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속초 19.4℃
  • 맑음동두천 19.7℃
  • 맑음파주 19.2℃
  • 맑음대관령 16.1℃
  • -춘천 17.5℃
  • 맑음북강릉 18.2℃
  • 맑음강릉 21.0℃
  • 맑음동해 18.4℃
  • 맑음서울 20.1℃
  • 연무인천 18.2℃
  • 연무수원 20.0℃
  • 맑음영월 18.8℃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1.5℃
  • 구름조금성산 21.5℃
  • 구름조금서귀포 22.0℃
  • 맑음강화 19.2℃
  • 맑음양평 19.2℃
  • 맑음이천 19.4℃
  • 맑음보은 19.4℃
  • 맑음천안 19.8℃
  • 맑음부여 20.8℃
  • 맑음금산 20.3℃
  • 맑음김해시 22.9℃
  • 맑음강진군 22.6℃
  • 맑음해남 22.5℃
  • 구름조금고흥 21.9℃
  • 맑음봉화 20.1℃
  • 맑음문경 18.9℃
  • 맑음구미 19.9℃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창 20.4℃
  • 맑음거제 20.5℃
  • 맑음남해 20.4℃
기상청 제공

목산마을

고구마 / 이창을

URL복사

하늘이 높고 청명한 계절이 되면

황소가 끄는 쟁기가

황토밭 이랑을 뒤엎었고

자주색 고구마들이 보석처럼

넓은 고구마밭 여기저기에 드러났다

 

고구마를 가마니에 넣어

소달구지 위로 옮겨지면

서쪽 하늘이 붉게 물들어가고

억새들이 황금빛으로 빛나는

산길을 지나 집으로 향했다

 

태양이 지상에 있는 시간이 적어

어둠이 빨리 왔고 기온은 차가워

길을 재촉해야 했으나

자식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에

아버지는 걷고 우리는 달구지를 태웠다

 

고구마는 창고로 가득 채우고도 남아

윗방에 욱수숫대로 발을 엮어 저장하여

생고구마를 먹거나 군고구마로 만들어

춥고 긴 겨울밤을 지낼 수 있는

가족들을 지켜주는 영혼의 음식이었다

 

달구지를 끌고 고구마밭에서 집으로 가는

커다란 눈의 황소가 기억 저편에 있고

가족의 건강과 편안을 위해 자신을 희생으로

세상을 향해서 우직하게 삶을 살아가던

아버지의 모습이 현재의 우리를 빛내고 있다

 

시인은 목산문학회 회원이며 꿈있는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