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목)

  • 구름조금속초 17.2℃
  • 맑음동두천 12.4℃
  • 맑음파주 11.6℃
  • 구름조금대관령 9.8℃
  • -춘천 14.6℃
  • 맑음북강릉 16.9℃
  • 맑음강릉 17.4℃
  • 맑음동해 17.0℃
  • 맑음서울 12.3℃
  • 맑음인천 9.4℃
  • 맑음수원 13.4℃
  • 맑음영월 14.9℃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많음성산 13.9℃
  • 구름많음서귀포 13.5℃
  • 맑음강화 10.2℃
  • 맑음양평 14.9℃
  • 맑음이천 14.4℃
  • 맑음보은 14.8℃
  • 맑음천안 14.1℃
  • 맑음부여 12.3℃
  • 맑음금산 13.7℃
  • 구름많음김해시 15.6℃
  • 구름많음강진군 13.8℃
  • 구름많음해남 11.9℃
  • 구름많음고흥 13.7℃
  • 맑음봉화 14.7℃
  • 맑음문경 15.9℃
  • 맑음구미 17.2℃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창 15.6℃
  • 구름많음거제 13.6℃
  • 구름많음남해 15.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제2의 고향 땅을 밟게 됐습니다

정태회 목사
미국 페이스신학교 교수
펜윅 130주년 대회 해외선교사 초청 담당

제이슨 맥코이 선교사 가족


미국에 살고 있는 나로서는 말콤 펜윅 선교 130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침례인대회(영적성장대회)에 잘 사는 미국을 한국으로 모시면서 굳이 비행기표까지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그러니 이 일을 준비하면서 “비용이 들어가더라도 우리가 해야 할 것은 해야 한다”는 박종철 총회장의 결단에 감사할 수 밖에 없었다.
한국에서 은퇴하고 미국에 돌아간지도 수십 년, 남편이나 아내는 이미 고인이 된 채 홀로 살고 계신 은퇴 노인 선교사에게 1000달러가 넘는 비행기표는 도무지 감당할 수 없는 액수였다. 


이번 대회 최고령 참가자인 현복자(Betty Jane Hunt) 선교사는 4월 11일로 만 93세가 된다.  1958년 30대 초에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한국에 와서 67세에 은퇴해 고향에 돌아가기까지 자신의 청춘을 한국에 바쳤다.
침례교 교회진흥윈이 생기기 훨씬 이전, 지금 진흥원이 하고 있는 일을 시작해 침례교회의 개척과 발전을 도왔던 그는 자신의 생애에 한국 침례교회가 자신을 재정적으로 후원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가 오리라고는 상상치도 못했다며 나이를 잊은 채 환호했다.


앤 윈더스 켈리 선교사 (미국 정착후 결혼, 사진 왼쪽)


여러 가지 삶의 정황으로 인해 펜윅 130 주년 행사에 갈 수 없지만 자신의 한국 사역 중 한국의 그리스도인들이 신실하게 복음을 전하는 모습에서 많은 감동을 받았다는 말로 메일을 시작한 은퇴 선교사 한 분은 우리가 들어보았을 만한 미국인 선교사들이 천국에 간 날짜를 하나하나 열거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에 돌아와 살고 있는 우리 선교사들은 선교사 중 한 사람이 돌아가셨을 때 장례식에 참가하려고 노력합니다. 동역자의 장례식 참가는 유가족들에게 큰 위로가 되기 때문입니다. 현재 생존한 선교사들 가운데 몇몇은 90세가 넘었고 많은 수의 선교사가 80대입니다. 이분들은 노쇠하셨고 파킨스씨 병에서 알츠하이머 병과 휠체어가 없이는 걸을 수 없는데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병을 앓고 계십니다.


나은수 선교사 부부


우리 선교사들은 3년에 한 번씩 미국 내에서 정기 모임을 갖고 모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매번 모일 때 마다 모이는 이의 숫자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노쇠한 선교사들은 비행기 여행이나 장거리 운전이 어려워져 점점 모임에 참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성인이 된 선교사 자녀들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대회 참가 선교사의 숫자는 완연히 줄어들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머지않아 천국에서 다 함께 다시 모일 것입니다.”


“이번 대회에 갈 수 없는 선교사들은 한국인들이 복음 앞에 마음을 열고 예수님을 주님으로 영접해 다 함께 주님을 찬양하는 일이 한국에서 계속 일어나도록 기도할 것입니다. 나아가 전 세계에서 사역하는 한국인 선교사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며 북한에도 복음의 문이 활짝 열려 북한인들도 복음을 듣고 주님을 함께 예배할 수 있도록 기도할 것입니다.


베티 제인 헌트 여사(93세로 최고령 참가자)


핍박 받는 그리스도인들이 북한에 아직도 많이 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주님이 미국에도 영적 부흥을 주셔서 미국인들의 마음이 복음 앞에 다시 흔들릴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한국서 태어나 자라난 40대 중반의 아들과 함께 한국에 오는 고 배태선(Arnold Peterson) 교수의 사모는 “수 십년 만에 집에 가는 것이 너무나 기다려진다”는 아들의 말에서 아직도 아들이 한국을 ‘집’으로 여기고 있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었다.


어느덧 복음이 영향력을 잃어버린 한국 땅에 앞으로 다가와야 할 새로운 영적 부흥의 문을 열기 위해 어제와 오늘, 또 내일의 침례교 지도자들이 이번 대회에 함께 모여 말씀과 기도, 또 교제와 협력의 손을 함께 잡고 다함께 이렇게 외칠 수 있기를 소망한다.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은 자라나게 하셨으니 그런적 심는 이나 물주는 이는 아무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 뿐이니라…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들이요 너희는 (한국과 침례교회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이니라”(고전 3:6~9).


다라 웨이크필드 선교사 부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