복인가? 악마의 저주인가?” 제노바 출신의 바이올린 연주자, 니콜로 파가니니(Niccolò Paganini, 1782년 10월 27일 ~ 1840년 5월 27일)를 설명할 때 수식어처럼 붙는 말입니다. 파가니니는 어떻게 이런 극단의 수식어를 갖게 되었을까요?


‘뮤지컬 파가니니’는 대전예술의전당과 HG컬쳐가 공동으로 기획한 것으로 2018년 12월 21~25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초연한 작품입니다. 저는 그 작품의 연습실부터 리허설, 본 공연까지 사진으로 기록하며 배우들과 공연 전 함께 기도하며 가장 가까이서 작품을 지켜봤습니다. 작품 중 당시 교회권력(성당)이 파가니니에 대한 세상의 소문에 대한 부담으로 그의 시신 매장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며 교회는 왜 그렇게 할수 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습니다.


파가니니는 당대의 뛰어난 바이올린 연주자였지만 이를 시기하는 사람들의 오해와 시인 하이네의 ‘파가니니의 발에 사슬이 있고 악마가 나타나 연주를 도왔다’는 말로 인해 악마의 연주자로 오해를 받았습니다. 1840년 5월 27일, 니콜로 파가가니가 숨을 거둔 후 그의 아들 아킬레가 아버지를 제노바의 교회에 매장하려 하지만 주교가 그에 대한 평판으로 인해 거부합니다. 이후 4년 동안 매장되지 못한 채 떠돌아다니다가 종교법원에 이의를 제기합니다. 사제 루치오 아모스는 파가니니가 악마라는 주장을 펼치며 매장할 수 없다고 합니다.


파가니니가 이런 오해를 받게 된 것은 그의 탁월한 연주 실력 때문이었습니다. 그는 4옥타브에 걸치는 넓은 음역의 연주를 자유자재로 했습니다. 또한 그는 스타카토, 피치카토, 하모닉스, 트릴 등 다양한 연주법을 만들어 냈으며 줄 하나로 연주를 하는 등 당대의 관습과 권위를 무시하는 자유분방함을 가진 연주자였습니다.

그의 이런 모습이 그를 악마의 연주자로 몰아갔고, 결국 사망 이후 교회의 묘지에도 매장을 거부당하는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파가니니의 아들 아킬레가 아버지의 유산 대부분을 교회에 헌금하는 조건을 제시하고 그의 시신은 제노바 교회 묘지에 묻히게 되며 뮤지컬은 끝이 납니다.  무대 위 배우들의 열정으로 완성된 하나의 공연이지만 목사인 저는 부담감이 생겼습니다. 당대의 교회가 파가니니를 악마의 연주자라는 소문에 그의 시신 매장을 거부하는 모습, 그리고 종교법원의 재판 중 그의 아들이 유산 대부분을 교회에 헌금한다는 조건에 매장을 허락하는 모습이 부끄럽고 속상했습니다.


침례교회는 신앙고백으로 세워진 교회입니다. 우리의 교회는 건물이기도 하지만 그리스도의 사랑의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의 모임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해야 하는 교회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뮤지컬 파가니니’는 오는 3월 3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 무대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