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구름조금속초 23.2℃
  • 맑음동두천 22.6℃
  • 맑음파주 21.1℃
  • 맑음대관령 17.6℃
  • -춘천 24.7℃
  • 구름많음북강릉 22.1℃
  • 맑음강릉 25.1℃
  • 맑음동해 16.2℃
  • 맑음서울 22.8℃
  • 맑음인천 19.4℃
  • 맑음수원 21.8℃
  • 구름조금영월 22.1℃
  • 구름조금대전 24.0℃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2.3℃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18.3℃
  • 흐림성산 18.4℃
  • 흐림서귀포 19.2℃
  • 맑음강화 19.6℃
  • 맑음양평 23.6℃
  • 맑음이천 22.9℃
  • 구름조금보은 24.1℃
  • 맑음천안 21.7℃
  • 맑음부여 21.4℃
  • 맑음금산 22.8℃
  • 맑음김해시 22.6℃
  • 맑음강진군 21.1℃
  • 구름조금해남 20.1℃
  • 구름조금고흥 20.6℃
  • 맑음봉화 22.6℃
  • 맑음문경 23.4℃
  • 맑음구미 24.9℃
  • 맑음경주시 24.9℃
  • 맑음거창 24.1℃
  • 맑음거제 20.8℃
  • 구름조금남해 21.4℃
기상청 제공

기독교문화

극동아트홀 개관 5주년 기념 피아노 리사이틀 개최


극동방송(이사장 김장환 목사)은 지난 5월 17일 극동아트홀에서 피아노 리사이틀 ‘봄의 찬양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찬양축제는 피아니스트 실비아 홍, 마이클 렉터 부부를 초청해 부부 듀오 리사이틀로 진행됐다.
‘봄의 찬양축제’는 극동아트홀 5주년 개관기념으로 열린 음악회로 그동안 극동방송을 사랑해 온 방송청취자들과 음악 애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첫 번째 무대는 실비아 홍, 마이클 렉터 부부가 슈베르트의 ‘헝가리풍의 디베르티스망 G단조 D.818’을 듀오로 연주했다. 이 곡은 슈베르트가 네 손을 위한 피아노 곡으로 작곡한 곡으로 듀오 피아니스트가 펼치는 환상의 호흡을 함께 할 수 있었다. 두 번째 무대는 실비아 홍의 단독 무대로 레오폴드 고도프스키가 편곡한 ‘요한 슈트라우스의 박쥐 주제에 의한 교향적 변용’을 연주했다. 이 곡은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오페라 박쥐’ 주제를 고도프스키가 교향적 변용곡으로 편곡한 곡이다.


세 번째 무대는 마이클 렉터가 인상주의 작곡가 드뷔시의 ‘에튀드 5번, 옥타브를 위하여’와 ‘에튀드 11번, 아르페지오를 위하여’를 솔로로 연주했다. 마지막 네 번째 무대는 실비아 홍과 마이클 렉터 부부의 듀오 무대가 진행됐다. 라벨의 ‘La Valse’를 연주해 왈츠풍의 선율로 관객들을 마치 유럽의 한 무도회장을 상상케 해주는 무대를 펼쳤다.


한편 이번 ‘봄의 찬양축제’는 다음세대의 희망을 담아 정신여고 노래선교단이 찬조 출연해 ‘노래할 이유 있네’ ‘여호와는 사랑이시라’ ‘받은 복을 세어보아라’ ‘주와 같이 길 가는 것’을 불렀다.
극동방송 관계자는 “앞으로 극동방송의 또 다른 사명인 기독문화 창출과 성도들의 기독문화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자 더 다양한 기독문화행사, 세미나, 공개방송, 기도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며, 성도들의 신앙성장을 돕는 크리스천 복합예술문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잘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관 5주년을 맞이한 극동아트홀은 기독문화의 산실 역할을 감당하며 클래식 음악회, 뮤지컬, 공개방송, 연극, 합창, 영화 관람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 공연뿐 만 아니라 정기적인 기도회, 예배가 이루어지는 은혜의 공간으로 사용돼 왔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