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맑음속초 27.5℃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파주 26.7℃
  • 맑음대관령 24.3℃
  • -춘천 29.5℃
  • 구름조금북강릉 26.9℃
  • 맑음강릉 29.0℃
  • 구름조금동해 23.5℃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조금인천 25.8℃
  • 구름많음수원 27.9℃
  • 구름많음영월 28.2℃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3.7℃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3.2℃
  • 흐림성산 23.8℃
  • 흐림서귀포 24.8℃
  • 구름조금강화 25.5℃
  • 맑음양평 27.6℃
  • 구름많음이천 27.1℃
  • 흐림보은 25.7℃
  • 흐림천안 25.8℃
  • 구름많음부여 25.8℃
  • 흐림금산 25.5℃
  • 흐림김해시 26.8℃
  • 흐림강진군 23.7℃
  • 흐림해남 24.6℃
  • 흐림고흥 23.6℃
  • 흐림봉화 24.9℃
  • 흐림문경 26.3℃
  • 흐림구미 26.3℃
  • 구름많음경주시 27.5℃
  • 흐림거창 25.4℃
  • 흐림거제 25.1℃
  • 흐림남해 25.1℃
기상청 제공

뻥쟁이

비전 묵상-41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미국의 기자 웬디 노스컷은 인간의 멍청함을 수집하기 위해 ‘다윈상’을 제정했다(중략) 1982년 가작 수상자 래리 윌터스도 그 중 하나였다. 로스엔젤레스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비행기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하늘을 나는 평소의 꿈을 실현하려했다. 그는 아주 안락한 소파에다 직경 1미터 크기의 헬륨풍선 45개를 매달았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著)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상상력 사전’(열린책들, 258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래리 윌터스는 그렇게 소파를 타고 4천 미터 고도까지 올라가서, 구름 속을 떠돌아다녔습니다. 풍선 몇 개를 터뜨려 겨우 지상에 내려올 수 있게 되었는데, 터진 풍선의 줄들이 고압선에 걸려 롱비치 전역에 정전사태를 초래했습니다. 착륙 직후 경찰이 왜 이런 짓을 했느냐고 묻자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하루 종일 아무 것도 안 하고 앉아 있을 수는 없잖소!”
땅에서 뭉기적거리느니 하늘을 날겠다는 이 뻥쟁이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장자(莊子)’는 기발한 상상력과, 자유분방한 과장과, 해학이 많이 나오는 철학서입니다. 이 책 첫머리에 보면, 붕(鵬)이라는 새가 나옵니다.


크기가 수천 리가 되고, 한번 날아오르면 하늘을 덮으며, 남쪽의 깊은 바다 ‘천지(天池)’로 간다고 합니다. 중국의 무협지 같이 뻥이 이토록 심한데도 왠지 통쾌합니다. 그런데 성경의 인물들은 사실상 뻥쟁이들이 많습니다. 쥐뿔도 없이 그냥 허풍을 떠는 것이 아니라, 믿음의 뻥쟁이들입니다.


그 대표적인 사람이 여호수아와 갈렙입니다. 그리고 다윗입니다. 여호수아와 갈렙은 가나안 정탐을 마친 후, 기골이 장대한 아낙 족속을 가리켜 “우리들의 밥”이라고 선언합니다. 더군다나 소년 다윗을 보십시오. 모두들 벌벌 떠는 거인 골리앗 앞에서 이렇게 뻥을 칩니다.


“다윗이 블레셋 사람에게 이르되,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 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삼상17:45).


하나님이 함께 하시기에 승리할 수 있다는 믿음의 뻥입니다. 그 선언대로, 골리앗은 다윗의 물맷돌 앞에 낙엽처럼 쓰러졌습니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 뻥 좀 쳐야겠습니다. 우리는 믿음의 뻥쟁이들입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교회가 희망이다”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목회적 대응과 실제적 대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현장 참여 세미나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지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총회와 지구촌교회 측의 협의로 온라인 강의 대체했으며 이날 세미나는 전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제공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장기화로 인해 사역의 현장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총회가 함께 하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하나의 계기가 되고 우리 목회 환경에 작은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성은 목사(지구촌)가 “포스트 코로나 3,8 전략”이란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했으며 유관재 목사(성광)가 “목회적 전망과 대응”,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새로운 목회 영성”이란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지구촌교회의 주요 부서별 코로나 이후 적용 가능한 목회전략들을 발표했으며 김중식 목사(포항중앙)가 “변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