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구름많음속초 25.5℃
  • 구름조금동두천 27.8℃
  • 구름많음파주 27.5℃
  • 구름많음대관령 21.5℃
  • -춘천 28.4℃
  • 소나기북강릉 24.8℃
  • 구름조금강릉 26.5℃
  • 흐림동해 25.1℃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인천 29.1℃
  • 구름많음수원 30.0℃
  • 흐림영월 26.4℃
  • 소나기대전 31.0℃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6.9℃
  • 맑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많음성산 30.7℃
  • 구름많음서귀포 28.3℃
  • 구름많음강화 28.2℃
  • 흐림양평 28.0℃
  • 흐림이천 26.7℃
  • 맑음보은 30.5℃
  • 구름많음천안 28.1℃
  • 흐림부여 30.2℃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김해시 29.1℃
  • 구름조금강진군 31.1℃
  • 구름조금해남 30.0℃
  • 맑음고흥 30.2℃
  • 구름조금봉화 25.3℃
  • 구름조금문경 31.2℃
  • 구름조금구미 33.3℃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창 30.8℃
  • 구름조금거제 28.7℃
  • 맑음남해 30.0℃
기상청 제공

8월 7일, 내가 침례신문에 입사한 지 드디어 1주년을 맞이했다.

오랜 시간 초교파 신문에 몸담다 처음으로 교단지에 들어와 적응을 위해 종종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주변의 도움으로 어찌어찌 한 바퀴를 돌았다. 신문사 입사 후 두 가지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그것은 “범 기자는 교단을 잘 모르는 것 같다” 와 “침례신문은 읽을 게 없어서 안 봐”라는 내용이다.


전자의 경우 직접적으로 들은 것도 아니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해결될 문제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나 후자의 발언을 들을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에 가슴이 사무친다. 물론 항변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다. 내 딴에는 읽을거리 한 번 만들어보겠다고 기사를 썼다가 ‘빨갱이 기자’라는 항의전화만 잔뜩 오니 말이다.


혹시나 교단 정치관련 어느 한쪽 파벌의 손을 들어주는 기사를 원한다면 그것은 애초부터 마음 접으시길 부탁드린다. 침례신문이 정론으로 나아가야지 전쟁의 도화선 혹은 도구가 돼서는 안 될 것이다.
다만 교단 목회자들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다. 침례신문이 읽을거리가 풍족한 신문이 되도록 동참해달라는 마음이다.


목회를 하면서 느꼈던 은혜를 나누고 많은 분들이 희망을 얻을 수 있는 글들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

우리 교단 목회자들의 경우 필력이 뒤떨어지는 것이 전혀 아님에도 왜인지 이런 부분에 적극적인 분들이 많지 않은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읽고 싶은 신문, 기사를 생산해 내도록 함께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그리고 침례신문 구성원들 모두가 주님 앞에 강건함으로 나아가도록 기도로 함께해주시면 감사하겠다.


교단신문은 교단 목회자를 비롯한 모든 구성원들의 기도를 품고 나아간다. 모두의 기도가 없다면 신문은 외줄을 타는 듯한 불안전한 행보를 펼칠 수밖에 없다. 침례신문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많은 기도와 관심, 그리고 동참을 부탁드린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
역사신학회 강화 기독유적답사 침례교역사신학회(회장 김승진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7월 30~31일 강화도에서 기독교역사유적지 답사여행을 진행했다. 이번 답사예행은 강화기독교역사연구소 이은용 소장과 함께 강화의 기독교 역사와 강화 역사 등을 함께 살펴보며 강화지역의 복음화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눴다. 강화도는 대한성공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일찍이 뿌리를 내리고 교세를 이루고 있는 곳으로 초창기 한반도 복음화의 과정에서 선교사들 간에 선교지 분할정책으로 전략적으로 강화 지역의 영혼 구원과 교회개척이 함께 진행됐다. 답사 참가자들은 대한성공회의 천주성전과 온수리 성안드레 성당, 강화도 최초의 감리교회인 강화교산교회와 강화중앙교회의 초창기 모습(잠두교회) 등을 견학했다. 특히 이동휘를 비롯한 독립운동가들과 조봉암 선생과 같은 민족지도자들이 강화중앙교회에서 배출이 된 사실도 알게 됐다. 또한 개성을 도읍지로 삼고 있던 고려왕실이 원 나라의 위협 아래 피신을 와서, 강화도를 임시수도인 왕도로 삼았던 역사적 흔적인 고려궁지도 볼 수 있었다. 구한말 고종 재위 시에 프랑스함대(병인양요, 1866)와 미국함대(신미양요, 1871)가 강화도를 침공해 문화재들을 약탈하고, 저항하던 많은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