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구름조금속초 25.9℃
  • 맑음동두천 22.8℃
  • 구름조금파주 21.6℃
  • 구름많음대관령 18.9℃
  • -춘천 24.0℃
  • 구름조금북강릉 23.4℃
  • 구름조금강릉 23.9℃
  • 맑음동해 17.7℃
  • 맑음서울 22.2℃
  • 맑음인천 20.1℃
  • 맑음수원 23.5℃
  • 맑음영월 22.3℃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1.8℃
  • 흐림제주 18.8℃
  • 흐림성산 18.0℃
  • 흐림서귀포 18.2℃
  • 맑음강화 20.3℃
  • 구름많음양평 22.8℃
  • 구름많음이천 23.6℃
  • 구름많음보은 23.1℃
  • 맑음천안 22.6℃
  • 구름많음부여 22.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많음김해시 22.7℃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해남 19.3℃
  • 구름많음고흥 18.5℃
  • 맑음봉화 22.9℃
  • 구름조금문경 23.2℃
  • 구름조금구미 23.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창 21.6℃
  • 구름많음거제 18.9℃
  • 구름많음남해 19.7℃
기상청 제공

교계

새문안교회 사라 코클리 초청 언더우드 국제심포지엄 개최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는 지난 5월 25~26일 여성 신학자 사라 코클리(케임브리지대 석좌교수)를 초청해 제12회 언더우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에 초청된 사라 코클리는 2006년 여성으로선 처음으로 케임브리지대 종교철학 분야 석좌교수로 임명돼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전 세계 신학 흐름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코클리는 포스트모더니즘과 탈기독교화로 보편적, 절대적 가치가 해체되고 있는 서구 사회 현실에서 전체의 조망을 강조하는 ‘종합신학’을 통해 조직신학을 복원하고 있다.


사라 코클리는 첫째 날인 5월 25일 “기도, 욕망, 성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탐구”와 “기도, 삼위일체론의 근원”에 대해 잇따라 강연을 펼쳤으며 둘째 날인 5월 26일은 “고전적 삼위일체론의 기도, 욕망, 성의 관계와 오늘날의 함의”에 대해 논한 후 특별좌담회를 가졌다.


새문안교회 이상학 목사는 “세계신학의 큰 흐름을 소개함으로써 보다 건강한 한국교회를 세우는데 기여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여는 언더우드 국제심포지엄이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것을 온 교우와 함께 기쁘게 생각하며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여섯 번째 예배당을 완공한 새문안교회가 새 예배당에서 처음으로 진행하는 대외 강연행사이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