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수)

  • 맑음속초 9.7℃
  • 맑음동두천 4.0℃
  • 맑음파주 2.6℃
  • 맑음대관령 1.8℃
  • -춘천 2.9℃
  • 맑음북강릉 9.4℃
  • 맑음강릉 8.7℃
  • 맑음동해 9.5℃
  • 맑음서울 5.7℃
  • 구름많음인천 6.3℃
  • 맑음수원 4.2℃
  • 맑음영월 1.4℃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1.8℃
  • 흐림광주 9.3℃
  • 맑음부산 12.5℃
  • 흐림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2.3℃
  • 구름조금성산 7.8℃
  • 맑음서귀포 11.4℃
  • 맑음강화 6.5℃
  • 구름조금양평 2.7℃
  • 맑음이천 5.9℃
  • 맑음보은 4.5℃
  • 맑음천안 2.4℃
  • 구름많음부여 2.7℃
  • 맑음금산 6.5℃
  • 맑음김해시 12.6℃
  • 흐림강진군 9.7℃
  • 흐림해남 6.0℃
  • 구름조금고흥 8.2℃
  • 맑음봉화 3.5℃
  • 맑음문경 7.9℃
  • 맑음구미 9.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창 8.3℃
  • 맑음거제 12.4℃
  • 구름조금남해 10.8℃
기상청 제공

하나님 한번 살려주세요

묵상의 하루-25

김원남 목사
양광교회

성경에서 히스기야 왕에 대한 것을 읽노라면 후배인 K목사의 간증이 기억되며 새롭게 감동을 준다. 히스기야는 어떤 왕이며 그에게 있었던 중요한 사건들은 무엇인가? 열왕기하 18장을 보면 25세에 남유다 왕이 됐고, 예루살렘에서 29년간 통치했다. 그는 조상 다윗의 길을 따라 하나님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했는데 곧, 하나님과 연합하여 떠나지 않았고 모세에게 명령한 계명을 온전히 지킨 인물이었다.


그런 그도 병들어 죽음을 앞둔 때가 있었다. 열왕기하 20장 1절에 보면 이사야 선지자가 병든 그에게 불길한 소식을 전해줬다. “여호와의 말씀이 너는 집을 정리하라 네가 죽고 살지 못하리라 하였나이다” 이 말을 들은 히스기야는 낯을 벽으로 향하고 기도하였다.


“여호와여 구하오니 내가 진실과 전심으로 주 앞에 행하며 주께서 보시기에 선하게 행한 것을 기억하옵소서”(왕하20:3)하며 통곡했다. 이에 하나님은 그의 기도를 들으셨고, 통곡함을 보셨으며, 긍휼히 여기셔서 병을 낫게 해주셨다. 또한 수명을 15년 연장시켜주셨고 포악한 앗수르인의 침략에서 구원해주셨다.


K목사는 군 생활을 할 때 병장으로 부산 망미동의 국군 통합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다. 신장 기능에 문제가 있어서 붉은 피가 섞인 혈뇨와 단백질이 소변으로 과도하게 빠졌다. 단백질 중에 60%가 알부민인데 알부민4까지 떨어짐으로 체중이 39kg이 됐고 피골이 상접해 치료가 거의 불가능한 상태였다.


군의관이 “김 병장, 너는 장가 가지마라. 5년쯤이나 더 살겠냐. 조심해라”라고 농담 안에 진담이 담긴 말까지 했다고 한다. 그 무렵 그는 병실에서 자주 전도하러온 할머니가 주고 간 성경을 가끔 읽곤 했다. 어느 날 밤 성경을 읽는 중에 하나님이 자신을 살려주시길 바라는 막연한 간절함이 솟구쳤다. 그는 하나님과 예수님을 전혀 몰랐지만 처음으로 기도한 것이 “하나님, 계신다면 한번 살려주세요”라고 간절히 간구했는데 그 후 신비한 경험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은 마태복음 21장 22절 “너희가 기도할 때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는 말씀이 한 자, 한 자, 마치 요즘 3D로 장면을 보는 것 같이 다가오더니 강하게 가슴에 새겨지며 동시에 온 몸이 뜨거워지는 경험을 체험했다. 그 밤을 보내고 아침 일찍 일어나니 기분은 상쾌했고, 왠지 살았다는 확신이 생겼는데 나중에 소변 검사를 3차에 걸쳐했지만 놀랍게도 계속 정상으로 판명됐다. 그 후에도 하나님께서 그에게 베풀어주신 은혜들은 놀랍기만 하다.


히스기야는 15년 수명을 연장 받았지만 그는 30년이 지난 지금에도 여전히 건강하다. 히스기야는 권력으로 나라를 통치했고 그는 왕 같은 제사장(벧전2:9)으로 교회를 개척해 30년 넘게 목회를 하고 있다. 결혼도 못할 뻔 했던 그가 지혜롭고 예쁜 사모를 만나 결혼해 1남 1녀를 두었다. 그의 딸은 약학박사로 의사인 남편과 결혼해 2명의 자녀를 낳았으며 미국한인교회에서 충성되게 봉사하는 일꾼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가 설교 중에 가끔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하나님의 은혜가 너무 컸음을 늘 기억하기 때문이란다.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아주시리라”(마6:6)라고 하신 이는 주 예수님이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로 위기교회, 총회와 함께 극복한다 지구촌교회·강남중앙교회·성광교회·여의도교회 등 지원 동참 목회자 생계비·마스크·손세정제·세탁세제 물품 전달 신종 바이러스인 코로나19로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해 전국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소속 강남중앙교회(최병락 목사)와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성광교회(유관재 목사), 여의도교회(국명호 목사)가 코로나19 발생 지역과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와 목회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온정의 손길을 모아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교회별로 대구와 경북지역, 그리고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의 교회와 목회자를 위해 강남중앙교회와 지구촌교회, 여의도교회는 긴급 목회자 생계비 지원으로 각각 1억원과 3000만원, 1000만원 후원금을, 성광교회는 개인용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00만원을 헌금하고 코로나19 대응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강남중앙교회는 2000만원 상당의 세탁세제도 별도로 기증했다. 현재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윤재철 총회장을 대신해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3월 3일 지구촌교회와 강남중앙교회를 차례로 방문하고 각 교회의 후원금과 물품을 전달받으며 총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