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교총 신임 대표회장에 이영훈 목사 선출

우리교단 김일엽 총무 서기 임명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12월 8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제6회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교총은 대표회장으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를, 공동대표회장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장 권순웅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 송홍도 목사를 선임했다. 우리교단 총무 김일엽 목사는 서기로 임명받았다. 


이번 총회는 예장 호헌의정부 총회와 예장 한영 총회를 신입회원으로 승인했으며, 주요사업으로 종교문화자원 보존법 제정을 추진하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건강가정기본법, 사립학교법 등의 개정을 통해 기독교적 가치를 세우는데 노력하며, 통일사업과 전문인 초청 문화유산 탐방과 기후환경 보전 사업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한국교회정보문화센터(아카이브) 사업과 우리마을공감음악회, 평화음악회, 코리아 퍼레이드 등의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울진 사랑의 집짓기 사업을 마무리하며, 한국교회 트라우마센터 설치 사업도 진행한다. 


총회에서 대표회장에 취임한 이영훈 목사는 취임사를 통해 “소외되고 가난한 이웃을 섬기는 교회, 사회적 갈등을 치유하는 교회, 통일을 위한 실천 방안 마련을 위해 기도하고 힘을 모으는 교회, 저출산 문제, 차별금지법 문제, 사학법개정 문제, 기후 문제 등 사회적 이슈에 바르게 대처하는 교회가 되기를 소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는 명예회장 최기학 목사가 설교했으며, 국회조찬기도회 회장 이채익 의원과 부회장 김회재 의원, 김기현 의원이 참석해 축사했으며, 예장 통합 총회장 이순창 목사와 기감 감독회장 이철 감독이 격려사를 했고, 기아대책 등 17개 협력 기관 기관장들이 초청돼 축하했다.                              

범영수 부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