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속초 -4.4℃
  • 구름조금동두천 -8.4℃
  • 구름조금파주 -8.5℃
  • 구름조금대관령 -11.5℃
  • -춘천 -9.7℃
  • 맑음북강릉 -3.5℃
  • 구름조금강릉 -2.1℃
  • 구름조금동해 -2.2℃
  • 맑음서울 -6.2℃
  • 맑음인천 -6.9℃
  • 맑음수원 -5.3℃
  • 맑음영월 -7.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2℃
  • 맑음성산 4.1℃
  • 구름조금서귀포 8.3℃
  • 구름조금강화 -7.3℃
  • 맑음양평 -8.0℃
  • 맑음이천 -7.2℃
  • 맑음보은 -5.3℃
  • 맑음천안 -6.2℃
  • 맑음부여 -4.7℃
  • 맑음금산 -4.2℃
  • 맑음김해시 -1.0℃
  • 맑음강진군 0.5℃
  • 맑음해남 -0.6℃
  • 맑음고흥 -0.2℃
  • 맑음봉화 -8.5℃
  • 맑음문경 -5.2℃
  • 맑음구미 -3.6℃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창 -3.6℃
  • 맑음거제 0.4℃
  • 구름조금남해 -0.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언제 내가 미용실에 가자 했나? 애완견의 호소

하늘붓 가는대로 –169

URL복사

오소리같은 동물은 행동반경이 20km인데 좁은 공간에 가둬 키운다.

수컷 호랑이의 행동반경은 최대 100km에 이르는데 수 미터 되는 공간에 갇혀 놓고 본다. 육지 거북과 토끼를 한 우리에 집어 놓고 살라 한다.

전설에 나오는 토끼와 거북 이야기를 상상시키려고 의도 한 듯한 이종합 사(異種合舍)이다. 강원도 화천 빙어 축제에는 대박 경영이라며 축제 닷 세전부터는 미끼를 주지 않고 배를 쫄쫄 굶기다가 나중 놀이꾼의 미끼를 덤벙 잘 물라고 한 것이라는 이야기에 실소를 감추지 못했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듯이 동물도 동물답게 살 창조주의 섭리가 있다. 동물(動物)은 말 그대로 움직이는 곧 살아있는 물건이다. 물건은 물건 으로 대해야 물건이 제 값을 누린다. 소위 애완견 입양(入養)이란 말이 있다.

애완견은 인격이 아닌 동물이다.

 

동물을 식구의 한 사람처럼 취급받는다고 하는 것이 입양이라면 그건 사람이 개가 된다는 것인가 개가 사람이 된다는 것인가. 사람을 입양하는 것이지 개를 입양할 수는 없다. 개가 개 취급을 받아야 한다. 개는 개답게 살아야 한다. 그땐 개를 사람처럼 여기지 말고 살아있어 움직이는 물건으로 봐야 한다. 물건이란 말이 거슬리는가? 그렇다고 해서 개를 학대하라는 것은 아니다.

 

생물이라 하면 역시 살아있는 물건이다. 물건과 사람은 다른 것이다.

털을 지닌 모든 짐승이 그렇듯 개털은 철 따라 많아졌다가 빠졌다가 하는 것인데 요상스러운 주인이 개미용을 시키다 보니 애완용 미용실도 생겼지 않나.

세월 좋구려! 80대 시니어들의 10대에 머리 깎기는 어머님의 가위질 머리 깎기였다! 민둥산에 조림한 듯 울퉁불퉁한 두 발이 그렇게 창피스러울 수가 없는 느낌을 가졌다.

 

지금 애완견은 마사지를 받으며 파마도 하고 훅까시(?)도 한단다. 개발에 뾰족구두를 신기고 몰고 가는 모습은 하나의 만화 풍경이다.

동물원의 필요성을 인정한다. 그러나 사람들은 동물원의 동물을 구경한다고 바라보지만 프랑스의 작가 베리 베리가 말한 것처럼 동물원의 동물들은 되려 철장 밖의 군중들을 구경한다고 한다. 여보 이렇게 모여드는 거야!

 

사람은 동물의 작명권(作名權)을 하나님으로부터 받았다.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무엇이라고 부르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가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부르는 것이 곧 그 이름이 되었더라”(2:19~20) 그것들로 하여금 그것들답게 두자 (Let them be as them). 사람이 가두고 만지고 쓰다듬고 소리치고 장난하자는 것이 동물에게는 고통인 것이다. 동물은 동물끼리 살기를 원한다.

 

동물은 동물 되게 할 것이지, 동물을 인간화(人間化)시켜서 온갖 인간의 문화를 덮어 씌우는 것은 동물 대접이 아니다. 그보다도 사람들 가운데 수많은 사람들이 사람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도 유념하고 살자.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절까지 침례교단 10만 성도 헌혈운동 전개 총회(총회장 박문수 목사)는 지난 1월 14일 총회 13층 대예배실에서 신년하례회를 가졌다. 1부 신년하례회는 총회 제1부총회장 김인환 목사(함께하는)의 사회로 해외선교회 주민호 회장의 대표기도 총회 공보부장 김은태 목사(청양)가 성경봉독한 뒤, 박문수 총회장(디딤돌)가 “세 사람”(요삼1:1~4)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문수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오늘 본문에는 세 사람이 등장하는데 우리가 과연 누구를 본받고 이 시대를 살아야 할지를 기억해야 한다”면서 “2021년 코로나 팬데믹 시대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은 바로 복음에 있기에 침례교회 모두가 인정받고 사랑받고 칭찬받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가 광고한 뒤, (재)기독교한국침례회 유지재단 곽도희 이사장(남원주)의 축도로 1부 예배를 마쳤다. 2부 순서는 총회의 다음세대 비전선포와 각 기관의 비전 선포, 총회와 전국 침례교회가 함께하는 헌혈운동 발대식을 진행했다. 총회 전도부장 손석원 목사는 총회가 주관하는 다음세대 침례교회 비전에 대한 개요와 취지 목적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단기간 사역이 아닌 교단 차원의 중장기 계획을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이어 유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