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민국 피로회복 희귀 난치병 돕는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헌혈 수급이 어려운 가운데 시작됐던 ‘대한민국 피로회복’이 오늘 성탄절을 시작으로 세 번째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연세의료원과 함께 연합해 신촌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희귀 난치병 환우들을 추천받아 한국교회 헌혈과 후원으로 치료비를 모금한다.
치료비는 한마음혈액원을 통해 헌혈을 진행할 때마다 5000~10000원의 치료비가 적립되며 기념품 판매와 기부도 함께 진행한다.


대한민국 피로회복 캠페인을 제안하고 교단과 한국교회에 피로회복운동을 주도한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헌혈운동은 지속성과 진정성을 가지고 꾸준히 이뤄내는 운동으로 이제 ‘대한민국 피로회복’이 한국교회의 나눔과 헌신 사역을 대표하는 사역이 되리라 확신한다”며 “헌혈을 통해 부족한 수혈 수급에 보탬이 되며 희귀 난치병 환우 치료 지원에 큰 힘이 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피로회복은 2020년 1만5664명이 참여했으며 우리교단을 비롯해 한국교회 주요 교회가 참여했다. 2021년은 대한민국 피로회복 포 키즈로 소아 백혈병 어린이를 지원했으며 117개 교회와 극동방송, 용인세브란스병원 등 21개 기관 단체가 참여했다.

이송우 국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