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명호 목사-박호종 목사 국민 미션 어워드 수상

 

여의도교회 국명호 목사와 더크로스처치 박호종 목사가 국민 미션 어워드를 수상하며 침례교단을 빛냈다.
국민일보는 지난 5월 23일 CCMM빌딩에서 12회 국민 미션 어워드 시상식을 개최했다.

 


국명호 목사는 여의도교회 50년사를 정리한 ‘희년, 다시 시작하는 교회’를 통해 기독교 도서 출판물 부문을 수상했다. 책은 1대 담임목사인 한기만 목사의 교회개척과 성장 스토리를 시작으로 2대 국명호 목사 시대를 맞이해 W.O.R.D 비전을 향해 나아가는 여의도교회의 새로운 희년에 대한 소망을 담았다. 또한 여의도교회는 저소득층과 인근 선별진료소 4곳에 성금을 전달했으며 은퇴 및 원로 목회자 부부와 선교사를 후원하고 있다.

 

 


박호종 목사는 캠프 부문으로 수상했다. 더크로스처치 데이빗텐트 멀티캠프는 이스라엘 백성이 초막절 기간 초막을 설치해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처럼 넓은 초원에 텐트를 치고 72시간 예배캠프를 진행해 많은 화제를 몰고 있다. 더크로스처치는 교회가 기도의 집이며 기도의 집이 교회인 교회를 표방하며, 사회의 모든 영역에 영향을 끼치는 주야기도를 통해 끊임없이 성장하는 교회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범영수 부장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