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구름조금속초 25.9℃
  • 맑음동두천 22.8℃
  • 구름조금파주 21.6℃
  • 구름많음대관령 18.9℃
  • -춘천 24.0℃
  • 구름조금북강릉 23.4℃
  • 구름조금강릉 23.9℃
  • 맑음동해 17.7℃
  • 맑음서울 22.2℃
  • 맑음인천 20.1℃
  • 맑음수원 23.5℃
  • 맑음영월 22.3℃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1.8℃
  • 흐림제주 18.8℃
  • 흐림성산 18.0℃
  • 흐림서귀포 18.2℃
  • 맑음강화 20.3℃
  • 구름많음양평 22.8℃
  • 구름많음이천 23.6℃
  • 구름많음보은 23.1℃
  • 맑음천안 22.6℃
  • 구름많음부여 22.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많음김해시 22.7℃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해남 19.3℃
  • 구름많음고흥 18.5℃
  • 맑음봉화 22.9℃
  • 구름조금문경 23.2℃
  • 구름조금구미 23.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창 21.6℃
  • 구름많음거제 18.9℃
  • 구름많음남해 19.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다음 세대’인가 ‘다른 세대’인가!

박호종 목사
더크로스처지

다음 세대, 이 시대의 최고의 화두! 10/40 창(10/40 Window)을 주창한 선교 전문가 루이스 부쉬라는 학자는 최근에 4/14 창이란 신개념 선교지를 선포했다. 내용인즉, 4세에서 14세의 다음 세대를 잃으면 모든 미래는 끝이 난다는 것이다. 이는 전 세계의 다음 세대들을 하나님께로 돌이키지 못한다면 기독교의 미래는 끝이 난다는 것에서 창안된 ‘신개념 선교지대’이다.


이러한 상황은 다음 세대를 잃어버린 서구 기독교, 그리고 멀리서 찾을 것 없이 지금 한국교회의 급격한 쇠퇴와 고령화의 모습이기도 하다. 시골 교회는 시골이라 할머니, 할아버지만 남았는 줄 안다. 그러나 도시의 교회를 가도 젊은이들은 거의 없고 고령화된 늙은 교회들이 대부분이다.


이번에 뱁티스트 트렌스포메이션(Baptist Transformation, 이하 BT)를 준비하면서 전국의 침례교회들의 상황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도시나 농어촌을 막론하고 다음 세대, 특히 청년부가 존재하는 교회들이 지방회 안에서 1/3이 안됐고, 그나마도 제 기능을 발휘하는 청년부는 1/4도 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한국교회의 절반 이상이 주일학교를 운영하지 않는다는 보고는 우리가 이미 아는 상황이다.


대학가에 활동하는 크리스천들이 1%대 안팎이라는 말도 익히 들어온 이야기이다. 이제, 이 문제를 더 이상 탁상공론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이제는 우리의 ‘다음 세대’가 ‘다른 세대’가 되도록 더 이상 방관만 하고 있어선 안 되는 때에 봉착했음을 한국교회는 직시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한국교회의 과제이자 우리 침례교회가 직면한 과제인 것이다.


우리는 성경을 읽으면서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의 등장과 그 엄청난 역사와 영광 후에, 그의 사라짐과 동시에 이스라엘도 급격히 하나님을 떠나고 몰락하는 일들을 본다. 하나님의 그 엄청난 역사와 영광만큼이나 빠르고 크게 하나님을 떠나는 놀라운 일들을 목격한다. 거기에는 바로 다음 세대가 다른 세대가 되는 원인이 있다는 사실을 목도해야 한다.


사사기 2장 10절에 등장하듯이 여호와를 알지 못하고 그가 행하신 일들을 알지 못하는 세대가 일어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의 결과는 엄청난 값 지불을 하게 했고 어떤 때는 하나님의 크신 진노를 가져왔다.
다시 언급하지만, 지금 이 나라, 이 민족의 교회 안팎의 큰 고민이 ‘다음 세대’란 화두이다. 특히 한국교회는 다음 세대를 세속에 빼앗길 뿐 아니라, 우리의 다음 세대가 진정 다른 세대가 되어가고 있음을 막지 못하고 있다. 다음 세대가 사라질 뿐 아니라 그나마 남아 있는 다음 세대가 다른 세대가 되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다음 세대를 견인할 대책은 무엇일까? 그들을 돌이킬 수 있을까? 주일학교의 부흥은 다시 일어날 수 있겠는가? 특히 다음 세대를 위한 다음 세대로서 청년 대학부가 다시 일어날 수 있겠는가? 그 부흥이 온다면 어떻게 맞이할 수 있을까?


필자는 무미건조한 통계나 사상누각 같은 전문가적 이야기가 아닌, 실제적, 목회적, 사역적 직설 같은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먼저는 ‘본질’과 ‘비본질’의 싸움이다. 우리는 종종 이러한 주제들을 다룬다면서 시대 이해라는 측면에서 ‘4차 산업혁명’이니, ‘미래사회학’이니, ‘AI’니 하는 신종 용어들을 개념화하고 정리하다가 본론은 잃어버리고 문제를 문제 자체로만 받아들이고 답이 없이 마무리할 때가 많다. 그럼 뭘 해야 하나? 뭘 하자는 것이지? 오히려 방향을 잃게 하는 경우가 적잖게 있다.


무엇이 핵심인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본질, 본질 하는데 ‘본질’이 무엇인가? 무엇이 본질인지 모르기 때문에 본질적 접근을 못하거나 안 되는 것이다. 본질과 비본질의 싸움! 다음 세대를 살리고자 함에 있어서 본질과 비본질의 문제를 좁혀 말한다면 그것은 전통과 종교, 생명과 진리의 문제라 표현할 수 있다.


‘전통과 종교’ 대 ‘생명과 진리의 싸움’임을 직시해야 한다. 여기에서 젖먹이 아이에서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본질적 문제인 진리와 생명의 문제는 세대를 넘어 모든 이에게 충족되어야 할 영원한 필요이다. 모든 세대가 같은 진리, 같은 생명을 소유해야만 하는 것이다. 같은 영의 양식이 공급되지 않는다면 배고프고 갈급하고 문제가 생기게 된다. 성경은 아이용, 어른용 진리가 따로 존재하고 있다고 말씀하시지 않고 있다. 모두가 죄인이고, 구원이 필요한 자들이고, 생명의 풍성함에 긴급한 자들이다.


이 문제의 해답이 생명의 문제이고 진리의 문제이다. ‘생명’은 살아있고 움직이며 역사하는 진리를 의미하고, ‘진리’는 이 생명이 생명 되기 위한 흔들릴 수 없고, 변화될 수도, 변할 수도, 변해서도 안 되는 절대 가치와 기준, 절대적 믿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생명은 물처럼 끝없이 흐르고 움직이고 역사해야 하고, 진리는 산처럼 언제나 그 자리에 영원히 거기 서있는 기둥이며, 방향 제시이고, 터이어야 한다.


이것이 변질될 때 생명은 우리에게 익숙한 나의 옷이 되어 고착되는 전통이 되고, 진리는 생명을 잃어버리고 생명이 없는 종교가 되어, 인습과 세속에 저항할 수 없는 화석과 마른 뼈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이런 영적 상황 속에서는 다음 세대뿐만 아니라, 모든 세대가 마른 뼈로 죽어가게 되는 것이다. 다음 세대들은 특히 이러한 진정성과 상황에 가장 민감하고 빠른 세대들이기 때문에, 세상의 가짜 생명과 진리에 빠르게 반응하고 흡수되어 다른 세대로 급격히 변질될 수 있다.


다음 세대를 살리고자 한다면 먼저 나는, 혹 우리는 ‘전통적인가’, ‘생명으로 역사하는가’, ‘종교적인가’, ‘진리적 가치로 견고한가’, ‘용기 있게 전통을 생명으로, 종교를 진리로 변화시킬 수 있는가’를 자기진단해봐야 할 것이다.  예수께서 말씀에 “새술은 새 부대에 넣으라” 하신 진리를 생각해 봐야 한다. 오늘 나는, 우리는, 새 술을 받아낼 새 부대가 될 수 있겠는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