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0년을 남기며 새로운 100년을 담다

천안지방회 창립 50주년 ‘길갈에 세운 돌’ 출간

천안지방회(회장 김병곤 목사)는 지방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50주년을 기념한 기념집 ‘길갈에 세운 돌’(밥티조, 35000원)을 출간했다.


‘길갈에 세운 돌’은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이 요단강을 건넌 다음 여리고성 동쪽 경계인 길갈에 진을 치고 가나안 정복전쟁을 시작하면서 가나안 땅을 허락하시며 이 전쟁이 하나님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위한 돌이었다. 천안지방회 지난 50년의 시간을 하나님이 허락하신 은혜임을 고백하며 지방회 50년의 역사와 천안지방회 소속교회, 지방회 주요 결의, 주요 연합 활동 등을 다양하게 이 책에 담았다.


이번 책 편찬을 위해 준비한 지방회 역사분과 팀장 전인배 목사(예문)는 “이 책은 천안지방회가 충청지역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파 사역을 이뤄 온 발자취를 남기기 위해 지방회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됐으며 모든 자료는 지방회 월례회 서기록을 기준으로 기타 문헌 자료를 인용했다”며 “이 책에 대한 발간과 상황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목회자 뿐만 아니라 성도들까지 침례교회와 지방회의 역사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매거진 형태로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했으며 교회의 정통성과 복음주의 교회의 의미를 이 책을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책의 구성은 1부 ‘복음은 대양을 넘어 내가 선 곳으로(특별기획/예루살렘에서 천안까지)’를 시작으로 2부 ‘2만명의 용사들이 움직인다(복음의 빛이 이 땅에 내리는 날에)’, 3부 ‘마침내 복음 확장(천안지역 시대가 열리다)’, 4부 ‘발걸음의 푯말들’, 5부 ‘특별기관 사역’. 6부 ‘3인이 남긴 이야기(염유복, 박성웅, 이기덕 목사)’ 마지막으로 코로나시대와 교회의 변화, 지방회 시취목록, 총회와 월례회 주요 결정사항, 목회자 이동 사항 등을 담았다.


‘길갈에 세운 돌’의 핵심은 3부 ‘마침내 복음 확장’과 4부 ‘발걸음의 푯말들’, 5부 특별기관사역 천안지방회에 태동하게 된 계기와 교회 설립 상황, 천안지방회와 연기지방회의 연합, 온양지방의 분립, 천안지방회의 성장과 주요 인사, 역대 회장과 임원, 지방회 소속 교회들의 연혁과 발자취 등을 담았다. 이외에도 지방회 여선교연합회와 사모회, 복지회, 북방선교회, 천안시기독교연합회 협력 등 지방회와 지역 연합회에서 천안지방회의 역할과 협동의 스토리를 기록했다. 1974년 천안-연기연합으로 시작한 천안지방회는 1978년 연기지방회(10개 교회)가 분립했으며 1992년 1월 13일 온양지방회(15개 교회)가 분립, 2000년 6월 15일 천안중앙지방회(10개 교회)가 분립했다. 현재 천안지방회는 40개 교회와 1개 기관이 소속되어 있다.


지방회장 김병곤 목사(하늘사랑)는 “지방회의 성공적인 성장과 부흥은 수많은 목회자와 성도의 눈물의 기도와 피땀어린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길갈에 세운 돌을 이스라엘 백성들이 보고 기억하면서 우리 또한 이 책을 통해 지나온 은혜를 기억하며 다시 한 번 복음전도의 최선봉에 설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송우 국장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