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병인, 장유니 시인 2권의 시집 출간

 

이병인, 장유니 부부의 시집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와 ‘선인장의 편지’(아이러브북)가 출간됐다.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는 성경의 ‘시편’에 등장하는 구절이다. 시인이자 신학도인 이병인, 장유니 부부는 이 책의 서두를 통해 “우릴 향한 주님의 사랑이 땅으로 떨어져 사라지지 않길 바라기에, 스침의 시간 속에서라도 그분을 기념하고 싶다”라고 적었다. 현재 선교를 준비하고 있는 이들의 깊은 신앙심을 시집 구석구석에서 엿볼 수 있다.

 

뇌성마비 장애를 가지고 불편한 몸으로 시를 쓰는 정재완 시인은 “아름다운 책, 사람들에게 커다란 위로와 사랑을 가져다줄 책”이라며 이 시집을 적극 추천했다.

 

이들의 또 다른 시집 ‘선인장의 편지’는 메마른 광야 위에서 박혀진 가시들과 함께 거친 몸으로 하루하루를 꿋꿋이 살아가는 현대인을 위로하기 위한 책이다.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와 ‘선인장의 편지’는 교보문고, YES24 등의 인터넷서점과 오프라인 서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범영수 부장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