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속초 25.2℃
  • 흐림동두천 24.8℃
  • 흐림파주 24.7℃
  • 흐림대관령 23.3℃
  • -춘천 25.5℃
  • 흐림북강릉 28.1℃
  • 흐림강릉 26.8℃
  • 흐림동해 26.2℃
  • 서울 26.1℃
  • 인천 25.1℃
  • 박무수원 26.9℃
  • 흐림영월 26.5℃
  • 박무대전 28.2℃
  • 연무대구 28.9℃
  • 박무울산 27.8℃
  • 박무광주 28.5℃
  • 박무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8.0℃
  • 박무제주 30.3℃
  • 구름조금성산 28.6℃
  • 박무서귀포 28.0℃
  • 흐림강화 25.7℃
  • 흐림양평 25.3℃
  • 흐림이천 26.2℃
  • 흐림보은 24.4℃
  • 흐림천안 26.2℃
  • 흐림부여 27.4℃
  • 구름많음금산 28.2℃
  • 구름많음김해시 28.5℃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해남 28.2℃
  • 구름많음고흥 27.3℃
  • 흐림봉화 24.2℃
  • 흐림문경 26.0℃
  • 구름많음구미 27.0℃
  • 구름많음경주시 28.8℃
  • 구름많음거창 26.3℃
  • 구름조금거제 28.0℃
  • 구름많음남해 28.8℃
기상청 제공

문제를 다시 보기-2

상담과 치유-42

심연희 사모
RTP지구촌교회(미주)

가족 시스템 이론에서는 문제아로 지목된 그 한 사람을 온 가족의 문제를 대표하는 대변자로 본다.
엄마에 의해 중고등부 수련회에 끌려온 한 자매가 있었다. 아이가 집에서 얼마나 말썽을 부리는지 도저히 통제가 되지 않자 엄마는 마지막 희망을 가지고 자매를 수련회에 앉혀놓고 돌아갔다. 머리색, 옷차림 등 수련회에서도 단연 튀어 보였던 이 자매는 수련회 내내 시큰둥하게 뒷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집회나 찬양, 나눔 등 순서에 할 수 없이 앉아있긴 했지만 도통 관심은 없어 보였다. 거의 마지막 날이 되어서 모두가 둥글게 둘러앉아 자신이 돌아갈 삶에 대해 나누고 기도를 부탁하는 자리가 있었다. 내내 말이 없던 자매가 한마디 툭 던졌다.


“우리 집은 나만 없으면 행복해요. 제가 제일 문제거든요. 근데… 내가 맞으면 우리 엄마가 안 맞아요.” 이 자매는 가족에게 늘 골치 아픈 문제아였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가족을, 특히 엄마를 보호하는 구원자의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 자리에서 자매에게 주어진 축복의 한마디를 통해 자매의 삶이 달라졌다.


가족의 문제아가 아니라 보호자라는 한마디는 자매가 스스로를 바라보는 눈을 바꾸어 놓았다. 더 이상 문제아로 살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보호자의 역할은 말썽을 피지 않고도 다른 방법으로 해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를 보는 관점은 문제를 커지게도 하고 문제를 축소하기도 한다. 10여 년 전 미국을 강타한 경제위기로 몇 채의 빌딩과 땅을 포함해 엄청난 재산을 다 날린 채 길바닥에 나앉았던 한 여성이 상담소를 찾았다. 이때 심해진 조울증으로 힘들어하던 중에 서서히 회복해가면서 필자에게 해준 말이 있다. 그렇게 많던 돈을 모두 잃고 나서야 얻은 것이 있단다.


돈을 펑펑 쓰고 파티를 열 때 맴돌았던 수많은 사람들은 온데간데없었다. 그제야 돈이 없어도 자신을 사랑해주는 친구가 누구인지 알았단다. 자기 곁에 남아 자신의 아픔을 자신의 것처럼 아파했던 가족이 누구인지 알게 됐다.


자신이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것이 아주 작은 양에 불과하다는 사실도 깨달았다. 불면증과 조울증의 원인이 될 정도로 엄청났던 경제적 손실이라는 문제는 다시 들여다보니 진짜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알게 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고백한다. 문제는 뒤집어보면 축복이 되기도 하고, 다시 보면 기회가 되기도 한다.


문제의 끝은 파멸이 아니다. 문제의 끝은 또 다른 시작이다. 하나님은 우리의 문제를 문제로 남기기보다 하나님을 만나는 시작점으로 삼으신다. 우리가 약하다는 문제점은 하나님의 강함을 경험하는 기회가 된다(고후 12:10).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막다른 골목은 우리가 하나님을 정말 의지하기 시작하는 만남의 장소가 된다. 인생의 끝조차 천국의 시작이다.
하나님의 시선으로 다시 보는 문제는 또 다른 간증의 출발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지구촌교회 후원으로 영주·경북 지역 교회 지원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의 후원으로 경북 영주지역과 경북지역 침례교회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지구촌교회의 국내 단기선교 사역의 일환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던 ‘블레싱 영주’가 코로나19로 현지 사역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영주지역 교회를 위해 물품, 격려영상, 손편지 등을 마련해 영주지역교회를 위로하고 격려의 차원으로 마련됐다. 또한 지구촌교회는 성도들의 마음을 모아 국내단기 선교 헌금으로 1억 2200만원을 총회에 전달했다. 이에 총회는 지난 7월 23일 영주기독교연합회를 방문해 76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경북내륙지역 92개 침례교회에 총 4600만원을 지원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지구촌교회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선교후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지구촌교회의 사랑과 헌신으로 더 많은 교회들이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코로나19로 국내외 힘든 환경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교회에 지구촌교회의 국내전도 사역이 한국사회와 교회에 귀한 본이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러한 교회의 연합과 교단을 뛰어넘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진정한 연합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