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9 (화)

  • 맑음속초 11.9℃
  • 구름조금동두천 12.1℃
  • 맑음파주 10.3℃
  • 맑음대관령 11.1℃
  • -춘천 15.9℃
  • 맑음북강릉 17.3℃
  • 맑음강릉 18.8℃
  • 맑음동해 13.6℃
  • 맑음서울 13.8℃
  • 맑음인천 10.4℃
  • 맑음수원 10.7℃
  • 맑음영월 14.9℃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1℃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4.0℃
  • 맑음성산 13.5℃
  • 맑음서귀포 15.9℃
  • 구름조금강화 10.6℃
  • 맑음양평 13.2℃
  • 맑음이천 13.2℃
  • 맑음보은 10.7℃
  • 맑음천안 10.8℃
  • 맑음부여 9.7℃
  • 맑음금산 11.9℃
  • 맑음김해시 15.5℃
  • 맑음강진군 12.0℃
  • 맑음해남 8.6℃
  • 맑음고흥 11.4℃
  • 맑음봉화 9.9℃
  • 맑음문경 15.5℃
  • 맑음구미 17.4℃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창 11.2℃
  • 맑음거제 17.5℃
  • 맑음남해 16.5℃
기상청 제공

일본선교 침묵 NO

여의도의 창

URL복사

군 복무 시절 정신교육 시간에 우리 군의 주적에 대해 “북한 주민을 제외한 군·당·정”이라고 교육을 받았다.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주적의 개념을 놓고 볼 때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무조건으로 반일을 한다며 일본과의 모든 관계를 끊어야 맞는 지 쉽게 대답하기 어렵다.


개인적으로 일본인 모두를 적으로 돌리는 것보다 이 일을 야기시킨 일본 아베정권에 화살을 돌려야 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 일본선교에 소명을 품고 있던 나는 대학생 시절 매년 여름마다 통역을 위해 일본 오사카 부근에 있는 히라가타시(枚方市)의 한 교회로 단기선교를 떠났다. 분주한 일정이었지만 현지 교회의 일본인 목사는 강제징용된 조선 사람들이 모여 살던 마을로 우리를 인도하는 일정을 빼놓지 않았다. 일제가 당시 우리 국민들에게 어떤 죄악을 저질렀는지 빠짐없이 고백하며 무릎을 꿇고 우리에게 대신 사죄했다.


이 일본인 목회자의 진심어린 사죄를 통역할 때마다 일본선교에 대한 나의 마음은 커져갔다. 일본이 복음으로 변화되면 회개의 불길이 일어나 한일관계는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것이고 여기서 더 나아가 중동과 더불어 인류의 화약고 같은 동북아에 예수 그리스도의 평화의 메시지가 울려 퍼질 것이란 생각이 강하게 들었기 때문이다.


현재 일본으로 파송된 선교사 수는 1504명(2017년 기준)이다. 일본의 인구(1억 2,700만명)와 면적(37만7973㎢)에 비해 일본 기독교 인구는 0.4%에 불과해 1504명이란 선교사 숫자는 결코 많은 것이라 할 수 없다. 이러한 광야와도 같은 곳에 주님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일본 현지 선교사들이 현 시국으로 인해 불안해 하고 있음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일본복음선교회 대표 이수구 선교사는 “일본 현지 선교사들 뿐만 아니라 교인들도 불안함을 느끼며 주님께 이 사태가 잘 해결되길 기도하고 있다”며 “크리스천들이 양국 관계가 극단적인 상황으로까지 치닫지 않도록 화해의 중재자 역할을 감당했으면 좋겠다”고 털어 놓았다.


우리 침례교회는 물론 한국교회에 강권하고 싶다. 일본제품은 불매하더라도 일본선교의 불씨는 절대로 꺼뜨려선 안된다고 말이다. 오히려 지금 이 상황을 계기로 대한민국의 니느웨인 일본 선교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길 기대한다. 일본이 복음으로 변화될 때가 바로 과거사 문제는 물론 한국과 일본 양국이 발전적인 미래로 향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라이즈 업 뱁티스트’ 말씀과 기도의 간절함 선포 침례교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진행되는 ‘2022라이즈업뱁티스트침례교연합기도회’(라이즈업뱁티스트) 3일차 기도회가 지난 4월 15일 부산 영안교회(박정근 목사)에서 진행됐다. 지난 4월 1일 수원중앙교회에서 시작된 라이즈업뱁티스트는 4월 8일 포항중앙교회에서 두 번째 집회를 진행했으며 부산 영안교회로 장소를 옮겨 3일차 집회를 이어갔다. 라이즈업뱁티스트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연합기도회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교회들의 연합해 함께 코로나를 극복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한국교회와 침례교회를 위해 말씀으로 은혜받고 기도로 도전 받는 시간으로 지난해는 지구촌교회에서 12일 연속으로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10주 동안 전국 권역별로 대면 모임과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 유튜브 공식채널을 통해 전국 침례교회와 해외 선교지에서 영상으로 함께 하고 있다. 실무를 맡은 총회 전도부장 백승기 목사(백향목)는 “한 주, 한 주를 지나오면서 라이즈업뱁티스트에 관심을 가지고 말씀과 기도가 이뤄지는 회복의 현장에 직접 참여하거나 유튜브 온라인으로 함께 하고 있음에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면서 “특별히 영혼 구령이라는 100만 뱁티스트 전도운동과 함께 코로나 팬데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