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속초 12.3℃
  • 맑음동두천 15.6℃
  • 맑음파주 14.8℃
  • 흐림대관령 9.4℃
  • -춘천 15.2℃
  • 북강릉 12.0℃
  • 흐림강릉 12.9℃
  • 흐림동해 12.2℃
  • 박무서울 17.1℃
  • 연무인천 16.6℃
  • 박무수원 16.3℃
  • 구름조금영월 13.6℃
  • 박무대전 15.5℃
  • 맑음대구 12.3℃
  • 구름조금울산 11.7℃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6.4℃
  • 흐림성산 16.9℃
  • 구름조금서귀포 16.6℃
  • 흐림강화 14.4℃
  • 구름많음양평 15.8℃
  • 맑음이천 16.1℃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많음천안 15.5℃
  • 구름조금부여 14.2℃
  • 맑음금산 12.5℃
  • 맑음김해시 11.5℃
  • 맑음강진군 12.4℃
  • 맑음해남 13.9℃
  • 맑음고흥 11.5℃
  • 흐림봉화 10.5℃
  • 구름많음문경 12.3℃
  • 맑음구미 13.1℃
  • 흐림경주시 11.7℃
  • 맑음거창 10.6℃
  • 맑음거제 12.4℃
  • 맑음남해 11.9℃
기상청 제공

기고

아프리카의 우간다 공화국(Republic of Uganda)

하늘붓 가는대로-134

거의 세계인은 물론 우리 한국 사람도 우간다 나라에 대해서 그리 많이 알고 있지는 않을 것 같다. 오래 전 영국의 정치가 윈스턴 처칠이 우간다의 아름다움을 “아프리카의 진주”라고 했었다.
영화 ‘타잔’의 배경이기도 한 우간다는 조그마한 빙하 지대에서 열대 지역까지 품고 있는 아프리카의 작은 나라로 국토의 1/6 이상이 호수로 이루어져 있는 천혜의 자연을 보유한 아름다운 나라이다.


코끼리와 하마와 사자 등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고, 나무들이 빼곡하게 들어찬 산과 숲에는 고릴라와 침팬지 그리고 1,000여종이 넘는 새들이 서식하고 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담수호인 빅토리아 호수와 우간다를 찾는 관광객들이 꼭 방문한다는 아름다운 분요니….
(밀알 2017년 봄호 Vol.57 P.30에서 인용)


우간다의 자연환경은 그렇거니와 나라의 구성은 어떤 것인가.
부간다(Buganda) 왕국으로부터 우간다는 아프리카 중앙 동부에 있는 나라로, 19세기 강력했던 부간다(Buganda) 왕국으로부터 유래했다.


정식 명칭은 우간다 공화국(Republic of Uganda)이며, 수도는 캄팔라(Kampala)이다. 14, 15세기경 오늘날의 국민을 이루고 있는 부족들이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부근에서 이주해 왔고, 1890년 영국·독일 간 베를린 조약에 의해 1894년 영국 식민지가 됐다. 우간다 국민은 대부분 아프리카 흑인이며, 20여 개에 이르는 종족마다 각자의 고유한 언어를 사용한다. 모든 사람이 함께 이해할 수 있는 공용어로는 영어가 쓰이고 있으나, 그 비율은 적은 편이다.(위의 책)


이 에세이를 쓰게 된 동기는 세상의 눈에 뵈지도 않는 우간다에서 벌어진 정치권력 형태를 보고 한국도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삼고자 한 것이다. 우간다 나라의 정권이 이 사람으로부터 저 사람으로 바뀌어 갔지만 세계는 “그대들의 놀음”정도로 보아 넘기는데 그 작은 나라에서 혈투가 가소롭지 않느냐는 것이다.
 
1962년 오보테(Milton Obote) 수상 취임 독립선. 부족 간 대립 양상. 소년병 문제. 부족 왕국 폐지. 공화제 선언. 대통령 권한 강화. 1$ 생활자 빈곤 전체 인구의 31%
1971년 이디아민(Idi Amin) 쿠데타 성공. 8년 정권. 경제 파탄. 약 30만 명 이상 살해
1980년 오보테 재선 대통령
1985년 군부 쿠데타 오켈로 장군 대통령
1986년 요웨리 무세베니(Yoweri Museveni) LRA(Lord’s Resistance Army)가 20년 간 소년병 희생 60만 명 총알받이. 창시자 조셉 코너 악질범 1위. 버락 오바마 우간다에 특수군 100명 파견. 코너 체포 작전 실패.
이런 연보가 가소롭게 느껴지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우간다 나라 정권의 혼란과 경제파탄 그리고 고통 받는 국민을 외국인들 얼마나 연민으로 돕겠는가? 한계가 있을 것이다. “너희들끼리 싸우지 말고  잘 살아요.”라고 말 던지곤 고개를 돌릴 외국이다.


대한민국은 우간다에 비해서 꽤나 유명한 나라지만 아직도 주변국들은 한국을 우리가 우간다 보듯 보고 있지 않나 생각 좀 하자고. 우리는 우물 안 개구리처럼 되는 국민이어서는 안 될 것이다.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