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속초 22.8℃
  • 맑음동두천 29.4℃
  • 맑음파주 27.7℃
  • 맑음대관령 25.4℃
  • -춘천 27.6℃
  • 맑음북강릉 25.5℃
  • 구름조금강릉 29.3℃
  • 구름조금동해 20.4℃
  • 맑음서울 29.7℃
  • 연무인천 23.5℃
  • 맑음수원 28.8℃
  • 맑음영월 28.8℃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6.4℃
  • 흐림성산 23.6℃
  • 구름많음서귀포 24.7℃
  • 맑음강화 24.4℃
  • 맑음양평 27.7℃
  • 맑음이천 28.6℃
  • 구름조금보은 28.0℃
  • 맑음천안 28.8℃
  • 구름많음부여 28.2℃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많음김해시 24.8℃
  • 구름많음강진군 30.8℃
  • 구름많음해남 28.7℃
  • 구름많음고흥 28.7℃
  • 맑음봉화 26.8℃
  • 구름조금문경 29.9℃
  • 구름많음구미 31.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창 30.8℃
  • 구름많음거제 26.8℃
  • 구름많음남해 27.0℃
기상청 제공

백동편지-45 아직 12척의 배가 있습니다

김태용 목사 / 백동교회

URL복사

“신(臣)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대로 명량해전을 앞두고 이순신 장군이 남긴 말이다.
해남 우수영과 진도를 연결하고 있는 진도대교가 놓여 있는 곳인 울돌목에서 1597 년 일본군 300척이 넘는 배후의 배와 울돌 목으로 진입한 133척과 싸워야 했던 조선군 에게 남은 판옥선 12척과 지휘선이 전부였던 상황에서 이순신 장군은 승리의 함성을 봤던 것이다.


50년간 개척자로 일하셨던 어느 원로 목회자께서, 항상 열악한 조건에서 몸으로 부딪혀 나가야 했던 개척 일군으로서 어려울 적마다 이순신 장군이 최악의 조건에서도 굴하지도 포기하지도 아니하고 긍정적인 사고와 최선의 열정으로 임하였던 모습을 떠올리며 각오를 다졌다고 한다.
진도에서는 매년 10월이면 진도대교에서 명량 축제가 열린다. 백과사전의 기록으로 울돌목은 해남군 문내면 학동과 진도군 녹진 사이의 좁은 해협을 말한다.


이곳의 가장 짧은 거리는 300여 미터이며, 가장 깊은 곳의 수심은 약 20미터이다. 이러한 지형적 요건으로 인해 이곳에는 급류가 흐르는데 특히 만조 시에는 시속 23킬로미 터의 빠른 물살이 흐른다. 물살은 굴곡이 심한 암초 사이를 소용돌 이치며 흐르는데 격류가 암초에 부딪혀 귀가 울릴 정도로 우레와 같은 소리를 내고, 이소리가 마치 바다가 우는 것 같다는 말로 명량(鳴梁)이라고 부른다.


또한 수적인 불리함을 실감한 이순신은 탐망선이나 보급선을 전함 판옥선 배후에 대기시키는 한편 아낙네들을 모아 군복을 입히고 수십 명씩 무리를 지어 산봉우리를 돌도록 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진도대교 옆에는 강강수월래 터가 관광지로 남아 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그행사마저 모두 취소됐다. 모두가 힘들고 위축되어 있는 시간이지만 아직 우리에게는 남아 있는 것이 있다. 작고 보잘것없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너희를 향한 내 생각은 재앙이 아니라 장래와 소망을 주려 함이라”(렘 29:11)하신 약속을 믿는 믿음이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장마와 태풍으로 다잃어버린 모습을 보며 망연자실하다. 어디를 봐도 도움이 될 것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
하지만 아직 남아 있는 것을 볼 수 있는 눈은 감지 말자.
비록 모함을 당하여 백의종군의 몸이라 할지라도 남은 것을 바라보며 통곡하는 심정으로 상소하던 모습을 기억하자.


“아직 우리에게 12척의 배가 있습니다.”라는 말이 누군가에게 어려움을 이길 수 있는 각오를 하게 했듯이, 우리 모두 서로를 향해 “아직 우리에게는 남은 것이 있습니다.”라고 위로와 격려의 말로 시인하자.


포로 가운데 당하는 고통 속의 부르짖음을 들으신 여호와 하나님께서 불평하고 원망하는 소리도 들으신다. 우리의 입에서 나오는 말로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기뻐하실 입을 열자. “그들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나의 삶을 가리켜 맹세하노라 너희 말이 내 귀에 들린대로 내가 너희에게 행하리 니”(민14:28) 주님, 우리의 믿음의 눈을 열게 하시고 입으로 시인하게 하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논산 한빛교회서 열려 우리 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5월 6일 논산 한빛교회(강신정 목사)에서 6번째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를 열었다. 총회 여성부장 양귀님 권사(전국여성선교연합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기도회는 충남‧세종침례교연합회장 서성래 목사(새샘)가 대표기도를,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가 환영사를 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청개구리 이야기를 예화로 들며 “평생 한 번도 어머니의 말을 듣지 않았던 청개구리가 마지막 유언 만큼은 들어드렸다. 예수님의 마지막 유언은 무엇인가? 온 땅 열방에 복음을 전하라는 것”이라며 “오늘 저녁에 이 자리에 나온 모든 이들이 예수님의 마지막 말씀을 가슴깊이 새겨 복음의 증인이 되는 삶을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고명진 총회장의 환영사가 끝난 후 다음세대 학생들의 특별찬양이 있었고, 포항중앙침례교회 김중식 목사가 단상에 올라 “빛과 어둠의 소리 없는 전쟁”(요 8:12)이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빛과 어둠의 전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빛이 무엇인지, 어둠이 무엇인지 그 개념을 알 필요가 있다며 말씀을 시작했다. 그는 어둠을 악한 영들의 총칭이라고 정의하고 이러한 어둠을 물리치는 것이 바로 빛의 힘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