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맑음속초 26.3℃
  • 맑음동두천 24.2℃
  • 맑음파주 23.7℃
  • 구름많음대관령 21.3℃
  • -춘천 20.5℃
  • 구름많음북강릉 26.2℃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동해 25.4℃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인천 25.0℃
  • 구름많음수원 26.1℃
  • 구름많음영월 20.5℃
  • 흐림대전 23.4℃
  • 대구 21.1℃
  • 울산 21.7℃
  • 흐림광주 21.1℃
  • 부산 20.6℃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2.5℃
  • 흐림성산 23.3℃
  • 흐림서귀포 26.0℃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조금양평 23.7℃
  • 구름많음이천 24.2℃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천안 24.2℃
  • 흐림부여 22.7℃
  • 흐림금산 20.9℃
  • 흐림김해시 21.3℃
  • 흐림강진군 20.7℃
  • 흐림해남 20.8℃
  • 흐림고흥 20.2℃
  • 흐림봉화 21.1℃
  • 흐림문경 23.2℃
  • 흐림구미 21.2℃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창 19.1℃
  • 흐림거제 21.5℃
  • 흐림남해 20.2℃
기상청 제공

공부할 수 있음을 감사하라

행복한교회 행복바이러스 -70

유병곤 목사
새울산교회

공부가 재미있거나 학교가 신나서 학교 가는 학생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어쩔 수 없이 학교를 가야하고, 공부를 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억지로 공부하는 학생들이 많다.
그러나 분명 공부가 재미있고 좋아서 열심히 하는 학생들도 있을 것이다. 이런 학생은 스스로 공부하기 때문에 성적이 향상되고 목표를 성취할 때마다 성취감을 느끼며 더욱 재미있게 공부한다.


자기 주도적 학습법이라는 것을 잘 알 것이다. 선생님의 강압이나 부모님의 잔소리 때문에 공부하는 학생은 같은 시간을 책상 앞에 앉아 있어도 자기 주도적으로 공부하는 학생에 비해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고 한다.
자기 주도적 학습을 하는 학생은 공부하는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공부를 하지만 선생님이나 부모님의 눈치를 살피며 억지로 공부하는 학생은 불평하면서 하기 때문에 성과에 차이가 나타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녀들에게 공부하라는 잔소리를 하고 성적이 안 나온다고 야단칠 것이 아니라 스스로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도록 동기를 부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초등학생인 주안 주찬 형제가 방송에 나와서 놀라운 암산 실력을 보여 주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적이 있다. 초등학교 1학년인 동생 주찬이는 100만 단위의 숫자 9개 더하기를 1분 8초 만에 풀었고, 심지어 100억 단위의 수 10개를 더하는 암산도 1분 22초 만에 정확하게 암산을 해내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두 형제는 세계대회에 도전해 수상한 경력도 가지고 있다. 형인 주안이가 먼저 암산을 시작하고 동생 주찬이가 형을 따라 하게 됐는데 남다른 실력을 보였다고 한다. 대부분 학생들은 숫자를 보기만 해도 골치 아프다고 하는데 주안 주찬 형제는 암산을 놀이처럼 즐겁게 연습하다 보니 실력이 쑥쑥 늘었다고 한다. 따라서 무슨 공부를 하든지 자신이 목표를 정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생 때, 어른들로부터 ‘공부해서 남 주니’라는 말을 참 많이 들었다. 그때는 그 말의 의미도 모르고 공부하라는 말 자체를 싫어했었다. 어른들은 공부하는 것이 더 나은 삶을 위한 것이니 불평하지 말고 감사함으로 하라는 말이었는데 그때는 공부를 남을 위해 하는 것처럼 억지로 했었다. 자신이 필요를 느껴서 공부할 때 공부가 재미가 있지만 나이가 들어서 하게 되면 기억에 한계가 있어 할 수 있는 공부가 제한될 수밖에 없다.


공부할 시기에 더 열심히 공부했더라면 인생이 좀 더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므로 공부할 시기에 자신의 꿈을 위해 스스로 공부한다면 더 높은 목표를 향하여 쭉쭉 뻗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공부해야 할 시기에 가정 형편 때문에 책을 놓고 힘겹게 일하며 생활비를 벌어야 하는 학생들도 많고 건강의 문제로 공부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학생들도 많다.


알바를 해서 등록금과 생활비를 벌어가며 공부하는 학생들도 많은데 다른 것을 걱정하지 않고 공부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감사한가? 그러나 공부할 시기에 공부를 포기하고 가출하여 거리에서 방황하는 학생들은 황금 같은 청소년기를 그렇게 보낸 것을 훗날 크게 후회할 것이다. 공부는 자신의 인생을 위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하는 것이며 그 꿈을 위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는 것보다 더 감사한 일이 없다. 자신이 가진 꿈을 이루기 위해 감사한 마음으로 공부할 때 꿈도 한 걸음 한 걸음씩 다가올 것이다.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후히 주시고 꾸짖지 아니하시는 하나님께 구하라 그리하면 주시리라” (야고보서 1:5) 공부할 수 있을 때 감사함으로 공부하고, 지혜가 부족할 때 후히 주시는 하나님께 기도하면 지혜의 하나님께서 인도하실 것이다.



배너
배너
총회 대의원 등록에 차질이 없으시기를 바라며 안내합니다 가을을 느끼게 하는 선선한 바람은 보이지 않는 열매를 기대하게 됩니다. 정기총회를 기다리는 우리 교단에도 시원한 성령의 바람이 불어와 정기총회를 통하여 선한 열매가 있기를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존경하는 침례교 가족 여러분! 제109차 대의원 등록조건 가운데 총회비가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총회행정에서는 등록을 위한 총회비 안내를 다시 해드릴 수밖에 없습니다. 제108차 정기총회시 협동비를 총회비로 명칭을 바꾸는 결의가 있었으므로 총회비로 통칭함을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1) 총회비를 월 3만원이상으로 결정한 것은 제108차 정기총회에서 대의원들이 결의한 사항입니다. 이것이 변경되려면 어떤 결정도 정기총회에서 결정되어야 합니다. 2) 제108차 회기에서는 3만원이상으로 확정하고 4월30일 임시총회 당시에도 대의원등록을 위한 총회비는 월 3만원으로 등록했습니다. 3) 제108차 임시총회에서 안건이었던 총회비 1만원으로 하향조정하는 것은 대의원들이 부결시켰고 정기총회에 규약개정으로 다루는 방안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제109차 대의원권 획득을 위한 총회비는 월 3만원입니다. 총회임원회에서 대의원들의 합법적 결의를 임시총회 등의 정당한 절차 없이 파기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