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구름많음속초 19.2℃
  • 흐림동두천 16.6℃
  • 흐림파주 16.7℃
  • 흐림대관령 13.9℃
  • -춘천 19.0℃
  • 흐림북강릉 20.7℃
  • 흐림강릉 21.7℃
  • 흐림동해 21.2℃
  • 박무서울 17.1℃
  • 흐림인천 16.4℃
  • 흐림수원 16.7℃
  • 흐림영월 18.0℃
  • 대전 18.5℃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18.6℃
  • 박무광주 19.1℃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7.9℃
  • 제주 17.7℃
  • 흐림성산 18.2℃
  • 박무서귀포 19.4℃
  • 흐림강화 16.1℃
  • 맑음양평 18.2℃
  • 흐림이천 17.5℃
  • 흐림보은 16.8℃
  • 흐림천안 17.3℃
  • 흐림부여 18.3℃
  • 흐림금산 17.8℃
  • 흐림김해시 18.3℃
  • 흐림강진군 18.2℃
  • 흐림해남 17.5℃
  • 흐림고흥 17.7℃
  • 흐림봉화 19.4℃
  • 흐림문경 18.2℃
  • 흐림구미 21.3℃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창 19.0℃
  • 흐림거제 18.9℃
  • 흐림남해 18.6℃
기상청 제공

진리 안에서의 자유-1

호밥의 산책-13

정길조 목사
천안참사랑교회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요 8:32)
소나 닭들을 방목하며 키우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참 평화롭고, 행복하게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묶여 있거나, 갇혀있는 모습을 볼 때면 왠지 안쓰럽고, 불쌍하게 보이곤 했습니다. 그 차이는 “자유”입니다. 우리의 인생에 있어서도 근심, 걱정, 불안, 시기, 질투, 미움, 낙심, 절망, 두려움 등 우리가 이런 것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수만 있다면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이것이 진정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참모습이 아니겠습니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최고의 “복”인 “자유”가 바로 이러한 삶의 모습인 것입니다. 예수님께선 이 자유가 진리 안에 있으며, 진리를 알 때 비로소 이 모든 것이 가능케 된다고 말씀하십니다.


저는 지금까지 사역을 해오면서 교회 임원진들과 회의를 할 때, 교회 내에 물건을 구입하는 일에 있어서나 또는 단합회 선물을 어떤 것으로 할 것인지 그리고 교회 리모델링 등 여러 의견들에 있어서 늘 마음을 비우고 가능한 한 성도들의 의견에 많은 비중을 두고 지내왔지만 그러나 진리에 대해서만은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사수해왔습니다.


왜냐면 진리는 하나님 말씀 곧 하나님 뜻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삶에 있어서 평안함과 기쁨과 만족을 빼앗아 가는 여러 종류의 문제들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말씀인 진리를 먼저 알아야 되고, 그 말씀을 실천할 때 진정한 자유함이 따르게 된다고 말씀하십니다.


노후에 대한 자유
“사람이 사는 땅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자손이 사십 년 동안 만나를 먹었으니 곧 가나안 땅 접경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만나를 먹었더라”(출16:35)
제가 50대 중반에 들어설 때에 저도 모르게 가끔씩 근심, 걱정이 한 가지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원인은 불투명한 미래에 대해 아무 준비된 것이 없어서 그랬나 봅니다.


젊어서는 힘이라도 있었지만 앞으로 나이 먹어 늙으면 힘도 없고, 자녀들도 옛날처럼 부모를 모셔야 된다는 의식도 사라진 채 그렇다고 옛날처럼 대가족이 아닌 한, 두 자녀에게 짐이 되어 살고 싶지 않은 부모 마음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난 현상 일 것입니다.


저도 이렇다 보니 성도들도 의외로 이런 삶의 무게에 눌려있는 모습들이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성도들이 일할 수 있을 때 돈을 많이 벌어놓으려고 분주하고, 여기저기 연금 들어 놓고, 보험 들어 놓고, 좀 여유가 생기면 부동산에 투자해 놓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 또한 특별한 대안이 있어야 했기에 저는 그 대안을 하나님 말씀 안에서 기도하며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평상시에 그렇게 잘 알고 지내던 “이스라엘 자손이 사십 년 동안 만나를 먹었으니…”가 떠오르는 것이었습니다. 아! 그렇구나. 우리 마음이 “어느 적정선 이상은 살아야 된다”라는 높은 데 마음을 둠으로 인해서 근심, 걱정이 오는 것을 깨닫게 됐습니다.


로마서 12장 16절 말씀을 보면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라고 했습니다. 낮은데 곧 “만나”에 마음을 두기로 했습니다. 애굽에서 구원받아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께선 사십 년 동안 “만나”만 먹이신 것입니다. 즉, 이 말씀을 오늘날로 해석하면 감자나 고구마 중에서 한 가지만 가지고 아침, 점심, 저녁으로 그것도 한 달, 1년이 아닌 40년 동안 매일 먹는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래서 저들이 말하기를 “우리가 애굽에 있을 때에는 값없이 생선과 오이와 참외와 부추와 파와 마늘들을 먹은 것이 생각나거늘”(민11:5)이라고 말한 것이 십분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아무리 맛있고, 좋은 음식이라고 할지라도 똑같은 것을 반복적으로 계속 먹는다면 싫증날 수 있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왜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을 노예로 출생하게 하셔서 노예의 삶을 살게 하시다가 노예에서 해방되어 좋았다 싶었는데 그것도 잠깐이요, 광야에서 장막에 살면서 사십 년 동안 만나만 먹게 하셨겠습니까?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기 때문에 저들을 그토록 혹사시킨 것이 아니겠습니까!


어느 날 주일 설교시간에 성도들에게 이렇게 외쳤습니다. “먹고 사는 문제에 이 방법 저 방법으로 너무 뛰어다니거나 연연하지 말고, 이 마지막 때에 믿음에 견고히 서려고 노력합시다.
생명만 부지하면 되지 않겠습니까? 노후에 갈 곳이 없는 사람은 저랑 같이 교회 지하실에서 매트리스 한 장씩 깔고 삽시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천막에서 살며 만나만 먹고살았는데, 그것도 사십 년 동안 말입니다.


우리는 그래도 건물도 있고, 이곳엔 수세식 화장실뿐만 아니라 샤워 시설도 다 갖춰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이곳엔 쌀도 항상 있을 뿐 아니라, 김치도 김치냉장고 안에 늘 비축되어 있는데 뭐가 문제입니까?” 그랬더니 성도들의 얼굴에 평안이 깃드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공중의 새도 하나님이 다 먹이신다고 하셨으므로 우리가 진정 신경 써야 할 것은 높은 차원의 영적 세계가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만나 외에 모든 남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위해 사명으로 사용하며 살아야겠다고 다짐하게 됐습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