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7 (일)

  • 맑음속초 16.8℃
  • 맑음동두천 17.2℃
  • 맑음파주 17.1℃
  • 맑음대관령 14.6℃
  • -춘천 20.7℃
  • 구름조금북강릉 17.7℃
  • 맑음강릉 20.5℃
  • 맑음동해 17.0℃
  • 구름많음서울 18.9℃
  • 구름조금인천 12.4℃
  • 구름많음수원 16.8℃
  • 구름많음영월 18.7℃
  • 맑음대전 20.4℃
  • 구름조금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5.6℃
  • 구름많음성산 17.9℃
  • 구름많음서귀포 17.2℃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양평 19.2℃
  • 구름많음이천 18.8℃
  • 맑음보은 19.0℃
  • 구름조금천안 18.6℃
  • 맑음부여 19.2℃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조금김해시 18.1℃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해남 15.6℃
  • 흐림고흥 19.2℃
  • 맑음봉화 18.0℃
  • 맑음문경 19.3℃
  • 맑음구미 20.7℃
  • 맑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창 19.3℃
  • 구름많음거제 15.9℃
  • 구름많음남해 17.8℃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고요한 밤 거룩한 밤”

URL복사

1818년 어느 늦은 밤. 오스트리아 잘차흐(Salzach) 강변에 위치한 오베른드르프(Oberndorf)란 작은 마을 성니콜라스 교회에 시무하는 모올 신부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오르간을 고치고 있었습니다. 그 교회의 오르간은 잘차흐강의 습기로 크리스마스를 일주일 앞에 놓고 갑자기 고장이 나버렸습니다. 그런데 수리를 위한 기술자의 방문은 봄이나 돼야 올 수 있다는 것입니다.

 

크리스마스때 성탄절 행사도 해야 하고, 연극발표회도 해야 하는데, 한 대밖에 없는 오르간이 고장이 났으니 참으로 난감했습니다. 시골 마을이라 기술자는 봄이나 오게 되어있고, 그렇다고 새로 구입할 형편도 안되었기 때문에 모올 신부는 벌써 며칠째 오르간을 뜯어서 이리저리 살펴봤지만 도무지 고칠 수가 없었습니다.

 

“오르간도 없이 어떻게 성탄절 행사를 할까?” 몹시 상심한 모올 신부는 일손을 멈추고 자리에 꿇어앉은 채 간절한 마음을 담아 한참 동안 기도를 올렸습니다. 그리고 고개를 돌려 창밖을 내다보니 깊은 밤, 어둠 속에서 환한 달빛이 비치는 마을의 풍경이 무척 평화롭고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참으로 고요한 밤이구나!” 그 평화로운 마을의 풍경에 감동받은 순간, 모올 신부는 아름다운 시 한 편이 떠올랐습니다. 신부가 되기 전에 바로 이와 같은 광경을 바라보며 감동이 되어 “고요한 밤(Silent night)” 이란 시를 써 놓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모올 신부는 즉시 펜을 들어 떠오르는 글들을 새롭게 다시 써내려갔습니다.

다음날 아침, 그는 교회의 오르간 연주자인 프란츠 그루 버(Franz Gruber) 선생을 찾아가 시를 보여주며 작곡해 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오르간이 고장 났으니 선생께서 이 시로 작곡해서 성탄 미사 때 기타로 연주하면 어떻겠습니까?” 그해 성탄절, 교회 신도들은 성스러운 성탄절에 기타를 들고 교회의 제단 앞에선 모올 신부와 그루버를 보고 의아하게 생각하며 바라보았습니다.

 

바로 그 작은 교회에서 모올 신부가 쓴 이 한 편의 시에 곡을 붙인 감미로운 음악이 기타로 연주됐고, 두 사람은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였으며 그들 둘의 목소리는 다시 교회의 성가대가 합세하여 코러스가 되어 울려 퍼졌습니다.

 

노래가 끝난 후에 신도들은 한동안 감동으로 침묵을 지켰습니다. 잠시 후에 신도들은 박수치며 기뻐했고, 결국 모올 신부는 음악이 있는 뜻깊은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된 것입니다.

 

다음해 봄, 교회는 고장난 오르간을 고치게 되었습니다. 기술자가 오르간을 고치러 드디어 교회에 온 것입니다. 그런데 오르간을 고치러 온 사람이 우연히 이 노래 악보를 보게 됐습니다. 그는 감동적인 이 노래 악보를 보고 가지고 갔습니다. 그리고 오르간을 고치러 독일 이 곳저곳을 오가면서 그때마다 이 노래는 새로운 곳으로 계속 퍼져 나갔습니다.

 

처음엔 독일에서, 그 다음은 유럽에서, 그리고 지금은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크리스마스 캐롤이 된 것입니다. 즐거운 성탄절이 되시기 바랍니다.

“오늘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눅 2:11)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장희국 목사 / 평택임마누엘교회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부활의 빛으로 예수님을 닮아가는 교회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고린도전서 15:20) 할렐루야! 죽음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죄로 인하여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을 위하여 영원한 생명의 첫 열매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부활의 빛으로 하나가 됩시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무덤에 계시지 않고 죽음에서 살아나셨다는 가장 중요한 사건을 믿는 자들입니다. 이것은 그분을 믿는 우리 역시 영원한 생명을 위해 부활할 것에 대한 소망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지금 우리는 너무나 오랫동안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으로 극심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 바라보는 것뿐입니다. 성경은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라”(고전 15:13~14)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 생명을 소유한 우리는 부활의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릴 뿐 아니라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웃에게 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