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목)

  • 맑음속초 31.4℃
  • 구름많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파주 28.2℃
  • 구름조금대관령 24.6℃
  • -춘천 24.9℃
  • 구름조금북강릉 29.2℃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동해 26.9℃
  • 박무서울 27.6℃
  • 박무인천 27.8℃
  • 박무수원 28.4℃
  • 구름많음영월 25.5℃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2℃
  • 맑음제주 32.1℃
  • 맑음성산 29.7℃
  • 구름조금서귀포 28.8℃
  • 구름많음강화 29.0℃
  • 구름많음양평 25.9℃
  • 구름많음이천 26.3℃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조금천안 27.5℃
  • 구름많음부여 27.9℃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김해시 29.0℃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해남 29.9℃
  • 맑음고흥 29.5℃
  • 구름조금봉화 26.9℃
  • 구름많음문경 27.7℃
  • 구름조금구미 28.4℃
  • 구름조금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창 28.4℃
  • 구름많음거제 30.3℃
  • 구름조금남해 28.6℃
기상청 제공

비트겐슈타인 “말로 할 수 없는 것들”

비전 묵상-27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영어를 공용어로 쓰지 않는 비영어권 102개국 4만 명에게 70단어를 제시하고 정감이 가는 단어를 고르게 했더니 1위가 어머니(mother), 2위는 열정(passion), 3위는 미소(smile)였다. 그 밖에 사랑(love), 영원(eternity), 환상(fantasy), 목적(destiny), 자유(freedom, liberty), 고요(tranquility) 등의 단어가 꼽혔다고 한다. 여기에 제시된 단어들 중 어머니를 제외한 모든 단어들은 추상명사다.” 최복현 저(著) ‘여유’(프리스마, 138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우리가 가슴 깊이 아름답고 여기는 것들은 추상 명사가 많습니다. 아름다움은 말로 다 담을 수 없다는 의미입니다. 현대 철학의 새로운 흐름을 제시한 언어 철학자 비트겐슈타인은 세계를 언어로 명제화 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이런 전제에서 그는 언어를 최대한 명확하게 다듬는 것이야말로 세계에 대한 우리의 경험적 가능성을 확고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한계를 느꼈습니다.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이 있다는 것을 느낀 것입니다. 비트겐슈타인은 다른 철학자들의 책을 읽지 않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런 그가 가장 탐독한 책 중의 하나가 키에르케고르의 책입니다. 그는 도저히 논리적으로 설명되지 않은 삶의 절대적 역설을 강조한 키에르케고르를 좋아했습니다. 그리하여 비트겐슈타인은 그의 명저 ‘논리철학 논고’의 마지막 구절을 철학사에 남는 유명한 말로 장식합니다.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침묵해야 한다.”(Wovon man nicht sprechen kann, daruber muß man schweigen.)
말로 할 수 있는 것이 있고, 말로 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고 할 때, 오만과 월권이 발생합니다. 무엇보다도 삶에서 가장 아름다운 언어들, 이를테면 사랑, 그리움, 자유 등은 과학적 언어로 담을 수 없는 그 무엇입니다. 우리 이성의 한계, 언어의 한계는 뚜렷합니다.


 ‘하나님’은 더욱 그러합니다. 우리가 설교로 말로 표현하는 하나님과 하나님의 사랑은 지극히 일부일 뿐입니다. 말로 다 담을 수 없는 하나님이 우리의 언어 속으로 들어오신 그 사랑과 배려에 감사할 뿐입니다.      
“그들을 주신 내 아버지는 만물보다 크시매”(요10:29상).



배너
배너
국내선교회, 중부지역 교회 멘토링 세미나 국내선교회(회장 유지영 목사, KMB)는 지난 7월 25일 양무리교회(이정현 목사)에서 미남침례회 해외선교회 한국지부(IMB)와 함께 중부지역 멘토링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멘토링세미나는 지난해 국내선교회와 IMB가 공동으로 개최한 세미나에 참석한 교회 중 지속적으로 멘토를 받고 있는 교회를 대상으로 6개월 동안 비전 과제를 점검하고 함께 효과적인 사역을 공유하고자 권역별(수도권, 중부권, 남부권) 모임이다. 오전에는 국내선교회 유지영 회장이 이번 세미나의 취지와 목적에 대해 설명하고 국내선교회 이사인 이정현 목사(양무리)가 교회 개척과 현재까지의 사역을 소개했다. 오후에는 지천명교회(최덕호 목사)와 뿌리교회(김진혁 목사)의 교회 사역 영상을 시청하고 참석자들과 교회 사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건구 목사(품앗이)는 “세미나의 과제와 컨설팅을 통해 큰 힘을 얻고 어린이 사역과 지역 전도를 통해 조금씩 열매를 맺어가고 있다”고 말했으며 윤태원 목사(한길)는 “대안학교를 통한 새 목회 환경과 복음전도 전략을 세워 진행하고 있다”고 기도를 요청하기도 했다. IMB 부대표 설훈 선교사는 “변화돼야 할 부분과 변화되지 말아야 할 부분을 잘 구분해야 하고 교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