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조금속초 19.6℃
  • 맑음동두천 11.5℃
  • 맑음파주 10.6℃
  • 맑음대관령 9.9℃
  • -춘천 12.7℃
  • 맑음북강릉 15.3℃
  • 맑음강릉 21.1℃
  • 맑음동해 19.4℃
  • 구름많음서울 16.2℃
  • 박무인천 16.1℃
  • 맑음수원 15.5℃
  • 맑음영월 10.7℃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9.5℃
  • 박무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성산 14.7℃
  • 구름많음서귀포 20.1℃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조금양평 12.6℃
  • 맑음이천 11.5℃
  • 맑음보은 11.2℃
  • 맑음천안 11.9℃
  • 구름조금부여 15.9℃
  • 구름조금금산 11.5℃
  • 구름조금김해시 17.9℃
  • 구름많음강진군 13.9℃
  • 흐림해남 13.8℃
  • 구름많음고흥 13.2℃
  • 맑음봉화 9.0℃
  • 맑음문경 12.0℃
  • 맑음구미 13.9℃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창 10.6℃
  • 구름많음거제 19.6℃
  • 구름많음남해 19.1℃
기상청 제공

문화읽기

고 고봉성 목사 신문 스크랩북 전시회

URL복사

 

고 고봉성 목사의 신문 스크랩북을 전시한 전시회가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고봉성 목사의 아들 고경태 한겨레 이노베이션랩 실장은 오는 6월 1일까지 서울 상암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전시 ‘웨이팅 포 더 선’(Waiting for the sun) 속 ‘당신은 나의 태양’ 코너에서 자신의 아버지가 만든 34년 치 신문 스크랩북 36권을 전시한다.


1935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난 고봉성 목사는 1954년 대전침례회신학대에 입학해 공주침례교회 전도사로 사역했다. 1962년 장일수 목사의 장녀 장정옥과 혼인한 고 목사는 1966년 침례회신학대 대학원을 졸업한 후 경북 영주 남산침례교회를 개척, 1969년 전북 익산 신은침례교회로 옮겨 목회를 한 후 1976년 고향인 원주 단구동의 남부침례교회로 돌아와 17년간 교회 성장에 기여했다. 그는 한평생을 한국일보 등 여러 일간신문을 정기구독하며 1958년부터 34년간 쉬지 않고 신문스크랩에 글쓰기를 더해 자신만의 각별한 기록과 흔적을 남겼다. 


이번 전시회는 고봉성 목사가 모은 신문스크랩 36권을 한자리에 모은 것으로 4·19혁명, 보릿고개, 10·26사태, 이한열 열사 장의행렬 등 한국 사회의 주요 역사 속 상황이 담겨 있다. 또한 ‘최영오 일병 사건’(1962년), ‘장성 탄광 참사’(1977년) 등 고 목사가 주목했던 당시 사건·사고도 엿볼 수 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