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2 (화)

  • 맑음속초 15.9℃
  • 맑음동두천 15.9℃
  • 맑음파주 14.4℃
  • 맑음대관령 10.4℃
  • -춘천 15.9℃
  • 맑음북강릉 16.8℃
  • 맑음강릉 18.0℃
  • 맑음동해 17.1℃
  • 맑음서울 17.6℃
  • 맑음인천 17.6℃
  • 맑음수원 16.9℃
  • 맑음영월 13.8℃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20.5℃
  • 맑음성산 17.1℃
  • 맑음서귀포 20.5℃
  • 맑음강화 16.1℃
  • 맑음양평 16.2℃
  • 맑음이천 15.2℃
  • 맑음보은 12.5℃
  • 맑음천안 13.8℃
  • 맑음부여 15.0℃
  • 맑음금산 14.4℃
  • 맑음김해시 17.5℃
  • 맑음강진군 17.6℃
  • 맑음해남 18.0℃
  • 맑음고흥 17.4℃
  • 맑음봉화 11.6℃
  • 맑음문경 13.4℃
  • 맑음구미 16.0℃
  • 맑음경주시 15.3℃
  • 구름조금거창 14.8℃
  • 맑음거제 18.4℃
  • 맑음남해 18.2℃
기상청 제공

‘선거총회’서 ‘협동총회’로

여의도의 창

총회가 끝났다. 논쟁보다는 화합과 미래를 위한 대의원들의 합심으로 예정보다 하루 빠른 날짜에 마무리가 됐다. 규약 개정도 90%가 통과됐다. 교단발전의 미래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총회로 마무리 지어졌다. 하지만 고질적인 문제가 남았다. 그것은 바로 선거만 끝나면 썰물처럼 총회 회의 현장이 텅 비어버린다는 점이다.


물론 타 교단도 시간의 흐름에 따라 총회 현장의 대의원 숫자가 줄어들긴 하지만 우리교단은 그 현상이 더욱 심한 느낌이다. 선거 당일 앉을 자리 없이 빼곡히 들어선 대의원들이 선거만 끝나면 어디로 갔는지 도통 알 수 없다. 이후 회무는 소수만이 자리에 남아 교단의 중요 문제를 결정짓게 된다.


투표는 굉장히 중요하다. 대의원으로서의 권리이자 의무인 것이다. 하지만 그 의무와 권리는 표 한 장으로 끝나지 않는다. 물론 그럴 일은 없겠지만 극단적인 예를 들어 선거 후 소수만 남은 총회 현장에서 “주님께서 동성애를 허락하셨으니 우리 모두 동성애자에게 목사 안수를 주자”라고 결의해버린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 다음 정기총회 때는 부디 선거가 끝난 후에도 많은 대의원들이 자리에 남아 교단의 미래를 계획하고 설정하는 일에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