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많음속초 14.1℃
  • 흐림동두천 18.5℃
  • 구름많음파주 17.0℃
  • 구름많음대관령 12.8℃
  • -춘천 19.9℃
  • 구름많음북강릉 15.1℃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많음동해 11.9℃
  • 구름많음서울 17.5℃
  • 구름많음인천 14.4℃
  • 흐림수원 15.7℃
  • 구름많음영월 19.4℃
  • 구름많음대전 20.4℃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5.0℃
  • 맑음제주 16.2℃
  • 맑음성산 15.4℃
  • 구름조금서귀포 16.6℃
  • 구름많음강화 15.5℃
  • 구름많음양평 19.0℃
  • 구름많음이천 19.2℃
  • 구름많음보은 19.0℃
  • 구름많음천안 18.3℃
  • 구름많음부여 19.8℃
  • 구름많음금산 19.3℃
  • 맑음김해시 18.6℃
  • 구름많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해남 16.8℃
  • 구름많음고흥 17.1℃
  • 구름많음봉화 18.2℃
  • 구름많음문경 19.7℃
  • 구름많음구미 20.3℃
  • 맑음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창 19.9℃
  • 구름많음거제 16.5℃
  • 구름많음남해 17.9℃
기상청 제공

기고

강연자와 설교자

하늘붓 가는대로 -139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나의 20대 청소년시절은 키에르케고르(1813~1855) 실존주의 철학에 매료됐다. 그래서 김형석 연세대 철학교수의 강연과 저서를 좋아했다. 20대 중반나이에 점촌에서 처녀목회를 시작했을 때 숙명여대 철학교수이며 학생처장을 역임하고 침례교단의 목사로 계셨던 고 차광석 철학박사를 초청해 집회도 가졌다. 차광석 교수의 철학적 신학강의는 거의 환상적이었다.


나는 청소년시절에 철학의 동산에서 즐기는 기쁨을 가졌다. 그런데 철학을 즐기면서도 일찍 본교단 동아기독대(東亞基督隊)의 복음사상이 나의 체질이 돼있었다. 그리스도인 강연자와 설교자는 너무나 가까워보이면서도 너무나 먼 자리가 있음을 정리하기에 지금 이르렀다. 그것은 김형석 교수의 글에서 발견케 됐다. 이 어른의 글은 나무랄데 없는 단순 간결용 문체라서 누구나 받아들이기에 쉽다. 그러나 언제나 그의 글이 내 마음에 와 닿질 않아서 늘 아쉽고 답답하고 우울해 했다. 어째서 그런건가.


“먼저 소수는 강연 내용을 마땅치 않게 생각한다.
정치적 편견이나 고정관념을 갖는 사람들과 종교적 선입견을 넘어서지 못하는 이들이다. 그러나 스님들 중 많은 사람이 내 책의 독자이고 신부님들 중에서도 성당의 강사로 나를 초청하는 경우가 있다. 개신교 보수신앙을 강조하는 지도자들은 나와 거리가 있다.


그런 이들은 정치나 신앙이 각자의 선택이라는 생각을 갖지 않는다. 나 자신도 나와 같은 정치관이나 신앙이 최선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선택과 개선을 위한 견해 중 하나로 받아주면 된다. 요사이는 백세라는 나이 때문일까. 공자와 석가의 교훈을 떠올리기도 하고 성경을 자주 읽어보곤 한다. 예수는 33년 생애에서 3년 3개월의 기록이 남아 있다. 그중에서도 십자가에 달리기 전날 목요일의 기록이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세상 떠나기 직전에 예수는 당신의 죽음을 포함한 생애보다 제자들을 더 사랑했기 때문에 많은 교훈을 남겼다. 그들을 통해 인류에 남겨주고 싶은 유언이었다. 지금 내 강연을 듣는 사람들에게는 단 한 번뿐인 기회일 수 있다. 더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말을 남길 수 있다면 그보다 소중한 일은 없을 것이다.”(조선일보. 2019. 8. 31.토 김형석의 100세일기)


위의 글은 내가 토요일마다 김형석 교수의 100세 일기란을 보기위해 사온 가판신문에서 취한 것이다.
그러나 위의 글에서 복음생명이야기는 없다. 100세가 되어서도 “공자, 석가교훈”을 생각한다는 솔직한(?) 말이나, 예수가 남긴 것이 “교훈”이니 “유언”이니 하는 말이나,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말”이란 그의 표현이 영 나의 생각엔 머나 먼 지리의 주제였다.


그의 표현을 더 솔직하게 코멘트 한다면 김 교수의 표현은 준신앙적(準信仰的) 그리고 준성경적(準聖經的)이라할까. 그것은 반(反)신앙적 그리고 반성경적이라기에는 아깝지만 결국은 비신앙적 그리고 비 성경적이라 할 수 있을지 모른다. 김 교수는 성경의 본론이야기 하기를 무척 꺼리는 듯 하고 어쩌면 우회적으로 성격이야기를 하려고 무진 애를 쓰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


그러나 바울의 에베소 장로들에게 들려준 고별 설교를 보자. “유대인과 헬라인들에게 하나님께 대한 회개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을 증언한 것이라 보라 이제 나는 성령에 매여 예루살렘으로 가는데 거기서 무슨 일을 당할는지 알지 못하노라 이는 내가 꺼리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다 여러분에게 전하였음이라”(행 20:21,22,27) 하여튼 내가 개인적으로 왜 김 교수의 인기있는 글에 아쉬움과 불만이 있었을까.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김 교수 말씀대로 개신교 보수 신앙 간증자 들은 그와 거리가 있다고 했었다. 아쉬워하는 자는 비단 나 한사람만은 아닌 것 같다. 하여튼 내가 그의 강연에서 느낀 것은 강연과 설교는 180°다른 것이라고. 강연은 교훈과 감동을 주지만 설교는 진리와 생명을 준다는 것.  김형석 교수는 강연자이고 권혁봉 목사는 설교자였다.


설교자의 투박스러운 선포가 강연자의 매끄러운 강연과 비교가 될 수 없었다. 강연은 들어주자. 그러나 강연은 들어주고 설교는 먹어주자.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주요일정 조정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3월 17일 울산 아름다운교회(안경수 목사)에서 109-12차 임원회를 진행하고 총회 주요 보고 및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임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대구·경북지역 미자립교회 목회자에게 긴급생계비 지원에 대해 보고하고 50개 교회와 1개 기관에 각각 생계비를 지원했음을 보고했다. 또한 오는 5월 25일로 예정된 침례교전국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사태를 지켜보기로 했으며 행사 일정과 장소는 4월 임원회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임시총회는 오는 5월 25일에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총회 특별감사위원회의 주요 보고 사안에 대해 점검했다. 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교단의 주요 행사를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우선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들을 돌아보고 목회 사역에 어려움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원회 전 경건회는 농어촌부장 김한식 목사(용안)의 사회로 평신도부장 강석원 목사(거룩한샘성천)가 말씀을 전했다. 총회 특별감사위 5차 회의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특별감사위원회(위원장 마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