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흐림속초 3.8℃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파주 7.5℃
  • 흐림대관령 -2.6℃
  • -춘천 5.4℃
  • 흐림북강릉 4.0℃
  • 흐림강릉 3.8℃
  • 흐림동해 5.5℃
  • 흐림서울 8.2℃
  • 구름조금인천 8.6℃
  • 구름조금수원 8.9℃
  • 흐림영월 6.1℃
  • 구름많음대전 9.3℃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10.9℃
  • 흐림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2.0℃
  • 흐림성산 10.2℃
  • 흐림서귀포 10.5℃
  • 구름많음강화 8.3℃
  • 구름많음양평 7.3℃
  • 구름많음이천 8.1℃
  • 구름많음보은 7.3℃
  • 구름조금천안 8.8℃
  • 흐림부여 9.1℃
  • 구름많음금산 7.2℃
  • 흐림김해시 7.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해남 10.0℃
  • 흐림고흥 9.0℃
  • 흐림봉화 3.9℃
  • 흐림문경 5.8℃
  • 흐림구미 7.5℃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창 5.7℃
  • 흐림거제 7.8℃
  • 흐림남해 8.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코로나 전염병이 주는 신학적 의미-1

기획연재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목회·신학의 조명-7

URL복사

 

코로나19의 상황에서 교회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가? 교회가 역사적으로 급성전염병을 어떻게 해석하고 대처하여 왔는지 살펴보는 것은 해답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초기 교회의 전염병에 대한 해석과 대처

 

로마제국이 통치하던 첫 3세기 동안 두 번의 국제적 전염병이 있었다. 첫 번째는 165년경부터 189년까지 창궐한 “안토니우스 역병”으로 로마제국 전체 인구의 1/3 혹은 1/4를 죽게 만든 전염병이었다. 고대 도시는 인구 밀도가 매우 높아 질병이 기승을 부릴 수 있는 환경이었다. 바울이 로마에서 사역하던 1세기 중반 로마시의 인구는 약 45만 명 정도이며, 1,220평 당 302명이 살았을 것으로 추산되는데, 인도의 캘커타가 122명, 뉴욕 맨해튼이 100 명인 것과 비교해 보면 엄청나게 붐볐음을 알 수 있다.

 

높은 인구 밀도는 심각한 위생 문제와 전염병의 확산을 야기했다. 키프리아누스 역병’으로 불린 두 번째 전염병은 249년에서 262년까지 지속됐는데,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도시민의 2/3를 죽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교회는 급성전염병에 잘 대처해 로마제국의 지배적인 종교로 부상하게 됐다. 당시 알렉산드리아 교회의 담임목사 디오니시우스는 그리스도인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아픈 자를 도맡아 그리 스도 안에서 모든 필요를 공급하고 섬겼습니다. 그리고 병자들과 함께 평안과 기쁨 속에 생을 마감했습니다.” 라고 증언했다.

 

즉 기독교인들은 영원한 생명의 소망에 기초해 환자들을 돌보았고, 그런 과정에서 본인이 감염되어 죽게 되면 기쁨으로 죽음을 받아 들였다. 디오니시우스는 “이교도는 정반대로 행동했습니다. 그들은 질병이 처음 발생하자 아픈 자들을 내쫓았고 가장 가까운 자부터 도망쳤으며 병자가 죽기도 전에 거리에 내다버리고 매장하지 않은 시신을 흙처럼 취급했습니다. 그들은 이렇게 함으로써 치명적인 질병의 확산과 전염을 피하고자 했으나 이내 아무리 몸부림쳐도 도망치기 어려움을 깨달았습니다.”라고 말했다.

 

반면에 기독교 신자들은 가난한 사람들이 인간다운 존엄을 유지하며 죽을 수 있도록 장례를 치러줬다. 3세기 신학자 락탄티우스는 “우리는 결코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인간들이 야수들에게 던져지거나, 새들에게 먹히는 것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들은 원래 나왔던 땅으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교회는 역병으로 죽은 교우의 장례를 정성껏 치렀고, 이런 모습에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이교도들은 교회에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급성전염병의 대처에 있어 기독교와 이교가 현격한 차이를 보인 것은 상이한 교리에 기인한다. 이교에서 신과 인간의 관계는 이해득실에 근거한 거래 관계였지, 인격적인 교제라는 개념이 없었다. 제사를 지내면 신은 나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는가가 핵심 관심사였다. 반면에 기독교는 하나님이 인간을 사랑하셨기, 인간들도 서로 사랑해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다고 믿었다. 하나님의 사랑을 본받아 서로 사랑해야 한다는 기독교 믿음은 이교도들에게는 혁명적인 사상이었다. 신앙관의 차이가 역병의 상황에서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이게 만든 것이다.

 

종교사회학자 로드니 스타크는 급성전염병 기간에 희생적 섬김으로 사망률을 현저히 낮춘 기독교와 환자를 방치해 높은 사망률을 기록한 이교의 인구변화 추이를 추정했다. 역병 발병 직전인 160년에 인구 1만 명의 도시를 가정해보면, 당시 로마제국의 기독교 인구 비율이 0.4%였으므로 40명의 기독교인과 9,960명의 이교도가 있게 되며, 비율로는 1:249가 된다. 사망률 30%의 역병이 돌았다고 가정할 때, 성실한 간호만으로 사망률을 3분의 2로 낮출 수 있다고 보면, 170년에 36명의 기독교인과 6,972명의 이교도가 존재할 것이며, 기독교-이교 인구비율은 1:197이 된다.

 

당시 이교도의 기독교 평균 개종률을 합산해 계산하면, 100년이 지난 260년에는 기독교-이교 비율이 1:8로 바뀌게 된다. 기독교가 역병을 잘 대처해 로마제국의 지배적 종교가 됐다는 스타크의 가설은 초기 기독교 주교 키프리아누스와 디오니시우스, 그리도 당시 기독교 역사가 유세비우스의 한결같은 증언 즉, 역병의 시기에 교회는 오히려 확장됐다는 증언에 비추어 볼 때, 상당한 개연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초기 교회는 급성전염병에 대해 두 가지로 대처했다. 첫째,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하나님의 아들이 대신 죽어 구원받게 되었다는 감격은 죽어가는 환자를 자발적으로 돌보게 했다. 둘째, 천국 소망에 대한 확고한 신앙으로 죽음의 공포를 이겨냈다.

 

유한한 육체의 생명 너머 하나님 나라에서의 영원한 삶을 믿고, 그 믿음으로 죽음도 불사하며 역병으로 죽어가는 사람들을 살리는 일에 뛰어들었다. 역병의 시기 초기 교회는 확고한 믿음과 사랑의 실천으로 로마제국을 기독교화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김용국 교수 / 한국침신대 신학과(역사신학)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홍석훈 목사,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 34대 회장 취임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지난 1월 17일 신탄진교회(홍석훈 목사)에서 32차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예배를 드렸다. 1부 회무는 33대 회장 김시중 목사의 사회로 회원점명, 개회선언, 회순통과, 회의록 서기 선정, 총무보고, 감사보고, 재무보고, 규약 수개정, 임원선임 및 신구임 원교체, 신안건 토의, 회의록채택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홍석훈 목사(신탄진)를 회장으로, 제1부회장에 구재석 목사(새둔산), 제2부회장 박주현 목사(낮은자)를 신임원으로 선임했다. 총무는 노승경 목사(새대전)를 연임했다. 규약수개정은 총무를 사무총장으로 이름을 바꾸는 안건이 통과됐다. 이어 모든 회무를 끝내고 곧바로 이취임예배를 시작했다. 사무총장 노승경 목사(꿈이자라는)의 사회로 진행한 이취임예배는 다함께 183장을 부른 후 연합회 증경회장 가순권 목사(도마동)가 기도를, 연합회 직전회장 김시중 목사(예수사랑)가 “가데스 바네아”(민 14:1~10)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지금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2년이 지나고 있다. 다들 아이를 낳지 않아 주일학교가 어렵다고 하고 코로나 때문에 교회가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는 이것을 어떤 마음으로,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