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구름조금속초 19.3℃
  • 맑음동두천 17.2℃
  • 맑음파주 16.7℃
  • 구름조금대관령 12.1℃
  • -춘천 17.2℃
  • 구름조금북강릉 19.5℃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조금동해 18.2℃
  • 맑음서울 18.8℃
  • 맑음인천 20.9℃
  • 맑음수원 20.3℃
  • 흐림영월 16.5℃
  • 박무대전 20.2℃
  • 박무대구 18.5℃
  • 맑음울산 21.6℃
  • 박무광주 20.1℃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19.9℃
  • 박무제주 22.6℃
  • 구름조금성산 22.9℃
  • 맑음서귀포 22.8℃
  • 맑음강화 20.4℃
  • 구름조금양평 16.1℃
  • 구름많음이천 15.3℃
  • 구름조금보은 17.2℃
  • 구름많음천안 18.1℃
  • 구름많음부여 19.8℃
  • 흐림금산 19.0℃
  • 맑음김해시 21.6℃
  • 맑음강진군 19.5℃
  • 구름조금해남 18.2℃
  • 구름조금고흥 18.6℃
  • 맑음봉화 13.3℃
  • 구름조금문경 18.0℃
  • 구름조금구미 17.5℃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창 16.1℃
  • 맑음거제 21.4℃
  • 구름조금남해 22.1℃
기상청 제공

출판

성경에서 찾는 답이 있는 삶


답이 있는 삶┃이종덕 지음┃264쪽┃15000원┃비전북하우스


저자는 그동안 사역을 해 오면서 그리고 책을 만들어 오면서 성도들이 경험했을 잘못된 것들에 대한 마음의 아픔과 영혼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치유해 보고 싶은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밝힌다. 그리고 현재 교회에서 나타나고 있는 여러 가지 부패와 부조리 그리고 정치적 혐오스런 행동들은 결코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아님을 지적하고 잘못된 것들에 대한 답을 성경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성경을 저작권자인 하나님의 편에서 해석하고 설명을 해야 하는데 피저작권자인 인간이 자기중심으로 해석하고 가르치고 있다는 것을 몇 가지 예를 들어서 설명한다. 저자는 “요즘 일부 교회들에서 나타나고 있는 반사회적 모습들은 빛과 소금이 돼야 한다고 명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외면하고, 성경을 왜곡해 교회의 주인을 예수님에서 사람으로 바꿔치기한 것에 대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성경으로 돌아가는 것이 이 문제를 해결할 답이라고 강조한다.


또한 저자는 책을 통해 성경으로 돌아가라는 이러한 가르침을 받은 성도들은 진리와 비진리를 구분하는 것이 쉽지가 않아 영혼의 상처가 심해진다는 것을 지적하고, 올바른 가르침이 필수적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알아야 할 기본적인 것을 제시한다. 나아가 신앙인이 아닐지라도 이 책을 읽으면 교회를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해 교회에 대한 거부감을 불식시키고 신앙인으로 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책은 “따라서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물음을 통해 반성해야 할 교회에 치료제로, 상처로 고통을 받을 수 있는 성도들에게 영양제로, 신앙인으로 돌아올 수 있는 신앙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예방제의 역할을 위해 그 답을 성경에서 찾아 제시한다. 책은 표지에서부터 새로워 보인다. 물고기 그림의 대가 김경미 작가가 표지 그림으로 재능을 기부한 것으로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성경에서 시작해 성경으로 끝나는 스토리이다. 그리고 성경의 주제가 예수님이기에 책 제목인 ‘답이 있는 삶’을 물고기 형상과 초대교회 성도, 또한 우리의 삶으로 연결이 되는 데에 아주 적격이다. 물고기는 헬라어로 ΙΧΘΥΣ(익투스)이다. 저자는 “이것을 풀어보면 Ιησους Χριστος Θεου Υιος Σωτηρ(이에수스 크리스토스 테우 휘오스 소테르)로 ‘하나님의 아들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라는 의미이기에 이 책의 주제와 표지가 일치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책은 총 8개 챕터로 구성돼 있다. 각 챕터는 성도들이 교회생활에서 필요한 ‘예배’ ‘기도’ ‘전도’ ‘헌금’에 관한 것과 사회생활에서 필요한 ‘말씀’ ‘가정’ ‘사회’ ‘봉사’에 관한 내용들을 성경에서 찾아 올바른 방향을 간단하게 제시한다. 물론 근거는 전부 성경에서 가져왔다. 이에 현재 교회에서 잘못 적용하고 있는 성경이 어디인지 부분적으로라도 알 수 있으며, 잘못 적용되는 부분이 올바로 고쳐져야 하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성도들은 잘못 배울 때라도 시험이나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는 영양제로 사용할 수 있다.


나아가 성도가 아닐지라도 이 책을 통해 교회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어 교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고 신앙의 길로 인도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한 권의 책에 여러 챕터를 묶다보니 이 책이 성경공부 교재는 아닐지라도 부부 또는 가정에서 읽고 서로 의견을 나눈다든지 소그룹 모임이나 대 그룹 그리고 교회에서도 같이 읽고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책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이들이 책을 통해 성경에서 답을 찾는 삶을 살길 소망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홍천총회 격동 속에 화합의 길 ‘모색’ 우리 교단 제109차 정기총회가 지난 9월 23~25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 파크에서 “다가올 침례교 시대”란 주제로 열렸다.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직전 총회장 안희묵 목사(꿈의)는 “과거가 아닌 새로운 미래, 함께 하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교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총회장 박종철 목사(새소망)도 “이번 정기총회는 무엇보다 화해와 협력이 먼저이며 교단의 미래를 위해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개회예배 후 제1차 회무에는 대의원권 문제로 격론이 일었다. 이번 정기총회를 준비한 제108차 집행부는 총회 규약 8조 7항이 침례교 정체성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킴을 주장하며 월 1만원 이상 협동비를 납부하는 교회도 대의원으로 접수한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의원들은 총회 규약을 바로 이행하고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결국 정기총회 개회는 총회 규약 8조 7항에 맞게 총회비를 납부한 교회에 부여한 대의원권으로 총회를 개회했다. 정기총회는 시작부터 대의원권 부여 문제로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고, 결국 총회 규약을 유보하고 이번 정기총회에 등록한 대의원 모두에게 대의원권을 부여하고 회무를 진행하기로 전격 결의했다. 총회 2일차 오후 회무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