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속초 12.0℃
  • 흐림동두천 9.3℃
  • 흐림파주 7.6℃
  • 흐림대관령 3.7℃
  • -춘천 7.9℃
  • 흐림북강릉 12.2℃
  • 흐림강릉 11.4℃
  • 흐림동해 12.8℃
  • 흐림서울 9.5℃
  • 흐림인천 9.3℃
  • 흐림수원 10.6℃
  • 흐림영월 7.7℃
  • 흐림대전 9.6℃
  • 흐림대구 10.7℃
  • 울산 10.8℃
  • 흐림광주 8.7℃
  • 부산 11.1℃
  • 흐림고창 8.3℃
  • 제주 9.3℃
  • 흐림성산 8.8℃
  • 서귀포 10.9℃
  • 흐림강화 10.3℃
  • 흐림양평 11.9℃
  • 흐림이천 9.4℃
  • 흐림보은 8.6℃
  • 흐림천안 9.3℃
  • 흐림부여 8.6℃
  • 흐림금산 9.1℃
  • 흐림김해시 11.1℃
  • 흐림강진군 8.3℃
  • 흐림해남 8.1℃
  • 흐림고흥 7.5℃
  • 흐림봉화 6.6℃
  • 흐림문경 11.7℃
  • 흐림구미 13.1℃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창 11.2℃
  • 흐림거제 10.8℃
  • 흐림남해 10.0℃
기상청 제공

기고

산상수훈에 걸려 넘어진 복음 목사

하늘붓 가는대로 -145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동네 마을에 기독교 홍모 목사가 주도하는 자선 사업 가게가 들어선 지 수년이 됐다. 집에서 잠자고 있는 물건이나 혹 쓰다가 그만둔 물건이 있어 그곳에 기증하면 염가로 판매해서 장애인을 돕는다는 선한 취지로 운영되는 고마운 가게였다. 초창기 나는 이 가게의 취지와 목적을 많이 홍보해줬다.


나도 많은 물건을 기증했다. 물론 기증할 때는 일전 한 푼 대가를 받는 것이 없다. 순전히 공짜로 기증 받은 것을 염가로 판매하지만 솔직히 이익이 붙는 장사인 것만은 사실이다.
그런데 이 가게의 직원이 모두 교체되고 난 뒤 가게의 분위기가 나에게는 시베리아 벌판이다. 살벌하다. 이익을 많이 남겨야 한다는 상업정신이 살아난 것이다.


거의 발걸음을 멈췄다가 도무지 지금은 어떤가 싶어 짐짓 친구와 함께 들렀다가 커피 한 잔을 샀다.
이미 우리들은 커피를 많이 마셨기에 딱 한 잔을 주문했다. 이 한 잔을 다른 종이컵에 나눠 먹었으면 해서 직원에게 사정이야기를 하고 종이컵 하나를 달라 하니 일언치하(一言治下)에 거기 쓰여 있는 경고문(?)을 읽어보라는 것이다.


“여기에는 종이컵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기증자들이 수없이 많은 물건을 기증해 왔었다. 그러나 그 순간에도 커피 한잔의 봉사 제공도 못 받는다. 기증하는 그날도 돈 내고 1,500원 커피를 사서 마셨다. 자기들은 공짜로 기증하라고 하면서 공짜 기증자에게 커피 한 잔 공짜로 제공하지 않는다? 얌체? 이익위주? 새 매니저의 ‘Good Idea?’ ‘경영 혁신?’ 끝내 10여원도 안 되는 종이컵은 결국 내 손에 들어오지 못했다. 화가 치밀었다.


이 사람들 타락했구나. 자기들은 모든 것을 공짜로 기증 받아놓고 커피 한 잔 서비스도 없는 데다가 돈 주고 산 커피 나누어 먹고자 빈 종이컵 하나 부탁하니 이것마저 단호히 “NO”하니 이들 타락했구나. 이들 초심(初心)을 잃었구나. 돈맛에 빠졌구나.


“여보시오, 이런 경우가 어디 있소. 초창기부터 홍보대사(?) 노릇도 했고, 많은 물건도 기증했던 사람인데 이 노인에게 빈 종이컵 한 개를 못 준다니 예이! 여보소. 그만두오!” 음성이 높았다.
그때 마침 나에게 복음 강의를 듣던 전○○ 자매가 들어왔다. 그 자매는 내가 화가 나서 큰 소리로 말하는 것을 역력히 들었다. 이를 어쩌나? 당황? 아니었나. 이때야말로 어느 누구도 산상수훈의 교훈을 지킬 수 없는 율법이라고 누누이 강조했던 사실의 현장 증거였다.


나는 그녀에게 산상수훈은 예수님이 지키라고 주신 것이 아니라 못 지킬 줄 아시고 주셨고, 그럼 그 후에는 이를 못 지킨 우리의 범죄를 예수님이 해결에 주셨다는 것이 었다고 가르쳤었다.
“보라, 내가 산상수훈을 못 지키는 복음목사 아니냐” 겉옷 달라 하면 속옷도 벗어주라고 산상수훈은 명하고 있지만 나는 빈 종이컵 한 개 안 준다고 성화가 아니냐. 내가 언제 산상수훈을 지킬 수 있다고 했느냐. 못 지킨다고 했지 않느냐.


보라, 복음 목사인 내가 못 지키고 있지 않느냐. 자매 앞에서 조금도 당황함도 없음은 옛적 그녀에게 강의할 때 오늘의 나를 설명해줬기 때문이다. 단지 오늘은 전에 강의 진실을 증거 하는 날 뿐이다.
요컨대 “산상수훈은 복음이 아니라 율법이다”
“로이드 존슨의 산상수훈은 우리를 정죄한다는 확신은 백번 정확한 산상수훈 해설 같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주요일정 조정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3월 17일 울산 아름다운교회(안경수 목사)에서 109-12차 임원회를 진행하고 총회 주요 보고 및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임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대구·경북지역 미자립교회 목회자에게 긴급생계비 지원에 대해 보고하고 50개 교회와 1개 기관에 각각 생계비를 지원했음을 보고했다. 또한 오는 5월 25일로 예정된 침례교전국목회자부부영적성장대회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사태를 지켜보기로 했으며 행사 일정과 장소는 4월 임원회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임시총회는 오는 5월 25일에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총회 특별감사위원회의 주요 보고 사안에 대해 점검했다. 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교단의 주요 행사를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우선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들을 돌아보고 목회 사역에 어려움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임원회 전 경건회는 농어촌부장 김한식 목사(용안)의 사회로 평신도부장 강석원 목사(거룩한샘성천)가 말씀을 전했다. 총회 특별감사위 5차 회의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 특별감사위원회(위원장 마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