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5 (목)

  • 구름많음속초 27.5℃
  • 흐림동두천 25.0℃
  • 구름많음파주 25.0℃
  • 구름많음대관령 22.1℃
  • -춘천 27.3℃
  • 구름많음북강릉 27.4℃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조금동해 25.2℃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인천 25.5℃
  • 흐림수원 26.6℃
  • 흐림영월 25.2℃
  • 흐림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6.7℃
  • 맑음울산 26.0℃
  • 흐림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5.5℃
  • 흐림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7.3℃
  • 구름조금성산 25.4℃
  • 구름많음서귀포 24.9℃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양평 26.5℃
  • 구름많음이천 25.8℃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많음천안 24.6℃
  • 구름조금부여 25.9℃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김해시 25.9℃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조금해남 25.7℃
  • 구름조금고흥 24.7℃
  • 구름많음봉화 24.3℃
  • 구름조금문경 24.2℃
  • 구름조금구미 25.6℃
  • 맑음경주시 25.3℃
  • 흐림거창 24.6℃
  • 구름많음거제 25.5℃
  • 구름조금남해 26.0℃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병원 벤치에 앉아있는
아버지가 아들의 그림에
나무 위의 새를 보고
저게 무슨 새니
아버지가 물었다
아들은 참새라고 대답했다
거듭거듭 묻는 소리에
아들은  귀찮아 읽던
책을 던져버렸다
오래지 않아
치매로 돌아가셨고
유품 속에 낡은 일기장에서
3살 된 아들과 공원에 갔다
참새가 날아와 아들 머리 위
나뭇가지에 앉았다
“아빠, 저게 무슨 새에요”
“아들아, 저건 참새란다”
스물 한 번이나 물어 대답했다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 위에
눈물  뚝뚝 떨어트리며
목놓아 우는
아들의 그림을 보았다


시인은 ‘문학과의식’으로 등단했으며 기독문학상을 수상했고 목산문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시집으로는 ‘산울림을 기다리며’ ‘서동마을’ ‘흰돌산기도원 가는 길’을 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