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0 (목)

  • 구름많음속초 26.4℃
  • 흐림동두천 27.6℃
  • 흐림파주 27.2℃
  • 흐림대관령 23.6℃
  • -춘천 28.2℃
  • 흐림북강릉 29.4℃
  • 흐림강릉 30.8℃
  • 구름많음동해 30.3℃
  • 연무서울 27.5℃
  • 박무인천 26.0℃
  • 흐림수원 29.4℃
  • 흐림영월 26.8℃
  • 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9.3℃
  • 흐림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34.4℃
  • 구름많음성산 28.7℃
  • 구름조금서귀포 28.5℃
  • 흐림강화 26.5℃
  • 흐림양평 30.1℃
  • 흐림이천 30.0℃
  • 흐림보은 28.9℃
  • 구름많음천안 28.0℃
  • 구름많음부여 26.8℃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김해시 29.1℃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해남 30.5℃
  • 구름조금고흥 30.4℃
  • 구름많음봉화 27.9℃
  • 구름많음문경 28.5℃
  • 구름많음구미 28.6℃
  • 구름많음경주시 31.7℃
  • 흐림거창 25.4℃
  • 구름많음거제 29.1℃
  • 구름많음남해 31.2℃
기상청 제공

기고

며느리와 딸

하늘붓 가는대로 -103

권혁봉 목사
수류 (水流)

며느리 가정과 동거하든 분리해서 살든 간에 시부모와 며느리 사이는 자연스럽지 못한 것이 일반적인 경험이다. 옛말대로 특별히 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가 아주 친밀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대개 불편하다고 할까. 차라리 조심스럽다고 하는 게 가장 예쁜 표현일지도 모른다.


나도 아내와 함께 독일 라이프치히 한인교회 담임목사로 있는 아들 권순태 목사 집에 두 달을 머문 적이 있었다. 아들과 며느리는 환상적인 커플로서 뭇 교인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받으며 이민 교회를 섬기는 것을 보고 나는 그저 고마웠다. 그런데 문제는 며느리의 존재였다. 며느리는 친할 듯 하면서 뒤로 물러서고 말할 듯 하면서 침묵하기를 꼬박 두 달 동안 그러했었다. 나는 매우 조심스러웠다. 그 정도를 넘어서 나는 며느리를 경계했다. 어떻든 며느리에게 결례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다. 두 달 체류 중 며느리에게 불편하거나 신경 쓰이지 않게 하려고 우리 노부부는 최대한 노력했다.


끼니 때는 사인 주기 전에 식탁에 앉았다. 밥 먹고는 언제나 잘 먹었다고 말했다. 두 달 동안 이런 시아버지의 “Thank you”에 “You’re welcome”이란 말을 며느리로부터 들어본 적이 없었다. 거의 나는 점심은 외식으로 때웠다. 식사시간에도 며느리와 함께 한 적은 손가락으로 셀 정도였다. 10분 이상을 마주 앉아 담소한 적이 없었다. 어딜 가든 담소 잘 하기로 꽤나 유명한 시아버지인데도 며느리 앞에서는 말 못하는 소와 같았다.


웬일인가? 이 무슨 일인가? 문제의 근원이 내게 있지 않나라고 백방으로 검토해도 나오질 않았다. 그래도 아들과 며느리 부부는 열심히 가정 꾸리고 목회하고 있으니 이것만으로 “OK”해야 할 것이었다. 며느리의 근본은 침착, 과묵 그리고 성실의 화신이라고 이해하고 우리 내외는 두 달 지난 뒤 바쁘게 귀국했다. 인천공항은 자유의 세계였다.


며느리는 영어로 잘 표현되고 있다. 남이 낳은 여자아이인데 데려와서 법적으로 딸이 된 딸이겠다. “daughter-in-law”이다. 며느리는 낳은 딸이 아니라 데려온 딸이요 그냥 법으로 식구된 딸이었다. 피의 흐름이 없다. 법이 얽어놓았다. 그러나 딸은 어떤가? 법이 아닌 출생에 의한 딸이었다. “daughter-in-birth”라 할까. 내가 영작한 표현인데 꼭 맞는 표현인지는 모르겠다.


하나님의 식구는 율법행위로 되는 것이 아니라 하늘로부터 거듭나야 한다는 이 단순하고도 귀중한 진리 선전 땜에 나는 지금 며느리와 시아버지 이야기를 거북스러울 정도로 글쓰고 있는 것인데 이것을 알까나 모를까나. 교회는 율법 자녀가 아닌 출생 자녀로 구성되어 있다.
아브람이 상속인을 구할 때 성급해서 집에서 길린 엘리에셀이라고 하나님께 말했었다.
“아브람이 또 이르되 주께서 내게 씨를 주지 아니하셨으니 내 집에서 길린 자가 내 상속자가 될 것이니이다”(창15:3)


그 때 하나님은 즉각 말씀하셨다.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그 사람이 네 상속자가 아니라 네 몸에서 날 자가 네 상속자가 되리라 하시고”(창15:4)
아브람의 식구는 길리운 자가 아니라 약속의 출생에 따른 이삭이었던 것이다.
기른 자식과 낳은 자식, 법 자식과 출생 자식은 언제나 구별되는 관계이다. 며느리는 언제나 며느리로서 그러하고 딸은 언제나 딸로서 그러하고. 독일 아들의 가정과 교회가 마냥 잘 되라고 기도하고 있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