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구름조금속초 17.1℃
  • 맑음동두천 21.8℃
  • 맑음파주 19.7℃
  • 구름조금대관령 16.0℃
  • -춘천 21.2℃
  • 맑음북강릉 16.7℃
  • 맑음강릉 19.9℃
  • 구름조금동해 14.8℃
  • 맑음서울 20.2℃
  • 연무인천 15.3℃
  • 맑음수원 19.6℃
  • 구름조금영월 19.6℃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7.0℃
  • 구름많음성산 19.3℃
  • 구름많음서귀포 21.3℃
  • 맑음강화 15.9℃
  • 맑음양평 20.5℃
  • 맑음이천 21.6℃
  • 맑음보은 20.4℃
  • 맑음천안 20.9℃
  • 맑음부여 21.1℃
  • 맑음금산 21.0℃
  • 맑음김해시 21.0℃
  • 맑음강진군 21.6℃
  • 맑음해남 20.5℃
  • 구름조금고흥 21.4℃
  • 구름조금봉화 17.6℃
  • 맑음문경 20.9℃
  • 맑음구미 21.1℃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창 21.2℃
  • 맑음거제 20.4℃
  • 맑음남해 21.4℃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특별기고> 초고령사회를 준비하고 있는가?-(1)

URL복사

오늘의 시대를 가리켜서 변화의 시대라고 한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 하에서 한국교회에 엄청난 폭풍우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것이 바로 초고령사회로의 흐름이다.

한국은 2000년 고령 인구 비중 7%를 기록하며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뒤, 불과 17년 만에 다음 단계인 고령사회(14%)’로 진입했다. 2026년에 초고령사회(20.8%)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구 고령사회의 도래, 그리고 초고령사회를 눈앞에 둔 현시점에서 한국사회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노인의 중요성을 실제적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 이러한 실상은 한국교회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므로 오늘날의 한국교회가 한국사회와 마찬가지로 한국교회에 닥친 노인문제에 등한시했음을 다시금 인식하고, 노인목회에 대한 패러다임의 변화에 관심을 가진다면 실제적이고, 전인적(영적, 인격적, 신체적)이며, 성숙된 열매가 있는 보람된 가치를 창출해 낼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시 말하면, 한국의 노인 목회현장에서 교회가 노인들을 단순한 돌봄의 대상만이 아니라, ‘미래 목회의 동역자로 받아들이는 노인을 위한 미래 목회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며, 이에 따른 교회 노인들의 자아 정체성이 새로이 부여되는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다. 즉 이제까지와는 달리 교 회현장에서 노인들이 그저 돌봄의 대상만이 아니라 주님의 몸 된 교회 공동체를 위해서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 주님의 제자임을 다시금 깨닫게 해 줄 필요가 있다.

 

또한 이처럼 미래목회에 동역자화 된 노인들을 위한 실제적인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며, 이와 더불어 예비 노인들에 대한 사전 준비 교육도 필요하리라 사료된다. 특히 이 책 가운데 5장 시니어 사역의 실제에 보면, 시니어 사역을 성실하게 감당하고 있는 교회들(대형, ·소형)의 노인목회에 대하여 살펴보면서, 현재 한국 교회들의 시니어 사역의 차원들에 대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저자가 섬기고 있는 빛과사랑의교회의 노인목회 매뉴얼’(지역교회 노인 성도들을 교회사역자로 양성하기 위한)에 대해 참고하면서 시니어 사역의 실제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노인기 시기를 전기(前期, 55~64), 중기(中期, 65~74), 후기(後期, 75세 이상)’로 나누어 해당된 시기의 시니어들에 대한 노인목회 매뉴얼을 소개하고 있는 점은 본서의 특징과 장점이라 할 것이다. 책의 저작목적은 지역교회에서 노인들(예비 노인 포함)을 그저 돌봄과 섬김의 대상만이 아니라 교회사 역의 동역자로 변화시키려는 것이다.

 

다시 말해 교회의 전통적 노인사역에서의 고정관념의 변혁 (paradigm shift)과 이에 따른 실제적인 목회 방법 들을 중심으로 초고령사회에서 미래 한국목회의 중요한 인적자원이 될 노인(예비 노인 포함)과 동역하는 목회에 대해 실제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편으로 어느 정도 대형교회의 틀을 갖추고 있으며, 어르신 세대를 섬길 자원도 있는 중·대형교회들은 자체적인 시니어 사역이 가능하지만, 일반적으로 작은 교회는 이런 사역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 또 한 가지 더 아쉬운 점은, 시니어 세대 들(예비 노인들까지 포함)이 교회 성장의 동역자가 돼 교회 내의 모든 세대들과 함께 협력하지 못하고, 별도의 시니어들만의 공동체를 이뤄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와 같은 시니어 목회사역의 현장은 한국교회 대부분의 현실일 것이다. 책은 교회 내의 신중년’(100세 시대의 50~70 )들이 중심이 돼, 한국 교회의 제2의 부흥을 일으킬 수 있는 실제적인 목회적 방안들이 단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다는 것이, 기존의 유사한 서적 들과 가장 큰 차이라고 하겠다.

김형섭 목사 도서출판 어게인 대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