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믿음에 믿음을 더해 합심으로 기도합시다”

총회, 침신대와 3시간 연속기도회 진행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김인환 목사)는 지난 12월 12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김광수 총장직무대행) 교단기념대강당에서 ‘총회와 침신대가 함께하는 3시간 연속기도회’를 가졌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알려주리라”(렘33:3)란 주제로 진행한 이번 기도회는 학교 교직원과 재학생, 교단 소속 목회자 등이 함께 했으며 대면과 유튜브 실시간으로 함께 했다.


김인환 총회장(함께하는)의 인사를 시작으로 매시간 찬양 10분, 설교 10분, 기도회 20분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인환 총회장은 “우리교단 총회와 한국침신대가 한국교회와 교단, 신학교의 다양하고 복합적인 문제를 하나님 앞에 내려놓고 기도하는 것이 우선이기에 함께 기도하게 됐다”며 “STRONGER TOGETHER, 우리가 함께 힘을 모으면 더욱 강해짐을 우리는 기억하며 믿음에 믿음을 더하면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에 귀 기울여 주시고 응답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회 군경부장 정희량 목사(광정)가 “약점”(고후12:9~10)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한국침신대 차기 총장 선임과 침신대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 


두 번째는 총회 공보부장 김진혁 목사(뿌리)가 “길갈과 막게다”(수10:15~16)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침신대 2023년 입시와 침신대 재건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했다.


세 번째 시간은 총회 청소년부장 정임엘 목사(대전꿈의)가 “기도도 하는 사람, 기도로 사는 사람”(출17:8~15)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침신대가 복음주의 영적 사관학교로 거듭남을 놓고 기도했다. 


마지막 시간은 총회 교육부장 김준태 목사(천안)가 “하나님의 방식을 이해할 수 없을 때”(창22:1~3)란 제목으로 선포하고 침례교회의 회복과 부흥을 위해 뜨겁게 기도한 뒤, 김광구 총장 직무대행이 인사하고 축도로 기도회를 마쳤다.


김광수 총장 직무대행은 “총회와 신학교가 함께하는 기도로 하나님의 기적이 일어나고 학교가 다시 세워지며 침례교회가 깨어나고 한국교회가 일어서게 될 것”이라며 “기도회를 주관한 총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지속적으로 기도하며 기도의 응답이 이뤄지는 역사가 일어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번 3시간 연속 기도회는 저녁 식사를 포함한 기도회 모든 경비를 총회에서 후원했다.

이송우 국장


배너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