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맑음속초 5.1℃
  • 맑음동두천 -1.1℃
  • 맑음파주 -3.0℃
  • 맑음대관령 -6.4℃
  • -춘천 -1.2℃
  • 맑음북강릉 5.5℃
  • 맑음강릉 6.1℃
  • 맑음동해 5.7℃
  • 맑음서울 3.6℃
  • 연무인천 4.1℃
  • 맑음수원 2.2℃
  • 맑음영월 -1.1℃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8.9℃
  • 흐림고창 1.6℃
  • 맑음제주 8.9℃
  • 맑음성산 9.9℃
  • 맑음서귀포 11.2℃
  • 맑음강화 -0.2℃
  • 맑음양평 0.0℃
  • 맑음이천 -0.9℃
  • 흐림보은 -1.5℃
  • 맑음천안 -0.7℃
  • 맑음부여 0.4℃
  • 맑음금산 -1.1℃
  • 맑음김해시 6.1℃
  • 맑음강진군 1.5℃
  • 맑음해남 -1.1℃
  • 맑음고흥 1.2℃
  • 맑음봉화 -2.8℃
  • 구름많음문경 0.4℃
  • 맑음구미 1.5℃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창 -1.3℃
  • 맑음거제 5.3℃
  • 맑음남해 6.2℃
기상청 제공

‘선거총회’서 ‘협동총회’로

여의도의 창

URL복사

총회가 끝났다. 논쟁보다는 화합과 미래를 위한 대의원들의 합심으로 예정보다 하루 빠른 날짜에 마무리가 됐다. 규약 개정도 90%가 통과됐다. 교단발전의 미래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총회로 마무리 지어졌다. 하지만 고질적인 문제가 남았다. 그것은 바로 선거만 끝나면 썰물처럼 총회 회의 현장이 텅 비어버린다는 점이다.


물론 타 교단도 시간의 흐름에 따라 총회 현장의 대의원 숫자가 줄어들긴 하지만 우리교단은 그 현상이 더욱 심한 느낌이다. 선거 당일 앉을 자리 없이 빼곡히 들어선 대의원들이 선거만 끝나면 어디로 갔는지 도통 알 수 없다. 이후 회무는 소수만이 자리에 남아 교단의 중요 문제를 결정짓게 된다.


투표는 굉장히 중요하다. 대의원으로서의 권리이자 의무인 것이다. 하지만 그 의무와 권리는 표 한 장으로 끝나지 않는다. 물론 그럴 일은 없겠지만 극단적인 예를 들어 선거 후 소수만 남은 총회 현장에서 “주님께서 동성애를 허락하셨으니 우리 모두 동성애자에게 목사 안수를 주자”라고 결의해버린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 다음 정기총회 때는 부디 선거가 끝난 후에도 많은 대의원들이 자리에 남아 교단의 미래를 계획하고 설정하는 일에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