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속초 9.0℃
  • 흐림동두천 3.4℃
  • 흐림파주 3.0℃
  • 흐림대관령 1.9℃
  • -춘천 4.3℃
  • 흐림북강릉 8.6℃
  • 흐림강릉 9.4℃
  • 흐림동해 7.9℃
  • 서울 4.2℃
  • 인천 4.1℃
  • 수원 4.8℃
  • 흐림영월 3.4℃
  • 대전 6.3℃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4℃
  • 구름많음광주 7.6℃
  • 부산 8.1℃
  • 흐림고창 6.8℃
  • 제주 9.5℃
  • 흐림성산 9.6℃
  • 서귀포 8.9℃
  • 흐림강화 3.3℃
  • 흐림양평 3.8℃
  • 흐림이천 4.2℃
  • 흐림보은 4.3℃
  • 흐림천안 5.1℃
  • 흐림부여 6.4℃
  • 흐림금산 5.7℃
  • 흐림김해시 6.3℃
  • 흐림강진군 6.9℃
  • 흐림해남 6.6℃
  • 흐림고흥 6.1℃
  • 흐림봉화 3.0℃
  • 흐림문경 2.5℃
  • 흐림구미 5.9℃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창 3.8℃
  • 흐림거제 8.9℃
  • 흐림남해 6.9℃
기상청 제공

총회

태풍 미탁으로 교단 교회들 피해 입어

제18호 태풍 미탁이 지난 10월 1일부터 제주도를 비롯해 전국에 많은 비와 강풍으로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교단 소속 교회들이 적잖은 피해를 입었다.


강원 동해시 서문교회(이명원 목사)는 새벽에 내린 폭우로 교회 본당과 주요 시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허리까지 차오른 물은 교회 본당을 휩쓸었으며 예배당 주요 기물들이 물에 잠기고 교회 집기, 에어컨, 전기판낼, 교회 차량이 침수됐다.


현재 육군 23사단의 장병들이 긴급 복구 작업을 진행해 교회 본당의 모든 집기를 드러내고 청소와 소독을 실시했으며 교회 주변 토사 등을 정리했다.

이명원 목사는 “순식간에 불어난 물이 교회를 덮치면서 정확한 피해 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그나마 인명피해를 입지는 않았지만 교회 집기들이 대부분 침수 피해를 입어 사용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외에도 한돌교회(이학규 목사)는 교회 축대가 무너졌으며 사랑의교회(이성호 목사)는 교회 1층 화장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주보라교회(강종원 목사)는 교회 본당 천정 누수 피해, 임곡교회(송용길 목사)는 교회 지하가 침수됐다. 동부교회(이재명 목사)도 교회 지하 기도실이 침수됐으며 한우리교회(하홍기 목사)는 교회 외벽이 붕괴되는 피해를 입은 상황이다.

이번 태풍 피해와 관련,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총회 사회부와 총회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피해 상황을 접수 받고 피해 교회들의 상황을 파악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