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속초 13.9℃
  • 맑음동두천 12.4℃
  • 맑음파주 11.5℃
  • 맑음대관령 6.0℃
  • -춘천 14.2℃
  • 맑음북강릉 13.4℃
  • 맑음강릉 15.4℃
  • 맑음동해 12.9℃
  • 맑음서울 16.0℃
  • 맑음인천 15.6℃
  • 맑음수원 14.0℃
  • 맑음영월 12.0℃
  • 흐림대전 17.1℃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6.5℃
  • 흐림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성산 17.2℃
  • 맑음서귀포 17.6℃
  • 맑음강화 13.8℃
  • 맑음양평 14.2℃
  • 맑음이천 15.2℃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많음천안 13.7℃
  • 흐림부여 15.2℃
  • 흐림금산 14.5℃
  • 맑음김해시 16.4℃
  • 흐림강진군 14.9℃
  • 구름많음해남 14.2℃
  • 맑음고흥 14.2℃
  • 맑음봉화 9.6℃
  • 맑음문경 13.4℃
  • 맑음구미 18.0℃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창 12.8℃
  • 맑음거제 15.7℃
  • 맑음남해 16.9℃
기상청 제공

기고

산상수훈에 걸려 넘어진 복음 목사

하늘붓 가는대로 -145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동네 마을에 기독교 홍모 목사가 주도하는 자선 사업 가게가 들어선 지 수년이 됐다. 집에서 잠자고 있는 물건이나 혹 쓰다가 그만둔 물건이 있어 그곳에 기증하면 염가로 판매해서 장애인을 돕는다는 선한 취지로 운영되는 고마운 가게였다. 초창기 나는 이 가게의 취지와 목적을 많이 홍보해줬다.


나도 많은 물건을 기증했다. 물론 기증할 때는 일전 한 푼 대가를 받는 것이 없다. 순전히 공짜로 기증 받은 것을 염가로 판매하지만 솔직히 이익이 붙는 장사인 것만은 사실이다.
그런데 이 가게의 직원이 모두 교체되고 난 뒤 가게의 분위기가 나에게는 시베리아 벌판이다. 살벌하다. 이익을 많이 남겨야 한다는 상업정신이 살아난 것이다.


거의 발걸음을 멈췄다가 도무지 지금은 어떤가 싶어 짐짓 친구와 함께 들렀다가 커피 한 잔을 샀다.
이미 우리들은 커피를 많이 마셨기에 딱 한 잔을 주문했다. 이 한 잔을 다른 종이컵에 나눠 먹었으면 해서 직원에게 사정이야기를 하고 종이컵 하나를 달라 하니 일언치하(一言治下)에 거기 쓰여 있는 경고문(?)을 읽어보라는 것이다.


“여기에는 종이컵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기증자들이 수없이 많은 물건을 기증해 왔었다. 그러나 그 순간에도 커피 한잔의 봉사 제공도 못 받는다. 기증하는 그날도 돈 내고 1,500원 커피를 사서 마셨다. 자기들은 공짜로 기증하라고 하면서 공짜 기증자에게 커피 한 잔 공짜로 제공하지 않는다? 얌체? 이익위주? 새 매니저의 ‘Good Idea?’ ‘경영 혁신?’ 끝내 10여원도 안 되는 종이컵은 결국 내 손에 들어오지 못했다. 화가 치밀었다.


이 사람들 타락했구나. 자기들은 모든 것을 공짜로 기증 받아놓고 커피 한 잔 서비스도 없는 데다가 돈 주고 산 커피 나누어 먹고자 빈 종이컵 하나 부탁하니 이것마저 단호히 “NO”하니 이들 타락했구나. 이들 초심(初心)을 잃었구나. 돈맛에 빠졌구나.


“여보시오, 이런 경우가 어디 있소. 초창기부터 홍보대사(?) 노릇도 했고, 많은 물건도 기증했던 사람인데 이 노인에게 빈 종이컵 한 개를 못 준다니 예이! 여보소. 그만두오!” 음성이 높았다.
그때 마침 나에게 복음 강의를 듣던 전○○ 자매가 들어왔다. 그 자매는 내가 화가 나서 큰 소리로 말하는 것을 역력히 들었다. 이를 어쩌나? 당황? 아니었나. 이때야말로 어느 누구도 산상수훈의 교훈을 지킬 수 없는 율법이라고 누누이 강조했던 사실의 현장 증거였다.


나는 그녀에게 산상수훈은 예수님이 지키라고 주신 것이 아니라 못 지킬 줄 아시고 주셨고, 그럼 그 후에는 이를 못 지킨 우리의 범죄를 예수님이 해결에 주셨다는 것이 었다고 가르쳤었다.
“보라, 내가 산상수훈을 못 지키는 복음목사 아니냐” 겉옷 달라 하면 속옷도 벗어주라고 산상수훈은 명하고 있지만 나는 빈 종이컵 한 개 안 준다고 성화가 아니냐. 내가 언제 산상수훈을 지킬 수 있다고 했느냐. 못 지킨다고 했지 않느냐.


보라, 복음 목사인 내가 못 지키고 있지 않느냐. 자매 앞에서 조금도 당황함도 없음은 옛적 그녀에게 강의할 때 오늘의 나를 설명해줬기 때문이다. 단지 오늘은 전에 강의 진실을 증거 하는 날 뿐이다.
요컨대 “산상수훈은 복음이 아니라 율법이다”
“로이드 존슨의 산상수훈은 우리를 정죄한다는 확신은 백번 정확한 산상수훈 해설 같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