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속초 5.2℃
  • -동두천 7.4℃
  • -파주 5.8℃
  • -대관령 0.2℃
  • -춘천 6.4℃
  • 북강릉 5.8℃
  • -강릉 6.9℃
  • -동해 7.5℃
  • 서울 7.3℃
  • 인천 8.2℃
  • 수원 8.1℃
  • -영월 7.1℃
  • 대전 8.3℃
  • 흐림대구 9.0℃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1.5℃
  • -고창 13.4℃
  • 구름많음제주 20.0℃
  • -성산 15.5℃
  • -서귀포 15.7℃
  • -강화 6.6℃
  • -양평 7.9℃
  • -이천 7.3℃
  • -보은 7.7℃
  • -천안 8.2℃
  • -부여 9.2℃
  • -금산 8.3℃
  • -김해시 9.8℃
  • -강진군 11.7℃
  • -해남 12.0℃
  • -고흥 11.0℃
  • -봉화 5.1℃
  • -문경 6.2℃
  • -구미 8.8℃
  • -경주시 10.1℃
  • -거창 8.2℃
  • -거제 11.4℃
  • -남해 10.3℃
기상청 제공

요즘 나의 두 마음

김종훈 목사의 목회이야기-89

벌써 큰 딸이 두 번째 유학길에 오른 지도 4개월. 미국에서의 고교 졸업 후 대학까지 진학했었지만, 학비와 향수병 등의 이유로 결국엔 돌아와 여기서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도 다니던 중, 다시 또 한 번의 도전장을 내민 연유다. ‘그냥 있는 곳에서 편하게 다니다 신랑도 만났으면….’하는 아비 마음이야 왜 없겠냐마는 기도하며 결정했다 해서 또 한 번 더 뒷바라지 하게 됐다.


물론 꿈꾸던 통번역대학원에 진학하게 된 건 기쁘다. 아는 분들은 참 좋은 학교란다. 하지만 그래도 또 2년간 얼굴 못보고 살아야 하는 부모는 여전히 허전하다. 그래서 좋기도 하지만 섭섭하기도 한, 나의 두 마음.
얼마 전 한 성도가, 만류에도 불구하고 성도 다섯 명도 안 되는 개척교회를 섬기겠다고 기어이 떠났다. 그렇게 어려우면 교회 차원에서라도 돕겠다 했지만, 그 뜻한 바는 꺾지 못했다.


참 많은 관심과 기도를 베풀었는데, 그 또한 우리 교회를 좋아했는데, 우리 교회에도 필요한 일꾼인데, 혹 그러다 다른 상처나 입지 않을까 염려도 되지만, 이미 그렇게 결정해버렸다 하니 어찌나 섭섭하던지. 물론 언젠간 돌아오리라 믿고, 교적도 안지우고 기다리겠다며 나름 쿨하게 응했지만 그래도 섭섭한 이 마음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그 입장에선 귀한 결정이란 생각도 든다.


어느 누가 그 뻔한 고생을 사서 할까? 누구는 먼 나라에 가서라도 선교하는데, 쓰러져 가는 가까운 교회 가서 선교하겠다는 게 나쁜 건 아니지 않나. 그래서 다시 마음 바꾸어 진심 축복도 해드렸다. 기도도 약속했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돌아서면 지워지지 않는 이 섭섭함. 어쩔 수 없는 나의 두 마음.


지난 월요일, 교역자들과 세미나를 다녀오는 길에 최근 통닭집을 개업한 성도 가게를 들렀다. 저녁 시간도 되고 해서 교역자들에게 닭 한 마리씩이라도 들려 보낼 작정으로, 개업한 가게 개시(開市)라도 해드릴 작정으로 찾았다. 아니나 다를까 집사님은 너무나 반가워하셨고 우리는 당당하게 치킨 5마리를 주문했다. 그랬더니 더 신나게 튀기시는 것 같아, 오기를 잘했단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그 집사님, 포장을 다 마치고 건네며 “목사님. 오늘 이건 제가 대접하겠습니다” 이러신다. 그래서 난 “절대 안된다”며, 직접 계산대로 가서 카드를 긁으려 했다. 그런데 작동법을 몰라 주춤하는 사이 집사님이 냉큼 오셔서 취소시켜 버렸다. 물론 섬기고픈 그 마음이야 왜 감사하지 않겠냐마는, 한편으론 괜히 가서 부담만 드린 것 같아 마음이 그렇다. 대신 간절한 축복기도만 해드리고 가게를 나왔는데, 그래서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한 이 마음은 여전히 남는 나의 두 마음.


두주 전 주일 저녁, 심방 한 군데를 갔다.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집사님 댁이라 더 간절히 예배하며 안수기도도 했다. 그런데 갑자기 기도 받던 남편 집사님이 눈물을 훔친다.
이유를 물으니, 지난 해 특별새벽기도회 때 자기는 너무 피곤해 못 나갔는데, 아내는 기어이 두 아이를 힘겹게 다 업고 나가는 모습이 생각나서란다. 혹시라도 자기가 그때 같이 못 나가줘서 아내가 이렇게 아프게 된 건 아닌가 싶어 그 미안함에 눈물이 났단다. 남편으로서 참 가슴시린 고백이다.


그런데 그 얘기를 듣는 나도 같은 눈물이 났다. 나 또한 미안해서이다. 목회자인 나로서야 그렇게라도 애들 데리고 나왔다는 건 고마운 일이지만, 이 여집사님이 그렇게 힘든 가운데서도 나왔었구나 생각하니 ‘괜히 내가 특별새벽기도회 만들어 이 가정 힘들게 했나’하는 생각도 들어서다. 그래서 미안했고, 그래서 고마웠다.
아, 대체 내 마음은 왜 이럴까? 고마움과 미안함, 이해됨과 섭섭함이 왜 이렇게 한 번에 밀려올까? 게다가 이 두 마음은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 같아 더 걱정이다.


김종훈 목사

오산교회



배너
배너
침례교정체성, 침례교는 무엇을 믿는가? - 8 침례교인은 “선교의 우선순위”와“협동선교의 중요성”을 믿습니다. 침례교인들은 처음부터 “선교하는 백성들”이었고, 침례교회는 “선교하는 교회”였다. 특수침례교회는 1792년 외국 선교협회를 조직했다. 1793년에는 현대 선교운동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윌리암 케리를 최초의 선교사로 인도에 파송했다. 일반침례교회는 1816년 외국선교협회를 조직했다. 미국 남침례교회 총회는 1845년 결성 초기부터 선교를 위한 협동체임을 “구세주의 왕국의 목적과 관련된 국내외 선교를 증진시킴이 이 총회의 의도”라고 헌장에서 밝히고 있다. 말콤 C. 펜윅으로부터 시작된 한국의 침례교회도 초기부터 만주, 시베리아, 간도, 울릉도 등 오지에 이르기까지 선교의 발자취를 남겨왔다. 선교의 정의와 우선순위 “선교”라는 말의 일차적인 뜻은 “보낸다”(요17:18, 20:21)이지만, ‘구제’, ‘사회복지’라는 뜻도 들어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선교와 전도라는 단어는 혼용되고 있다. 엄밀히 말하면 선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교회에 부여하신 모든 성서적 임무를 총칭하는 개념인 반면, 복음전도는 선교의 우선 순위적 임무이다. 다시 말하면 선교에는 2가지 영역 즉 △첫째, 주님의 지상명령인 복음전도(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