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1 (목)

  • 맑음속초 15.9℃
  • 맑음동두천 8.0℃
  • 맑음파주 5.5℃
  • 맑음대관령 9.1℃
  • -춘천 7.4℃
  • 맑음북강릉 14.7℃
  • 맑음강릉 18.0℃
  • 맑음동해 14.9℃
  • 맑음서울 11.8℃
  • 맑음인천 11.3℃
  • 구름많음수원 8.5℃
  • 맑음영월 8.6℃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3.3℃
  • 구름조금울산 16.9℃
  • 흐림광주 13.4℃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14.5℃
  • 흐림성산 15.1℃
  • 흐림서귀포 16.8℃
  • 맑음강화 5.5℃
  • 맑음양평 9.3℃
  • 맑음이천 9.3℃
  • 맑음보은 6.3℃
  • 맑음천안 6.5℃
  • 맑음부여 6.1℃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김해시 13.3℃
  • 흐림강진군 10.9℃
  • 흐림해남 8.6℃
  • 흐림고흥 9.9℃
  • 맑음봉화 5.1℃
  • 구름조금문경 10.2℃
  • 구름조금구미 10.3℃
  • 맑음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창 8.3℃
  • 구름많음거제 13.5℃
  • 흐림남해 13.9℃
기상청 제공

소망의 인생-2

고흥식 목사
영통영락교회

URL복사

우리 신앙의 모든 기초는 하나님의 목적과 본성에 있으며, 주님 안에서 자신을 계시 하신 여호와 하나님을 믿는 신앙에 기초를 두고 있다. 한 줄만 남은 비파의 이야기가 있다. “왈츠”라는 사람의 “소망”에 대한 그림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둥근 지붕 위에 어떤 젊은 여인이 외롭게 앉아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그 눈은 수건으로 싸 매여져 있다. 그래서 앞을 보지 못한다. 그 가슴에는 비파를 안고 있는데, 비파 줄은 다 끊어지고 오직 한 줄만 남아 있다. 뒤에는 희미한 별 하나가 반짝이고 있다. 그러나 이 여자는 앞이 안 보여도 비파 줄이 하나 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음악을 켤 수 있었다.


바로 이것이 소망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미래를 알 수 없다. 또 여러 가지 줄이 끊어지기도 한다. 사랑하는 이가 세상을 떠나기도 하고, 사업에 실패하기도 하고, 믿었던 줄이 끊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소망의 줄만 있다면 능히 모든 것을 이기고 살아 갈 수 있는 것이다.
어떤 두 사람이 죄를 지어 감옥에 갇히게 됐다. 이 두 사람은 같은 감방에 있으면서 철창을 붙들고 밖을 내다보며 하루하루를 보냈다. 그런데 그중에 한 사람은 언제나 하늘을 쳐다보며 시 창작에 몰두했다.


푸른 하늘에 떠가는 구름을 쳐다보면서 주옥같은 글을 만들었다. 또 한 사람은 언제나 땅만을 바라보며 원망과 불평으로 하루하루를 지냈다. 비가 오면 진흙탕이 되는 땅을 보고 원망하고, 또 날이 개어도 항상 먼지 자욱하게 일어나는 땅을 바라보면서 자학하며 자신을 파괴했다. 그 후 세월이 흘러 이 두 사람은 각각 출옥을 하게 됐다. 그런데 하늘을 보면서 아름다운 시를 지은 사람은 한 권의 시집을 출간하는 생의 보람과 환희를 맛 볼 수 있었고, 땅을 바라보며 자신을 학대하던 사람은 정신분열증을 일으키다가 결국 정신병원에 입원해야 하는 처참한 상황 속에 놓이게 됐다는 이야기이다. 믿음은 인간을 그리스도에게 잡아맨다. 


소망은 믿음으로 하여금 그리스도의 포괄적인 장래를 향해 개방하는 힘이다. 그러므로 소망은 믿음과 떨어질 수가 없다. 신앙이 믿고 있는 바를 소망은 예기하고 기대한다. 신앙은 “하나님이 참되시다”는 것을 믿고 “소망은 이 진실이 나타날 때를 기다린다” 신앙은 소망이 의존하는 기초이며, 소망은 신앙을 배양하고 유지시켜 준다. 이렇게 그리스도인의 생애에 있어서는 믿음이 우선됨을 가지고 있지만, 소망은 수위권을 가지고 있다. 신앙은 그리스도인에게 그리스도에 대한 지식을 주고 이 지식 없이는 소망이 다만 이상향의 꿈이 되어 버릴 것이다. 그리고 소망 없이는 신앙이 장래를 향하여 전진하지를 못할 것이다.


신앙은 우리에게 진리에로의 길을 보여주지만, 우리에게 이 길을 계속하여 걸어가도록 도와주는 것은 소망이다. 나는 목회의 강단에서 “3V”를 끊임없이 강조해왔다. 그것은 꿈(Vision)을 선포한다. 삶의 환경과 조건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항상 꿈을 가진 사람이 되는 것이다. 활력(Vitality)을 심어준다.
은혜와 역동적인 신앙의 삶으로 기쁨, 희망, 축복을 받게 하는데 있다. 도전(Venture)을 갖게 한다. 환경보다 중요한 것은 삶의 자세와 태도임을 전하는 것이다. 이처럼 끊임없이 소망을 주며 나가는 이 길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훗날 반드시 우리를 인정해 주실 날이 올 것을 믿으며 살아가자.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라이즈 업 뱁티스트’ 말씀과 기도의 간절함 선포 침례교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진행되는 ‘2022라이즈업뱁티스트침례교연합기도회’(라이즈업뱁티스트) 3일차 기도회가 지난 4월 15일 부산 영안교회(박정근 목사)에서 진행됐다. 지난 4월 1일 수원중앙교회에서 시작된 라이즈업뱁티스트는 4월 8일 포항중앙교회에서 두 번째 집회를 진행했으며 부산 영안교회로 장소를 옮겨 3일차 집회를 이어갔다. 라이즈업뱁티스트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연합기도회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교회들의 연합해 함께 코로나를 극복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한국교회와 침례교회를 위해 말씀으로 은혜받고 기도로 도전 받는 시간으로 지난해는 지구촌교회에서 12일 연속으로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10주 동안 전국 권역별로 대면 모임과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유튜브 공식채널을 통해 전국 침례교회와 해외 선교지에서 영상으로 함께 하고 있다. 실무를 맡은 총회 전도부장 백승기 목사(백향목)는 “한 주, 한 주를 지나오면서 라이즈업뱁티스트에 관심을 가지고 말씀과 기도가 이뤄지는 회복의 현장에 직접 참여하거나 유튜브 온라인으로 함께 하고 있음에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면서 “특별히 영혼 구령이라는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코로나 팬데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