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 이태원 참사 ‘정죄보다 위로를’

우리교단 비롯한 한국교계 위로메시지 발표

지난 10월 29일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 발생한 압사사고와 관련해 전국적으로 애도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를 비롯해 주요 교단과 교회들도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우리교단 김인환 총회장은 긴급 메시지에서 지난 10월 29일 이태원에서 운명을 달리한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하나님의 크신 사랑으로 위로가 있기를 바라며 부상당한 이들의 조속한 회복과 우리 주변에서 더 이상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는 10월 30일 주일 설교 전 이태원 참사에 대해 언급하며 “충격적인 참사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할로윈은 미국에서 그 기간 동안 아이들의 유괴와 범죄 등이 많이 발생해 이제는 건강한 문화로 바뀌고 있고 미국교회도 이 기간에 ‘홀리윈’ 페스티벌로 교회의 문화도 탈바꿈하고 있는데 한국에 이런 변화 없이 들어온 것이 너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우리가 기도해야 할 것은 이런 할로윈 문화가 한국에 자리잡지 못하도록 하고 이번 사고로 희생당한 이들과 그들의 가족들을 위해, 앞으로 교회가 살리는 문화, 복음의 문화를 선포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고 전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한교총)도 이태원 사고에 대해 애도의 뜻을 전하고 오는 11월 5일 광화문과 서울광장에서 진행할 예정인 한교총과 CTS기독교TV와 함께하는 ‘코리아 퍼레이드’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선규 목사)가 진행하려고 했던 교육과정 반대 삼각지 연합기도회도 이태원 참사로 인해 취소됐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와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 주요 교단들도 긴급 애도 성명서를 통해 희생자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정부의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이송우 국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